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8.3℃
  • 구름조금광주 8.2℃
  • 맑음부산 10.8℃
  • 구름많음고창 7.5℃
  • 흐림제주 9.6℃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6.1℃
  • 구름많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LG생활건강 ‘숨’ 최대 매출向 스퍼트..兵器는?

2016년 이후 3년간 37.5% 성장...연평균 12.5%씩 신장
‘후’ 이을 차세대 주자..신제품과 전지현 앞세워 공세 강화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국내 최고 럭셔리 뷰티브랜드 ‘후’의 명성을 이을 차세대 주자로 주목받으며 승승장구 중인 LG생활건강의 ‘숨’이 최근 최대 매출 시현을 향해 스퍼트를 펼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월 로시크숨마 쉬어 커버 메탈쿠션과 골든 피니싱 팩트를 내놓으며 ‘2020년 성장向 대장정’의 시동을 알리더니, 2월에는 어둡고 칙칙해진 피부 빛에 핑크빛 광채를 선사해주는 ‘로시크숨마 엘릭서 뤼미에르 앰풀’ 등 최근까지 거의 매달 신제품을 줄줄이 선보였다.

또한 국내 최장수 인기 스타인 전지현을 브랜드 새 뮤즈로 최근 발탁, 이미 모델로 활동 중인 배우 이종석과 중국의 비너스로 불리는 구리나자 등과 함께 삼각편대를 구축하고 국내외 시장 공략 가속화는 물론, 창사 최대 실적을 향해 일찌감치 스퍼트를 올리고 있는 것.  

게다가 최근 중국을 중심으로 베트남, 싱가포르 등 빠른 속도로 해외 시장에 존재감을 확산시키는 등, K-뷰티 역사상 단일 브랜드 기준 최초로 연매출 2조5천억 원을 돌파한 ‘후’의 명성을 이을 차세대 주자로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어서 더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사드 등 불확실한 경영 환경 불구 최근 3년 최대 매출 행진 


그렇다면 ‘숨’이 ‘후’를 이을 차세대 주자로 주목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한 해답은 2016년 이후 지난해까지 3년간 매출 추이를 국내 뷰티업계 지존 아모레퍼시픽의 계열사인 이니스프리 및 에뛰드 등과의 비교를 통해 어느 정도 가늠해 볼 수 있다.  

왜냐하면 지난 2017년 사드배치 이후 붉어진 중국정부의 보복조치 등으로 인해 이들 기업이 부진한 실적을 보이고 있는 것과는 확연히 다른 행보를 ‘숨’이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각사 감사보고서와 LG생활건강 IBK투자증권 안지영 연구원 보고서에 의거, 숨의 지난 2016년 이후 지난해까지 3년간 매출 추이를 이니스프리와 에뛰드의 실적과 비교해 보면, 

먼저 숨은 2016년 3440억 원, 2017년 3808억, 2018년 4400억, 2019년 4730억(LG생활건강 제시)으로 연평균 12.5% 성장세를 시현하며 매해 최고치를 갱신하는 등 승승장구하고 있다.   

반면 이니스프리의 경우 2016년 7679억, 2017년 6420억, 2018년 5989억, 2019년 5519억 원을 시현, 연평균 9.4%씩 외형이 줄며 매년 저점을 갱신하고 있어 대조를 보이고 있다.

에뛰드 역시 2016년 3166억, 2017년 2591억, 2018년 2183억, 2019년 1800억 원으로 연평균 14.4%씩 외형이 줄어들어, LG생활건강의 단일브랜드인 ‘숨’과 상반된 궤적을 그리고 있다. 

더욱이 ‘숨’은 LG생활건강 뷰티사업부 내 한 개 브랜드의 실적인 반면, 이니스프리와 에뛰드는 회사 전체의 매출이어서 ‘숨’의 돌풍이 주목할 만하다는 것이 뷰티업계의 평가다.

