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2 (목)

  • 맑음동두천 23.1℃
  • 맑음강릉 21.1℃
  • 맑음서울 21.7℃
  • 맑음대전 20.5℃
  • 맑음대구 22.6℃
  • 맑음울산 21.8℃
  • 맑음광주 20.9℃
  • 맑음부산 18.8℃
  • 맑음고창 19.7℃
  • 맑음제주 18.5℃
  • 맑음강화 22.7℃
  • 맑음보은 20.9℃
  • 맑음금산 20.1℃
  • 맑음강진군 21.7℃
  • 맑음경주시 22.2℃
  • 맑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SK이노베이션 "천지개벽"...노사 임금협상 30분만에 타결

중재까지 갔던 임금협상, 상견레 자리에서 1.5% 인상에 전격 합의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SK이노베이션 노사가 최단시간 임금협상 기록을 세웠다. 그동안의 임금협상이 일반적으로 수개월씩 걸리고 작업중단에서 몸싸움까지 벌어지던 것과 비교하면 새로운 노사문화가 정착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SK이노베이션은 5일,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과 이정묵 노동조합위원장의 상견례가 이뤄진 자리에서 30분만에 올해 임금인상안을 1.5%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협상이 길어져 해를 넘기거나 합의에 실패해 노동위원회의 중재까지 받았던 이전과 비교하면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협상타결을 지켜보던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천지개벽'이란 용어까지 사용하며 감격하는 표정을 지었다.


SK이노베이션 노조는 지난달 27일 잠정합의안을 조합원 투표에 붙여 87.6%의 찬성을 얻어낸 바 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임금협상 조인식에서 “임금협상 상견례 자리에서 곧바로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낸 것은 국내외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일"이라며, "노사가 2017년 임단협 이후 지속해 신뢰를 쌓아왔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천지개벽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정묵 노동조합위원장은 “올해 임금협상을 계기로 노사문화가 한 단계 더 도약하길 바란다”며, “서로 존중하고, 배려, 소통하면서 작은 부분까지 신뢰를 쌓아 더욱 견고하고 바람직한 노사문화가 정착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SK이노베이션의 사측과 노조는 지난 포항 지진때, 노사가 함께 포항으로 내려가 지진 피해자에게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피해자들을 위로하며 함께 구슬땀을 흘리기도 했다. 이러한 행보는 노사가 함께 할 수 있는 자리를 수시로 만들고 공동의 관심사를 그때그때 소통했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전한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30분 합의'에 대해, 투쟁으로 상징되던 기존의 소모적인 노사 프레임에서 벗어나 대기업 노사가 생산적인 모습을 보이기 원하는 사회적 요구를 반영해 대한민국 노사문화에 미래지향적인 ‘신 노사문화’ 패러다임을 제시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