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0 (토)

  • 흐림동두천 28.4℃
  • 흐림강릉 24.5℃
  • 서울 28.0℃
  • 흐림대전 26.9℃
  • 대구 25.4℃
  • 울산 24.3℃
  • 흐림광주 26.1℃
  • 부산 23.4℃
  • 흐림고창 26.8℃
  • 흐림제주 27.1℃
  • 흐림강화 30.4℃
  • 흐림보은 26.8℃
  • 흐림금산 27.0℃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4.3℃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기획PLUS

[반도체회사 2Q실적] ③ 日수출규제에도 오히려 오르는 주가

"심리적 불안, 실질 생산 영향없다", "과잉공급 해소 수급에 긍정"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일본 정부가 반도체 핵심 부품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발표한 후 일시적으로 하락했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가가 한 주일만에 이전 보다 더 많이 올랐다.


한국 정부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고 일본 정부도 규제품목을 늘리겠다는 등 공세를 더욱 강화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반도체 회사의 주가가 오르자 시장에서는 상승 원인 찾기에 분주하다.


■ 수출규제 발표하자 1 주일 하락 후 1 주일 다시 상승 


아베정부가 수출규제를 발표한 7월 1일 삼성전자의 주가는 4만6600원이었다. 이후 주가는 1주일 사이 4만4400원까지 4.7% 빠졌다. 국내 기관과 일반투자가들이 주식을 팔았지만 외국인들이 주식을 사들이면서 그나마 하락세를 5% 이내로 막았다는 분석이다.


불투명한 전망 가운데도 주식을 사들였던 외국인들은 지난주 화요일인 9일부터는 1백만주 이상으로 순매수 규모를 늘렸고 11일에는 순매수량이 395만주를 넘었다. 결국 주가는 다시 상승했고 지난 금요일 4만6300원으로 마감되면서 수출규제 발표 이전 수준으로 주가가 돌아왔다.




SK하이닉스는 수출규제 이전보다 오히려 주가가 더 올랐다. 수출규제가 발표된 1일 SK하이닉스의 주가는 7만원으로 마감됐지만 이후 국내기관들의 매도가 이어지며 8일 6만7400원까지 빠졌다. 1 주일 사이 3.7% 하락했다. 하락폭이 낮은 이유는 삼성전자와 마찬가지로 이 기간동안 외국인들이 SK하이닉스 주식을 순매수했기때문이다. 


1주일이 지나면서 외국인은 물론 국내 기관들도 매수로 돌아섰다. 9일에는 국내기관 순매수물량도 70만 주를 넘었고, 외국인들은 10일과 11일 이틀 연속 100만주가 넘는 SK하이닉스 주식을 사들였다. 


지난 금요일인 12일 SK하이닉스의 주가는 7만4700원으로 한 주를 마감했다. 아베정부가 수출규제를 발표했을 때보다 6.7%나 더 올랐다. 


■ "현재 재고 충분해서 실제 영향 없고 과잉공급 수급조절 효과까지 기대  


일본 정부의 조치에 대해 주식시장은 물론 반도체 업계, 정치권까지 다양한 분석과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러한 전망 가운데 반도체 업체의 주가 상승에 영향을 준 전망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당장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란 분석과 함께 규제로 인해 공급과잉이 조정되면 재고가 소진되고 반도체 가격도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수출을 완전히 금지하겠다는 것이 아니어서 3개월 정도 절차가 딜레이되는 것인데 이후에는 다시 일본으로부터 수급을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같은 경우는 현재 갖고 있는 재고, 국내 공장들의 재고와 함께 지난 몇 달 동안 업황부진으로 쌓인 1~1.5개월 재고 등을 합치면 약 3개월 정도는 납품에 큰 지장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그동안의 공급과잉이 해소되면서 재고가 해소되고 가격이 상승해서 생산 감소에 따른 피해가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최근 반도체 공급과잉과 이에따른 가격 급락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설비투자가 크게 늘었기 때문인데 부품 규제로 공급량이 조절되고 공급이 줄면 가격은 오를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도체의 경우 우리 반도체 업체가 세계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어서 공급량 감소에 따른 가격 상승 요인을 수요자들에게 전가시킬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런 경우 우리 반도체 업계와 국내 경제에 거의 피해가 없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러한 분석이 맞을 경우 우리 GDP 감소도 0.15에서 0.22% 정도로 그렇게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 일본의 반도체 부품 수출 규제가 반도체 구매자들의 심리적 불안감을 자극해 반도체 구매가 더 늘어 날 수 있으며, 지난 G20 정상회의에서 미국이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완화한 것도 반도체 수요 증가에 힘을 보탤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 분쟁 격화되면 충격 커질 것...중국 반도체에 시장 뺏길 수도


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가가 다시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업계와 전문가들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가장 먼저, 양국의 대응이 더 격화돼 일본이 이미 언급한 규제 품목 확대가 실제로 실현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8월로 예정돼 있는 법 개정에서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렇게 되면 지금의 3개 품목뿐만 아니라 1112개 품목에 대해서 일일히 수출 허가를 받아야 되는 상황이 된다. 또, 단순히 절차만 복잡해 지는게 아니라 일본 정부가 아예 수출 허가를 해주지 않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밖에도 이번 수출 규제로 한국 반도체가 주춤하는 사이 중국 반도체가 상대적으로 성장해서 시장을 빼앗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한국 반도체가 흔들릴 경우 한국이나 일본 의존도가 큰 아세안 국가들도 큰 피해를 입는 등 반도체 산업의 생태계가 붕괴되고 그 자리를 중국 기업들이 메울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과 일본이 주도하고 있던 전기·전자 시장의 주도권이 중국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지난 2~3년 역대 최고 이익을 냈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경우 이번 위기에 어느정도 대처할 수 있지만 재정 구조가 튼튼하지 않은 중소 반도체 기업과 납품업체들은 문제가 심각해 질 수 있다는 진단도 나온다. 


반도체 관련 기업은 약 240개가 등록 돼있는데 그중 40% 정도가 작년과 같은 대호황에도 이미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현 상황에 대한 분석이나 전망 외에도 이번 문제를 풀수 있는 방법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아직 뾰족한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전문가들은 반도체 소재 부품을 빠른 시일 내에 국산화하고 거래선을 다변화해야한다는 원론적인 의견을 내고 있다. 이번 일이 터지자 일본을 방문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귀국 후 사장단 회의를 소집하고 수입선 다변화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종구 자유한국당 의원이 "미국과 일본은 우리의 경제동맹이기 때문에 이러한 동맹 차원에서 일을 해 나가야 된다"고 정치적 해법을 주장하기도 했다.


실제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지난주 미국을 방문해서 백악관 관계자와 미 의회 인사들을 두루 만나 이번 일본의 일방적인 조치에 대해 설명하고 미국의 협조를 요청했다. 하지만 미국 측은 동북아 안보에 대한 영향을 우려하고 우리의 입장에 공감을 표명했을뿐 구체적인 행동에 대한 약속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