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맑음동두천 27.4℃
  • 구름조금강릉 31.4℃
  • 맑음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32.0℃
  • 구름조금울산 30.7℃
  • 구름조금광주 29.2℃
  • 구름조금부산 28.7℃
  • 맑음고창 28.1℃
  • 맑음제주 30.9℃
  • 구름조금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많음금산 27.9℃
  • 맑음강진군 28.0℃
  • 구름조금경주시 29.8℃
  • 구름조금거제 27.4℃
기상청 제공

GS건설 자회사 GS이니마, 동남아시아 수처리 시장 진출

브라질, 오만 이어 베트남…5대륙으로 사업영역 확대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GS건설의 자회사인 수처리 업체 GS이니마가 베트남 수처리 업체 지분을 인수했다. GS이니마는 2019년 브라질 산업용수시장, 2020년 오만에 이어 이번에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면서 글로벌 수처리 업체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게 됐다.

GS건설은 8일 스페인 소재 자회사인 GS이니마가 베트남 남부의 롱안성 공업용수 공급업체인 푸미빈 건설투자사(이하 PMV)의 지분 30%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PMV는 호치민시와 인접한 롱안성에서 2개 공업용수 공급 사업장을 운영 중인 수처리 업체로 지분은 GS이니마(30%), 말레이시아 수처리 회사인 RBC(30%), 베트남 개인 투자자(40%)로 구성된다. 

대부분의 계약이 50년으로 장기간인데다 베트남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며 공업용수 처리와 공급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안정성’과 ‘성장성’ 모두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베트남은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의 4위권 경제대국으로 GS이니마의 이번 베트남 PMV 지분 인수는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한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인수를 통해 GS이니마는 아시아 수처리 시장 진출과 함께 사업 영역을 전세계로 확대해 수처리 업계의 글로벌 리더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예정이다.

GS건설은 세계 수처리 선진시장인 싱가포르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해수담수화 신재생에너지 혁신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한 연구를 싱가포르 수자원공사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어 향후 시장 확대에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GS이니마는 지난 2019년 브라질법인을 통해 브라질 산업용수 부문 1위 업체인 'BRK 암비엔탈'의 산업용수 사업부문을 인수해 남미시장에 진출했으며, 이어 지난 2020년에는 오만에서 예상 매출만 총 2조4750여억원에 이르는 알 구브라 3단계와 바르카 5단계 민자 담수발전사업(IWP) 프로젝트를 각각 수주하며 중동시장에도 진출한 바 있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 부문 대표는 “베트남 시장 진출로 GS이니마는 오세아니아를 제외한 5대주로 수처리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계기를 만들게 됐다”며, “수처리사업은 GS건설의 미래 성장 동력이자 ESG시대 대표적인 친환경 사업으로 이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