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30.8℃
  • 구름조금강릉 32.9℃
  • 구름조금서울 32.2℃
  • 구름많음대전 32.2℃
  • 구름조금대구 32.6℃
  • 구름많음울산 32.4℃
  • 구름조금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9.9℃
  • 구름조금고창 31.4℃
  • 구름조금제주 29.2℃
  • 구름조금강화 31.7℃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32.2℃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3.2℃
  • 구름조금거제 30.2℃
기상청 제공

SKT, 사업분할·자회사합병 이어 조직개편 "AI 플랫폼 구축"

박정호 사장 "AI가 모든 사업의 기반 플랫폼 역할을 할 것"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SK텔레콤이 기업분할, 자회사합병에 이어 내부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하는 등 새로운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변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3일 AI빅테크∙마케팅 컴퍼니로 도약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2021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회사는 조직개편에 앞선 지난 11월 27일 자회사인 SK인포섹과 ADT캡스 모회사 LSH의 합병 이사회를 개최했고, 그보다 하루 전 날인 26일에는 모빌리티 사업부 분할을 위한 임시주총을 개최하고 원안을 가결하는 등 사업과 조직 개편을 위한 일련의 작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


이번 조직개편과 관련해 박정호 사장은 “핵심 사업과 Product를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했으며, AI가 모든 사업의 기반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존에 핵심 기술을 담당하고 있는 조직들을 과감히 AI 중심으로 재편해 AI 빅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로 이해된다.

기존의 'AI서비스단'은 'AI&CO(Company)'로 조직명을 변경하고 고객의 편리한 생활을 돕는 ‘AI Agent’ 서비스 개발에 집중함으로써 SK ICT 패밀리 회사들의 모든 상품, 서비스 경쟁력을 혁신적으로 끌어올릴 예정이다.

'T3K'는 ▲딥러닝 기반 대화형 AI ‘한국어 GPT-3’ ▲AI 가속기 ▲데이터 분석 플랫폼 ▲MEC(모바일에지컴퓨팅) 클라우드 개발에 집중하는 4대 Product 컴퍼니로 개편됐다.

'Cloud Transformation센터'는 전사 클라우드 전환을 더욱 가속화할 예정이다.

가장 큰 매출을 담당하고 있는 'MNO사업부'는 9개 핵심 사업∙Product에 주력하는 마케팅 컴퍼니로 크게 재편됐다.

9개 컴퍼니는 모바일, 구독형상품, MR(혼합현실)서비스, 클라우드, IoT, 메시징, 인증, 스마트팩토리, 광고/데이터로 모두 조직명에 CO(Company)가 붙는다.

회사는 언택트 시대를 맞아 MNO 사업부의 온라인 서비스를 한층 강화하기 위해 'Untact CP(Camp)'를 신설했으며, 효율적인 5G 인프라 투자 및 운용을 위해 별도 조직이었던 'ICT Infra센터'도 MNO사업부 산하로 이동시켰다.

'Corp(코퍼레이트)센터'는 내년에도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과 초협력을 통해 새로운 글로벌 사업기회를 발굴하는 역할을 맡았다. SK텔레콤은 올해도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우버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 굵직한 사업 제휴를 성사한 바 있다.

Corp센터는 산하에 'IPO추진담당' 등을 신설해 국내외 투자를 활발히 유치함으로써 자회사들의 IPO를 적극 지원한다. 또 'ESG혁신그룹'을 통해 SK ICT 패밀리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을 전담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2021년 임원인사에서 기존의 주요 임원을 그대로 중용하면서 10명의 임원을 새롭게 임명했다. 10명의 임원 중 2명은 여성으로 국내 기업은 물론 SK그룹 내에서도 여성 리더 비중을 상대적으로 높게 유지했다.

박정호 사장은 “포스트 팬더믹 시대를 기회로 삼아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일하는 문화 ‘Work Anywhere’를 정착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 11월 27일, SK텔레콤 자회사인 SK인포섹과 LSH(ADT캡스의 母회사; Life and Security Holdings)는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간 합병을 결의했다.

SK인포섹과 LSH가 연내 합병을 하고 내년 1분기 안에 기업결합 신고 등 절차를 거쳐 ADT캡스까지 합병을 완료, 보안전문기업을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ADT 캡스’는 7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한 국내 2위 물리보안 사업자로, ‘19년 매출 9,130억원을 달성했다. 무인경비 및 무인주차 · 출입통제 등 물리보안이 주 사업 영역이며, 최근 코로나 극복을 위해 AI 기반 영상인식·발열감지 등 토탈 방역솔루션을 제공하는 등 K-방역에 앞장서고 있다.

‘SK인포섹’은 국내 1위 정보보안 사업자로 ‘19년 매출 2,700억원을 상회하고 주 사업영역은 정보보안 컨설팅, 사이버공격 탐지 및 보안관제, SI 등이다.

ADT캡스와 SK인포섹은 합병을 통해 국내 최고 수준을 지켜온 보안 운용 기술 등을 활용해 공동 R&D를 추진, 다양한 고객 니즈(Needs)에 맞는 ‘종합 보안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될 것으로 SK텔레콤은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또, 지난 11월 26일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해 ‘모빌리티 사업부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은 의결권 있는 주식 총수의 81.64%가 투표에 참여했으며 참석 주식 총수 99.98%의 찬성으로 최종 통과됐다. 주총 승인으로 오는 12월 29일 신설법인 ‘티맵모빌리티’가 출범한다.

박정호 사장은 “식사, 주거 외 가장 많은 비용이 드는 게 교통이며, 우리 일상에서 모바일 다음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모빌리티”라며, “SKT의 ICT로 사람과 사물의 이동방식을 혁신하며 모빌리티 생태계에 새바람을 일으키기 위해 모빌리티 전문회사를 출범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경기권을 30분 내로 연결하는 플라잉카를 비롯 대리운전, 주차, 대중교통을 아우르는 대한민국 대표 ‘모빌리티 라이프 플랫폼(Mobility Life Platform)’을 제공하겠다”며 “모빌리티 사업이 SKT의 다섯 번째 핵심 사업부로서 새로운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의 분할, 자회사의 합병, 과감한 조직개편 등 AI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SK텔레콤과 박정호 사장의 적극적이고 과감한 변신 노력이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성장해 나갈 지 업계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