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15.6℃
  • 구름조금강릉 18.9℃
  • 박무서울 17.1℃
  • 박무대전 18.0℃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7.4℃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7.0℃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6.5℃
  • 구름조금보은 16.1℃
  • 맑음금산 16.9℃
  • 맑음강진군 17.9℃
  • 맑음경주시 17.9℃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기획PLUS

[반도체회사 2Q실적] ① 반도체 가격 26% 하락에도 삼성전자 이익 4% 증가

2분기 영업실적...매출 56조원, 영업이익 6.5조원 실현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반도체가격이 10개월 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지만 삼성전자의 2분기 이익이 미미하나마 증가세로 돌아서서 업계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5일 2019년 2분기 연결기준 잠정영업실적을 시장에 내놨다. 매출은 56조원, 영업이익은 6.5조원을 실현했다.


삼성전자의 지난 1분기 실적은, 매출 52.4조원 영업이익 6.2조원이었다. 이 실적과 비교하면 매출도 5.9% 영업이익도 4.3% 증가했다. 


미미한 증가에 불과하지만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삼성전자의 주력 제품인 반도체 가격이 끝간데를 모르고 하락하고 있기때문이다.


반도체 전문정보지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D램의 국제가격은 지난해 9월 8달러 선을 최고점으로 10개월 연속 하락하고 있다. 


지난 1분기 4.6달러로 떨어져 최고점의 반토막 수준이 됐는데 5월에도 계속 하락해서 3.8달러로 떨어졌고 6월에는 또 다시 3.3달러까지 추락했다. 


더욱이 최근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에도 반도체 가격은 계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어서 반도체 업계에서는 어디까지 떨어질지 짐작도 못하겠다는 표정이다.




■ 반도체 불안으로 영업체질 약화...2분기에는 일회성 이익으로 반등


주력제품인 반도체 가격의 약세에도 2분기에 삼성전자의 이익이 증가한 것에 대해서 업계에서는 일회성 이익이 발생했기 때문이라는 진단이다.


2분기 삼성전자의 실적반등은 삼성디스플레이와 애플의 계약 이슈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북미 고객과의 가동률 개런티 계약과 그에 미흡한 주문에 관련된 성격의 수익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애플이 당초 주문한 삼성디스플레이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물량을 아이폰X 판매 부진으로 소화하지 못하면서 보상금 성격의 비용을 지급했다는 것이다. 


시장에서는 이 일회성 수익 규모를 5000억~9000억원까지 추정했다. 일회성 수익을 제외할 경우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은 5조원대까지 하락할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전자가 마지막으로 분기 영업이익 5조원대를 기록한 건 갤럭시노트7 사태를 겪었던 지난 2016년 4분기 이후 처음이다. 


메리츠증권은 삼성전자의 2분기 이익을 분석하면서 반도체부문의 이익은 3조3000억원 수준으로 평가했다. 반도체 부문의 3조원대 이익은 지난 11개월만에 최저 수준이다.


그밖에 디스플레이 부문이 7000억원, 휴대폰 등 모바일이 1조6000억원, 가전이 8000억원 수준으로 추정했다.


■ 일본 수출규제...영향 미미 오히려 과잉공급 조정 기대


최근 일본의 반도체 관련부품 수출금지 조치도 반도체 시장의 불투명성을 높이고 있다.


4일 일본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빠르면 8월부터 일부 반도체 관련 소재 등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 일본이 규제에 나선 품목은 TV·스마트폰의 OLED 디스플레이에 쓰이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반도체 공정용 레지스트, 에칭가스(고순도 불산) 등 총 3개 품목이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일본 정부의 조치가 한국 반도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증권사 반도체 연구원은 “일본 정부의 개별 수출 허가 제도는 당장 한국 기업들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라며 “오히려 일본 기업들의 피해에 대한 시장의 우려도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고 설명했다.


한편, 업계 일각에서는 현재 메모리반도체시장이 공급과잉 상태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이번 수출규제는 오히려 메모리반도체 가격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또, 지난달 29일 개최된 G20 정상회의에서 미국이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일부 완화하기로 합의하면서 반도체 업황이 살아날 수도 있다는 긍정적인 반응도 나오고 있다. 이런 기대와 함께 삼성전자 등 반도체 업계도 하반기 실적반등에 대한 희망을 이어가는 분위기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 현대오일뱅크 현장 방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 마무리 현장을 찾아 안전경영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권오갑 회장은 27일(수) 현대오일뱅크가 지난 4월부터 실시 중인 정기대보수 현장을 전격 방문해 안전은 경영의 최우선 가치임을 강조하며 무재해 속에 정기보수를 끝마친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권 회장은 “저유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정기보수를 크고 작은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줘 감사하다”며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대산공장의 무재해 기록이 앞으로도 계속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회장은 이어 ”안전경영에 있어서는 회사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와 함께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의지와 각오도 중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통해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안전경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권 회장은 지난 25일 최근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현대중공업 그룹 전반에 걸친 안전경영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한 달여의 대산공장 정기보수를 마치고 27일부터 본격 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