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1 (일)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2.1℃
  • 구름많음서울 20.9℃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20.1℃
  • 흐림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1.2℃
  • 흐림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19.2℃
  • 제주 24.0℃
  • 맑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17.4℃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KT 5G기지국 6만개 개통, 동단위까지 커버

8월 29일 기준 전국 6만개 개통, 85개시 동 단위까지 서비스
연내 전체 인구 대비 80% 커버리지 확보 예정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KT가 8월 29일자로 전국에 5G 기지국 6만개 개통을 완료했다. 85개 시·동 지역까지 5G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KT는 강조한다.


KT는 올해 말까지 전체 인구의 80%를 커버하는 5G 커버리지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6월부터 시작한 인빌딩 커버리지 구축을 본격화해 하반기 내 주요 역사, 대형 쇼핑몰, 호텔, 리조트 등 1,000개 이상 건물에 인빌딩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커버리지를 지속 확대해나가고 있다.

아울러 KT는 수도권과 광역시 등 일부 지역에 5G 커버리지가 집중되지 않고, 보다 많은 고객들이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3단계 계획에 따라 전국 커버리지를 확대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1단계로 전국 85개시 동 지역을 대상으로 전국 5G 커버리지를 고르게 넓혀가고 있으며, 2단계로는 고객들이 밀집하는 주요 테마별 장소와 계절별로 고객들이 모이는 장소를 고려해 커버리지를 추가 구축하고 있다.

전국 고속도로와 KTX/SRT 철도, 전국 대학교, 놀이동산 등에 5G 구축을 완료했고,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해수욕장·워터파크 등 전국 주요 휴가지에 5G 서비스를 제공한 데 이어 다가오는 가을철을 맞아 전국 주요 단풍 여행지, 겨울철 대비 스키장·썰매장에도 5G 커버리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3단계로는 KT가 자체 개발해 운용중인 빅데이터 기반의 무선 품질 분석 시스템 ‘WiNG(Wireless Network Guard)’과 ‘5G 무선 품질 측정 차량’을 활용해 전국 무선 품질을 분석하고, 지역별 특화된 5G 네트워크 설계 전략에 따라 고객 체감 커버리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KT는 지난 4월 5G 상용서비스 시작과 함께 통신 3사 중 가장 먼저 ‘커버리지맵’을 공개한 데 이어 전주 신규 개통된 5G 기지국 위치를 지도 위에 핀(Pin) 이미지로 표시해 고객에게 보다 정확한 커버리지 현황을 알려주는 ‘5G 커버리지 맵 3.0 (https://coverage.kt.com)’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5G 네트워크 구축 완료 지역 뿐 아니라 실제 서비스 중인 기지국 수를 일 단위로 업데이트하여 공개하는 통신사는 KT가 유일하다.

KT 네트워크부문 액세스망구축담당 최진호 상무는 “KT는 5G 상용서비스 시작 이후 1등 커버리지와 함께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품질향상 노력을 지속해왔다.”며 “앞으로도 고객 기대를 뛰어넘는 KT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롯데제과, ‘2019 레드닷 어워드’ 수상작과 배경은?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빼빼로 캐릭터(빼빼로 프렌즈)를 활용한 기획 제품 패키지로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20일 롯데제과에 따르면 빼빼로 프렌즈는 초코, 아몬드, 화이트 빼빼로 등 각 제품의 특성에 맞게 성격과 스토리를 담아 의인화한 캐릭터다. 이 캐릭터들을 활용하여 축제 분위기를 연출하며 생일 케이크, 폴라로이드 사진 등의 아기자기한 이미지 요소들을 제품 패키지에 적용했다. 이모티콘 사용이 늘고 캐릭터 산업이 성장하는 등 요즘 디지털 세대들의 소비 트렌드에 맞춰, 과자 디자인에도 캐릭터로 스토리를 담아 개성 있게 표현해 낸 것이 국제 디자인 상 수상의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롯데제과는 작년부터 디자인 담당 부서를 디자인 센터로 승격시키고 전문 인력을 확대하는 등 디자인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는데 이러한 노력들이 주효, 4년 연속 국제 디자인상 수상이라는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하고 있다. 특히 2014년 이래 6년간 국제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횟수만 11차례로 이 기간 제과 기업 중에서는 최다 수상 기업으로 전해진다. 앞으로도 롯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