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2.6℃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0.2℃
  • 맑음울산 20.0℃
  • 맑음광주 18.5℃
  • 맑음부산 18.8℃
  • 맑음고창 17.6℃
  • 맑음제주 18.0℃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8.1℃
  • 맑음금산 18.5℃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9.8℃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SK(주) C&C, 유수기업 제휴 박차..국내외 공략 잰걸음

람다256과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와 잇달아 사업 협력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 공략 교두보 마련 위해 잰걸음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SK㈜ C&C(대표 박성하)가 새해 들어 국내외 유수기업과의 업무 제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 자사의 다양한 ICT기술을 확장·전파함으로써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람다256과 산업 혁신 이끌 기업용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맞손 


그 일환으로 SK㈜ C&C는 지난달 27일, 경기도 성남 분당 사옥(SK u타워)에서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운영사인 람다256(대표 박재현)과 ‘블록체인 엔터프라이즈 시장 확대를 위한 사업 및 기술 협력 추진 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보유한 기업용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의 주요 기술과 기능을 결합해 어떤 기업이나 쉽고 빠르게 도입할 수 있는 ‘기업 범용 블록체인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를 통해 양사는 SK㈜ C&C의 블록체인 메인넷을 중심으로 람다256의 전문 솔루션·서비스들을 접목해 기업 시장의 디지털 혁신을 리딩할 국내 대표 블록체인 성공 케이스를 빠르게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상황 극복을 위한 사회 안전망 구축을 비롯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사업 시너지 창출에 나서기로 한 것.  

우선 양사는 블록체인 플랫폼 ‘체인제트’와 람다256의 ‘루니버스’ 플랫폼 간 상호 기능 및 서비스 연계를 추진, 산업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형 블록체인 BaaS(Blockchain as a Service) 공동 개발·운영은 물론 개별 기업 맞춤형 블록체인 시스템 개발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공동 TF를 구성한 양사는 기업 블록체인 서비스 생태계 확산을 위해 ▲이더리움 기반 블록체인 솔루션 ▲포인트 통합 서비스 ▲데이터 추적 서비스 ▲문서서비스 등을 활용한 ‘기업 범용 블록체인 서비스 모델’ 개발에 나선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상황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 활용 진단 검사 및 백신 접종 인증, 물류 추적 등의 사업 발굴과 전자 문서 사업 및 ▲비대면 체크인 및 출입관리 ▲고객 포인트 관리 ▲금융 등의 각종 마이 데이터 관련 사업들도 추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기업들의 안전하고 손쉬운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공통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제공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와 ‘한국판 디지털 전환 모델’로 글로벌 진출 협력


이어 지난 22일에는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와 함께 산업별 디지털 혁신 플랫폼 및 솔루션의 국내외 확산을 위한 ‘한국형 디지털 플래그십 사업’ 추진에도 착수했다. 

이날 SK㈜ C&C 이기열 Digital플랫폼총괄과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최기영 대표가 경기도 분당 SK u-타워에서 미팅을 갖고 SK㈜ C&C ‘멀티버스(Multiverse)’ 기반의 산업별 버티컬(Vertical) 플랫폼·솔루션 공동 개발 및 국내외 확산을 위한 상호 협력을 다짐한 것.

이로써 SK㈜ C&C의 통합 디지털 플랫폼 ‘멀티버스’가 구글 클라우드와 결합해 국내 디지털 대표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모델의 글로벌 진출 길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SK㈜ C&C는 ‘멀티버스’라는 이름으로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주요 플랫폼과 솔루션을 집대성한 통합 디지털 플랫폼을 선보였는데, 

이 멀티버스 플랫폼을 통해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와 협력, 국내 산업별 기업 고객들의 맞춤형 디지털 혁신 가속화는 물론 이 과정에서 만들어진 디지털 혁신 모델의 SaaS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겠다는 각오다.

