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7 (수)

  • 맑음동두천 13.9℃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4.6℃
  • 박무대전 17.4℃
  • 연무대구 18.0℃
  • 맑음울산 18.7℃
  • 박무광주 16.3℃
  • 맑음부산 20.1℃
  • 구름조금고창 17.5℃
  • 맑음제주 21.0℃
  • 맑음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16.2℃
  • 맑음금산 15.8℃
  • 구름조금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18.7℃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롤스로이스, 전기 비행기 '스피릿 오브 이노베이션' 비행 성공

항공기용 배터리 장착, 첫 비행에서 15분 간 비행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최근 전기차가 빠른 속도로 개발·보급되고 있는 가운데, 전기로 하늘을 나는 전기 비행기가 첫 비행에 성공해 주목을 받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인 롤스로이스는 자사의 완전 전기비행기인 ‘스피릿 오브 이노베이션(Spirit of Innovation)’이 첫 비행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비행기는 항공기용으로 조립된 배터리 팩 중 가장 전력밀도가 높은 400kW 파워트레인을 동력으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지난 9월15일 14시 56분(영국 현지시간, BST)에 하늘로 날아올랐다. 


롤스로이스는 "항공기 분야에서 또 다른 세계 기록을 향한 도약이며, 탈탄소화를 향한 항공 산업의 여정에 또 하나의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항공, 육상 및 해상 운송을 탈탄소화하고, 탄소중립 이행의 경제적 기회를 포착하기 위해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기술 혁신을 도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고 말했다.




이 항공기는 영국 국방부 산하 보스콤 다운 비행장에서 이륙하여 약 15분 동안 비행했다. 이번 첫 비행은 항공기의 전기 동력 및 추진 시스템의 성능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한 것으로, 강도 높은 비행 테스트 단계의 시작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번 비행기 개발에 중추적인 역할을 한 ACCEL(Accelerating the Electrification of Flight) 프로그램에는 전기 모터 및 컨트롤러 제조업체인 야사와 항공 스타트업인 일렉트로플라이트가 핵심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개발자금의 절반은 ATI(Aerospace Technology Institute)가 영국 산업전략부와 협력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




최근 선진국에서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에어택시(Air-Taxi) 배터리에서 요구되는 특성은 ‘스피릿 오브 이노베이션’을 위해 개발 중인 것과 매우 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롤스로이스와 항공기 제작사인 테크남은 현재 스칸디나비아에서 가장 큰 항공사인 위데뢰에 항공과 협력하여 지역 통근을 위한 완전 전기 여객기를 개발하고 있으며, 2026년에 유료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롤스로이스는 유엔의 ‘탄소제로 레이스’ 캠페인에 합류한지 1년이 되는 지난 6월, 탄소 배출량 중립(Zero Carbon Emission)으로 나아가기 위한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스피릿 오브 이노베이션’은 롤스로이스의 탈탄소화를 지원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이며, 회사는 2030년까지 신제품에 대한 탄소중립을 준수하고, 2050년까지 운영 중인 모든 제품에 대한 탄소중립을 준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