이뿐만이 아니다. ‘숨’은 더페이스샵, 이니스프리 등과 함께 뷰티 로드숍 1세대 주자이자 ‘미샤’ 브랜드로 친숙한 에이블씨엔씨의 지난해 전체 매출 4222억 원 보다도 많다. 회사 전체 매출이 ‘숨’이라는 단일 브랜드에게 속절없이 뒤처지는 수모(?)를 당하고 있는 셈이다.

이니스프리 역시 ‘숨’에게 외형이 역전당하는 것은 시간문제가 아니냐는 평가도 나온다. 

이외에도 또 하나 주목할 것이 있다. 숨의 매출 증가 추세가 국내 뷰티브랜드 중 최고로 평가받고 있는 LG생활건강의 ‘후’와 유사한 성장 패턴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즉, 숨이 2016년 매출 3000억 대를 넘어선 후, 2007년 출시 이후 12년째인 2018년 4000억 원대를 돌파한 점이 후의 성장 패턴과 유사하다는 것. LG생활건강에 따르면 2003년 론칭한 ‘후’도 12년째였던 지난 2014년 4310억 원을 기록하며 4천억 고지를 처음 돌파했다는 것. 

이 같은 점들이 LG생활건강 ‘후’의 명성을 이어받을 차세대 주자로서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숨’의 향후 성장 스토리에 주목하고 있는 이유라는 것이 뷰티업계의 지적이다. 

스타 전지현과 다양한 신제품 앞세워 국내외 시장 공략 ‘잰걸음’


이러한 가운데 숨이 올해 성장 스토리의 대장정을 겨냥한 승부수로 인기 스타 전지현을 모델로 발탁하고 더불어 거의 매달 신제품을 줄줄이 선보이고 있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월별 숨이 선보인 주요 사례들을 간추려보면, 먼저 LG생활건강은 지난 2월 숨 브랜드의 새 얼굴로 국내는 물론 중국 및 아시아를 대표하는 여배우 전지현을 발탁, 자연·발효 화장품 정체성을 넘어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차별화된 이미지 견고화에 나섰다. 

이는 마치 방부제와도 같은 전지현의 아름다움과 우아함은 오랜 시간 정성으로 완성하는 발효를 통해 피부 본연의 아름다움을 실현하고자 하는 숨 브랜드의 정체성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는 것을 대내외에 알리려는 승부수다. 

이어 3월에는 한층 깊어지고 강력해진 효능으로 업그레이드시킨 3세대 시크릿 에센스와 이국적인 열대 정원의 이미지를 담은 ‘숨37° 트로피컬 블라스트 아트 에디션’을 줄줄이 선보였다. 


또 4월에는 강력한 수분과 풍부한 영양을 전하는 워터-풀 인텐스 인리치드 앰풀과 아이 세럼과 ‘로시크숨마 뤼미에르 선 프로텍터’를, 

5월에는 전지현을 전면에 앞세워, 피부 근본에 수분 솔루션을 선사하는 ‘워터-풀’ 라인 업그레이드판과 ‘선-어웨이 벨벳 선스틱’, 스킨케어와 딥 클렌징효과를 동시에 제공하는 원스텝 클렌저, ‘시크릿 더블 클렌징 밤’을 연속해 선보였다.

이어 6월에는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피부 고민별 집중 케어 ‘로시크숨마 앰풀 프로그램’을, 7월 들어서도 무더위와 마스크착용으로 지친 피부의 럭셔리 클렌징을 위한 ‘젤-투-오일 클렌저’와 ‘엘릭서 폼 클렌저’와 무더위와 장시간 마스크 착용에도 흐트러짐 없는 메이크업 제품 ‘벨벳 커버 파운데이션’과 ‘벨벳 립스틱’을 줄줄이 선보였다. 

숨의 이 같은 분주한 행보가 최근 코로나19와 같은 돌발 악재를 극복하면서, 올해도 최대 매출을 일궈낼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