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 흐림동두천 14.5℃
  • 흐림강릉 9.2℃
  • 구름많음서울 12.8℃
  • 박무대전 13.4℃
  • 흐림대구 17.0℃
  • 울산 16.2℃
  • 박무광주 11.4℃
  • 부산 16.1℃
  • 흐림고창 8.0℃
  • 박무제주 11.1℃
  • 구름조금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2.5℃
  • 흐림금산 13.6℃
  • 흐림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3.3℃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대한전선, 고압케이블 판매증가..경영실적↑

초고압케이블 판매 5배 증가,
매출 1조5876억원 영업익 547억원
순이익은 부실회사 정리로 484억원 손실 기록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이 지난해 초고압케이블 판매가 5배 증가하는 등 고수익제품 판매 호조로 기분좋은 2017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대한전선은 22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2017년도에도 매출 1조5876억원, 영업이익 547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2016년 대비 매출은 1조3740억원에서 15%, 영업이익은 487억원에서 12% 오른 수치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 1조4654억원으로, 지난해 1조2012억원이었던 것에서 약 22% 상승했다. 

회사는 매출과 영업이익의 호조세에 대해, 고수익 제품의 매출 증가와 동 가격의 상승이 주효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대한전선은 2017년에 400kV 이상급 초고압케이블의 매출을 2016년 대비 5배 이상 늘리고 배전 해저케이블을 수주하는 등 부가가치가 높은 제품군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 

이는 대경기계기술이 2016년 하반기에 연결대상 종속회사에서 빠지면서 2017년 실적에서 제외된 것을 감안하면 더욱 고무적이라 할 수 있다. 

당기순손실은 2016년도에 159억원이었던 것에서 484억원으로 확대되었다. 

손실이 발생한 이유는 계열 회사인 콩고STC 매각에 따른 처분 손실과 파인스톤 골프장에 대한 공정가치 및 기타 투자 자산 가치 하락을 반영했기 때문이다. 

회사는 부실한 계열사와 비영업 자산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단발적인 회계 장부상의 손실일 뿐 대한전선의 수익성이나 자금 흐름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대한전선은 우발채무를 최소화하는 등 재무적인 리스크를 줄이고 주력 사업인 전선 산업에 핵심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턴어라운드의 발판을 만들고 있다며 고부가가치 제품 위주의 수주, 신시장 개척, 품질과 원가에 대한 전사적인 혁신 활동을 통해 2018년에도 성장을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2017년에 사우디 최초의 HV급 전력기기 법인인 ‘사우디대한’을 비롯해 영국과 미국 동부에 신규 지사를 설립하는 한편, 베트남 법인인 ‘대한비나’에 생산 설비를 확충하며 글로벌 성장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며 "나아가 CI를 새롭게 바꾸고 새로운 인재상을 수립하는 등 긍정적인 기업 문화를 정착시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