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11.8℃
  • 구름많음서울 17.6℃
  • 흐림대전 18.5℃
  • 흐림대구 15.6℃
  • 흐림울산 12.4℃
  • 흐림광주 12.6℃
  • 부산 10.5℃
  • 흐림고창 12.3℃
  • 구름많음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4.8℃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7.3℃
  • 흐림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
기상청 제공

대우건설 해외 미수금 수령 "해외 부실 해법 찾았다"

손실 방지위해 사전에 공사 중단... "강수 먹혔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해외건설현장의 부실로 우리 건설사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대우건설이 해외건설 현장의 미수금을 조기에 수령하면서 해외부실을 방지할 수 있는 해법을 찾은 것 아니냐며 업계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대우건설은 잠비아 정부가 발주한 보츠와나-잠비아 교량공사를 수행하던 중 공사비가 지급되지 않아 애를 먹고 있었다. 과거 해외에서 공사를 다 끝내놓고도 공사대금을 받지 못한 공사미수금이 회사 전체의 부실로까지 연결됐던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잠비아 정부로 부터 받지 못한 공사미수금은 지난 3월말까지 1672만 달러(한화 약 180억 원)에 이른다. 대우건설은 공사미수금을 받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지만 미수금 회수가 쉽지 않았다.


결국 대우건설은 공사중단이란 강수를 고민했다. 돈을 받지 못한 상황에서 공사를 계속할 경우 미수금만 계속 더 쌓여갈 게 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공사중단이란 선택도 쉬운 것은 아니었다. 공사를 중단해도 현장에 투입된 인력의 인건비와 일반관리비 등 고정비 성격의 비용은 계속 발생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건설공사가 시간 싸움이란 말이 나오는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거 공사미수금과 미청구공사비 등 때문에 큰 어려움을 겪은 대우건설은 공사지연으로 인한 비용이 발생하더라도 원자재비 등 더 큰 손실을 막아야 한다는 판단을 내리고 전격적으로 공사를 중단했다.


이렇게 공사를 중단하는 강수를 두자, 결국 지난 3월 28일 대우건설과 보츠와나 교통통신부 장관, 그리고 잠비아 주택건설부 장관과의 만남이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잠비아측 장관은 미지급 공사비인 1672만 달러를 즉시 지급하겠다고 밝혔고 이러한 합의내용을 양국 국영방송을 통해 공식 발표했다. 


대우건설은 이러한 양국 정부의 약속을 받아내고 4월 1일부터 다시 공사를 재개했다. 그리고 5일 대우건설은 미지급됐던 공사비 전액이 입금됐다고 발표했다.


대우건설은 미수금이 입금되고 공사가 재개됨에 따라 현재 진행 중인 공사기간 및 설계 변경 등 발주처와의 다른 협상도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미수금 지급에 따라 일시 중지된 공사가 빠르게 재개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향후에도 계약 조건에 따른 시공사의 권한을 최대한 확보하면서 현장을 운영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건설업계에서는 이번 대우건설의 해외 공사미수금 환수를 눈여겨 보고 있다.


과거 우리 건설사들이 해외사업장에서 발주처의 공사대금 미지급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해 손실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고, 이때문에 4~5년 전 건설사들이 줄줄이 시장에 어닝쇼크를 던지는 등 해외공사로 인한 피해가 컸기때문이다. 


프로젝트에서 향후 발생될 수 있는 손실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현장 작업을 일시적으로 중지하는 강수가 과연 우리 건설사들의 해외공사 부실을 줄여줄 해법이 될지 업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다른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공사를 중단해도 공사기간 지연으로 공사대금이 늘어나고, 또 발주처와의 관계나 현지 주민과의 신뢰관계 등에 영향을 미쳐 이후 공사수주에 어려움이 있는 등, 공사중단이란 방법에도 위험이 많이 따른다"면서, "하지만 공사비 미수령 상태에서 공사를 계속할 경우 나중에 큰 손실로 돌아올 수 있어 공사중단이란 방법도 고려해봐야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대우건설 해외 미수금 수령 "해외 부실 해법 찾았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해외건설현장의 부실로 우리 건설사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대우건설이 해외건설 현장의 미수금을 조기에 수령하면서 해외부실을 방지할 수 있는 해법을 찾은 것 아니냐며 업계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대우건설은 잠비아 정부가 발주한 보츠와나-잠비아 교량공사를 수행하던 중 공사비가 지급되지 않아 애를 먹고 있었다. 과거 해외에서 공사를 다 끝내놓고도 공사대금을 받지 못한 공사미수금이 회사 전체의 부실로까지 연결됐던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잠비아 정부로 부터 받지 못한 공사미수금은 지난 3월말까지 1672만 달러(한화 약 180억 원)에 이른다. 대우건설은 공사미수금을 받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지만 미수금 회수가 쉽지 않았다. 결국 대우건설은 공사중단이란 강수를 고민했다. 돈을 받지 못한 상황에서 공사를 계속할 경우 미수금만 계속 더 쌓여갈 게 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공사중단이란 선택도 쉬운 것은 아니었다. 공사를 중단해도 현장에 투입된 인력의 인건비와 일반관리비 등 고정비 성격의 비용은 계속 발생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건설공사가 시간 싸움이란 말이 나오는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거 공사미수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