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6℃
  • 흐림강릉 23.6℃
  • 흐림서울 24.4℃
  • 대전 26.3℃
  • 흐림대구 29.6℃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5.8℃
  • 박무부산 27.3℃
  • 흐림고창 25.8℃
  • 흐림제주 31.6℃
  • 흐림강화 27.2℃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8.1℃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한화 포레나' 런칭 1년...6개 단지 완판, 최고청약률 기록

미분양관리지역 거제와 천안에서도 완판
전주와 부산에서 지역 최고 경쟁률 경신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한화건설이 작년 8월 런칭한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포레나(FORENA)가약 1년만에 다양한 기록을 세워 눈길을 끌고 있다. 


한화건설은 기존 아파트 브랜드 '꿈에그린'과 별도로 프리미엄 브랜드 '포레나'를 지난해 8월 시장에 내놨는데 1년만에 주택시장에 안착했다는 평가다.


■ 6개 분양단지 연속 매진, 포레나 단지 미분양 제로

한화건설은 지난해 포레나 브랜드를 런칭한 이후 6개 포레나 단지를 분양했는데, 모든 단지를 완판시키며 화제를 모았다. 또한 포레나 브랜드로 분양되거나 브랜드를 변경한 단지(공사 중 단지, 입주단지 포함)를 통틀어 미분양 제로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 포레나 루원시티, 포레나 부산 덕천 등 신규분양 아파트들은 기록적인 청약 경쟁률을 보이며 각 지역의 최선호 단지로 떠올랐다.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는 지역 역대 최고 청약경쟁률을 기록했으며 포레나 부산 덕천의 경우 2년만에 부산 내 최고 청약경쟁률을 다시 쓰기도 했다.

 

■ 브랜드 바꾸고 바로 완판, 미분양 관리지역에서도 완판

한화 포레나의 브랜드 파워는 부동산 시장 장기 침체로 유명했던 거제시에서도 입증됐다. 한화건설이 2018년 10월 처음 분양해 약 1년 6개월간 미분양으로 남아있었던 ‘거제 장평 꿈에그린’은 ‘포레나 거제 장평’으로 단지명을 변경한 이후 모두 완판됐다.

한화건설은 작년에도 미분양 관리지역이었던 천안에서 1순위 청약경쟁률 0.7대 1로 미분양이 예상됐던 포레나 천안 두정을 3개월만에 완판시킨 바 있다. 이 역시 포레나 브랜드 런칭 광고가 시작되고 프리미엄 브랜드로 입소문을 타면서 계약률이 급격히 상승했다.

■ 올해까지 포레나 단지 2만 세대 달성 예상

한화건설이 지금까지 포레나 브랜드로 분양한 단지는 총 6개, 6,346세대이다. 주목할 점은 지금까지 분양한 포레나 세대 수보다 기존 분양이 완료된 단지들이 포레나 브랜드로 변경한 사례가 더 많다는 점이다.

한화건설은 작년 8개 단지, 5,520세대 규모의 기존 분양 단지들에 포레나 명칭을 적용했다. 또한 올해에도 3개 단지, 3,113세대 규모의 기 분양 단지의 브랜드를 변경해 지금까지 포레나 브랜드로 변경된 세대 수만 8,633세대에 달한다. 한화 포레나 브랜드에 대한 인기가 높고 브랜드 변경 요청이 계속되는 상황이라, 기존 단지들의 브랜드 변경 사례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처럼 현재까지 공급된 약 1만 5천세대의 포레나 단지와 하반기 분양물량 및 브랜드 변경 세대 수를 포함하면 올해까지 전국의 포레나 단지는 약 2만 세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 포레나 시그니쳐 디퓨져 개발… 명품 이미지 강화

기존 아파트 브랜드와는 차별화된 행보도 주목되고 있다. 한화건설은 지난 5월 포레나만의 향을 담은 ‘포레나 시그니쳐 디퓨져’를 출시한 바 있다. 고객 브랜드경험을 강화하기 위한 상품으로 기존 아파트 브랜드들의 마케팅 방법에서 벗어나 명품 이미지를 한층 강화하는 전략이다. 또한 한화건설은 지난 2년간 준비한 포레나 신상품들을 순차적으로 공개해 달라진 브랜드의 실체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한화건설의 신규 주거 브랜드 포레나는 스웨덴어로 ‘연결’을 의미하며 ‘사람과 공간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주거문화를 만들겠다는 한화건설의 의지를 담고 있다. 브랜드 슬로건은 ‘특별한 일상의 시작’으로 포레나를 통해 경험하는 새로운 생활에 대한 기대를 담은 것으로 전한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