양사는 먼저 ‘멀티버스 플랫폼 X 구글’ 모토 아래 개방형 디지털 혁신을 위한 산업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국내외 주요 산업별 기업고객·기관·스타트업·IT기업과 협력해 플랫폼 기반의 한국형 디지털 혁신 서비스를 확보하고, 확보된 서비스의 SaaS 상품화를 통해 글로벌 선단형 수출길을 연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SK㈜ C&C 판교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 한국형 디지털 플래그십 사업 공통 랩(Lab)을 구축하고 양사 디지털 플랫폼의 결합을 진행, 산업별 주요 멀티버스 플랫폼 이용 고객을 분석하며 도입의 시급성과 필요성, 글로벌 확장성을 고려해 우선 개발 대상 플랫폼 및 솔루션을 선정할 계획이다. 

사업의 빠른 성과 창출을 위해 선정한 산업별 우선 추진 분야는 ▲유통 분야의 고객 분석 및 스마트 가격 ▲금융 분야의 마켓 센싱 ▲헬스케어 분야 신약 개발 플랫폼 및 의료 AI ▲금융 불안전 판매 예방을 위한 세일즈 품질 보증(Sales QA) ▲보험심사 어드바이저 등이다.

또 제조 분야에서는 스마트 비전, 이상진동 감지 솔루션 등 현장에서 즉시 활용 가능하고 비용절감 및 생산성 향상이 입증된 스마트 팩토리 요소 솔루션들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양사는 구글 클라우드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보안, 개발생산성 도구, 하이브리드 운영 도구 등의 기술 요소를 SK㈜ C&C의 멀티버스 플랫폼에 적용해 산업별 데이터 기반 AI·블록체인 적용 모델 확산에 협력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최기영 대표는 “SK(주) C&C와 동반자가 되어 구글 클라우드의 선도적인 기술을 산업별로 활용할 수 있는 모델로 만들어 글로벌 시장에 소개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고, 

SK㈜ C&C 이기열 Digital플랫폼총괄은 “한국의 산업별 디지털 플랫폼 및 솔루션 개발은 세계 어느 곳보다 빠르고 혁신적”이라며 “멀티버스 플랫폼에 기반한 국내 주요 고객들의 디지털 혁신 사례를 기반으로 구글 클라우드는 물론 국내 여러 기업들과 협력해 글로벌 디지털 플랫폼 및 솔루션 수출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바나나에 매료된 탐앤탐스, 관련 메뉴 봇물..선물은 ‘덤’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토종 커피전문점 탐앤탐스가 바나나를 활용한 음료부터 요거트, 토스트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신메뉴 출시와 동시에 특별 증정품까지 마련하고 소비자 입맛 유혹에 나섰다. 먼저 지난 5일 ‘바나나 홀릭’의 입맛을 사로잡을 시즌 음료인 ‘어게인 바나나 레볼루션(Again BANANA REVOLUTION)’ 3종을 선보였는데, 부드러운 풍미의 생바나나에 각각 달콤한 딸기와 상큼한 키위를 혼합한 ▲딸기 바나나 스무디 ▲키위 바나나 스무디, 그리고 매장에서 직접 발효한 요거트에 생바나나를 갈아 얹은 ▲마시는 바나나 요거트 등 3종이다. 이와 더불어 ▲떠먹는 바나나 요거트 ▲바나나 프렌치 토스트 등 바나나 디저트 두 가지도 함께 선보여 올 봄 ‘바나나 홀릭’들의 시선 끌기에 나선 것. 탐앤탐스는 지난 2014년부터 매 분기 '레볼루션'이라는 이름으로 특별한 맛의 시즌 메뉴 출시와 함께 친환경 캠페인을 펼쳐왔다. 고객들은 레볼루션 음료 주문 시 유리로 된 에코컵 드링킹자를 무료로 받을 수 있어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착한 소비 실천은 물론 선물까지 받을 수 있어 일석이조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또한 탐앤탐스는 ‘어게인 바나나 레볼루션’ 출시를 기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