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맑음동두천 28.5℃
  • 구름조금강릉 28.3℃
  • 구름조금서울 29.7℃
  • 구름조금대전 29.5℃
  • 대구 25.5℃
  • 울산 26.8℃
  • 흐림광주 27.2℃
  • 부산 26.5℃
  • 흐림고창 27.9℃
  • 흐림제주 32.5℃
  • 맑음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27.4℃
  • 흐림금산 26.5℃
  • 흐림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6.7℃
  • 흐림거제 26.5℃
기상청 제공

현대건설 "원전 건설도 해체도..." 美 원전해체 계약

원전해체ㆍ방사성 폐기물관리 선점위한 선진 해체 기술 확보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현대건설이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원전해체 사업에 진출한다.

현대건설은 지난 28일(현지시간) 뉴욕 주에 위치한 홀텍社 소유의 인디안포인트 원전해체 사업에 PM(Project Management) 계약을 포함한 원전해체 협력 계약(Teaming Agreement)을 체결했다.

현대건설은 PM계약을 통해 공정 및 공사계획, 대형기기 부피감용1) , 화학 제염2) , 원자로 압력용기 및 내장품 절단 등 원전해체의 전반적인 사업 분야에 직접 참여하게 된다.

이는 작년 11월 소형모듈원전(SMR-160 모델) 글로벌 독점계약에 이어 약 4개월 만에 이뤄진 성과로, 현지 뉴저지 주에 위치한 홀텍社에서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 사장, 홀텍社 Dr. Kris Singh(크리스 싱/CEO & President)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양사는 글로벌 시장에 대한 사업 협력 계약을 통해 ▲ 홀텍 소유 美 원전해체 사업 직접 참여 ▲ 글로벌 원자력 해체 시장 공동 진출 ▲ 마케팅 및 입찰 공동 추진 등 사업 전반에 합의했다.

미국 홀텍社는 미국 내 소유 중인 인디안포인트 원전, 오이스터크릭 원전, 필그림 원전 등  원전해체 사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으며, 그 중 현대건설은 첫 번째로 인디안포인트 원전에 PM(Project Management)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인디안포인트 원전은 총 3개호기(2,317MW용량)의 가압경수로 타입으로 1962년 10월 1호기 상업운전을 시작으로 2021년 4월 3호기가 영구정지 되었으며, 해당 원자력 발전소는 2021년 5월에 홀텍社로 소유권이 이전되었다.

현대건설은 이번 원전해체 협력계약을 통해 초기단계부터 원전해체 사업에 참여해 선진 원전해체 기술을 축적할 수 있게 되어, 향후 발주가 예상되는 국내 원전해체 사업에 있어서도 선두자리를 확보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날 체결식에서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은 “SMR과 원전해체 및 방사성 폐기물 관리 분야의 글로벌 선두주자인 홀텍社와 전략적 협업으로 사업 다각화 및 신사업의 핵심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향후에도 현대건설은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으로 한 기업경영으로서 세계 시장에서 요구되는 선진 기술과 당사가 보유한 역량을 결합해 지속가능한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며, 진행 중인 SMR 등 에너지 전환 신사업 또한 미래 핵심 경쟁력으로서 선도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홀텍社 크리스 싱 CEO는 “지난 11월 SMR 협력계약에 이은 확대 계약으로 풍부한 해외공사 수행경험과 기술 노하우를 보유한 현대건설과 함께 원전 사업 시장에서 선두자리를 굳건히 유지할 수 있도록 성공적으로 사업을 이끌어 내겠다” 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