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1.7℃
  • 구름많음대전 22.3℃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1.3℃
  • 흐림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19.7℃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18.5℃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기획PLUS

[정유빅4 1Q실적] ① 정유사 한 분기만에 수천억 적자 → 수천억 흑자 전환

SK이노베이션 -2815억 → 3311억, S-OIL -3335억→2704억 원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 연말 수천 억원의 손실을 내며 시장을 놀라게 했던 정유사들이 단 한 분기만에 수천 억원 흑자로 돌아서서 또 한번 시장을 놀라게 했다.


주식시장과 정유업계에서는 정유사들이 분기마다 천국과 지옥을 오르락 내리락 하는 모습에 커다란 우려를 보내고 있다. 그만큼 회사의 안정성이 보장되지 않아 투자도 영업도 어렵다는 설명이다.


회사들도 누구보다 이러한 사실을 잘알고 있어 이미 수년 전부터 사업다각화, 생산성향상, 경영효율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여전히 변덕스런 국제유가의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 SK이노베이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2815억원 → 올 1분기 3311억원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5일, 2019년 1분기 잠정 영업실적을 시장에 공시했다. 올 1분기, 매출은 12조 4002억원, 영업이익은 3311억원 흑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1분기에 비하면 절반으로 줄어든 실적이지만 지난 4분기에 워낙 대규모 적자를 냈기 때문에 단 한 분기만에 이렇게 큰 이익으로 전환된 것에 가슴을 쓸어내리는 분위기다.


직전분기인 지난해 4분기에는 매출 13조 9481억원, 영업손실 2815억원을 기록했다. 한 분기만에 영업이익이 6126억원 증가했다.


문제는 이렇게 회사의 실적이 들쑥 날쑥하다는 것이다.


2018년 3분기 SK이노베이션의 영업이익은 8359억원이었다. 이런 대규모 이익이 단 한 분기만에 1조1174억원이나 줄어 들어 적자 회사가 됐는데, 이번에는 또 영업이익이 6000억원 넘게 증가한 것이다.




회사는 이러한 실적에 대해서 "OPEC 감산 및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 등 불안정한 국제 정세로 인해 국제유가가 소폭 상승세를 보였지만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디젤 등 석유제품 마진과 올레핀 등 화학제품 마진 모두 약세를 나타내 전반적인 업황 부진이 이어졌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딥체인지 가속화를 통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으로 업황 변동에 따른 내성을 키워 온 SK이노베이션은 비정유부문인 화학사업을 중심으로 지난 4분기 적자 충격에서 벗어나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유가와 화학제품 마진 등 시장환경이 나빠 적자가 났었지만 사업구조를 혁신해서 흑자로 전환됐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유가 외에도 국제 정제마진 등 정유사 이익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는 환경변화가 들쑥날쑥 실적의 주요인이라는 지적이다. 


실제로 회사 매출의 67%를 차지하며 지난 4분기 대규모 적자의 주요인 이었던 정유사업부문이 올 1분기에는 영업이익을 5515억원이나 끌어 올리며 63억 손실에 그친 것이 흑자전환의 가장 큰 이유라는 설명이다. 


■ S-OIL,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3335억원 → 올 1분기 2704억원


S-OIL도 지난 24일, 2019년 1분기 잠정 영업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5조4262억원, 영업이익은 2704억원을 실현했다고 밝혔다.


S-OIL도 직전 분기인 2018년 4분기에 3335억원의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한 분기만에 영업이익이 6039억원이나 증가한 실적을 냈다. S-OIL은 전년 동기 영업이익 2545억원과 비교해도 증가한 실적을 올 1분기에 거뒀다.





하지만 S-OIL도 이렇게 이익이 크게 증가했다고 안심할 수만은 없는 처지다. 다른 정유사와 마찬가지로 이번 흑자 전환의 이유가 자체 능력보다는 강대국의 정치적 입장에 따른 유가와 정제마진 변화에 크게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다. 


S-OIL의 정유사업부문은 글로벌 정유사들의 높은 가동률로 인해 정제마진이 약세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으로 95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이 지난해 말 배럴 당 2.8 달러에서 올해 1분기에는 1.4 달러로 떨어졌지만 이란 제제 등의 영향으로 유가가 올라 이익으로 전환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S-OIL 관계자는 "석유화학 부문이 정기보수로 인한 가동률 감소에도 불구하고 파라자일렌(PX)의 양호한 스프레드를 바탕으로 14.9%의 높은 영업이익을 거뒀다"며 정유 외 부분의 선방이 이익전환에 큰 보탬이 됐다고 설명했다.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서도 국제적으로 정제설비들이 대규모 정기보수에 들어가서 공급이 감소되고 휘발유의 성수기 진입으로 정제마진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적 증가를 기대했다.


■ 사업다각화 등 유가 영향 탈피 노력 진력


SK이노베이션은 이렇게 국제 유가와 정제마진에 끌려 다니는 회사의 사업구조에서 벗어나기 위해 사업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중국∙헝가리∙미국에 배터리 공장, 국내 및 중국∙폴란드에는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 공장을 증설하는 등 배터리 사업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올해 배터리 사업은 지난해에 이어 869억원의 영업손실을 냈지만 사업이 하나둘씩 괘도에 오르며 지난 분기보다는 238억원 손실이 감소됐다. 


또, 지난해 말부터 대규모 주문을 받고 있어서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회사는 정유사업을 보완할 대체 사업으로 배터리사업에 큰 기대를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유가와 마진 등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에 따른 손익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딥체인지2.0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더욱 가속화해 미래 기업가치를 높여 나가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