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32.5℃
  • 구름조금강릉 33.7℃
  • 구름많음서울 34.4℃
  • 구름많음대전 35.6℃
  • 구름많음대구 34.7℃
  • 구름조금울산 32.7℃
  • 흐림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9.6℃
  • 흐림고창 30.8℃
  • 구름많음제주 29.7℃
  • 흐림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32.8℃
  • 구름많음금산 33.9℃
  • 흐림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33.6℃
  • 구름많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현대오일뱅크, 오일터미널 지분 매각…친환경 미래 사업 집중

전체 밸류에이션 2,000억 원의 90%를 제이앤프라이빗에쿼티에 매각
매각 대금은 화이트 바이오 등 3대 친환경 미래 사업 투자 재원으로 활용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16일 열린 이사회에서 계열사인 현대오일터미널의 지분을 제이앤프라이빗에쿼티 주식회사에 매각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양 측이 평가한 현대오일터미널의 시장 가치는 총 2,000억 원. 현대오일뱅크는 8월말까지 전체 지분의 90%를 제이앤프라이빗에쿼티에 매각하고 잔여 지분(10%)은 지속 보유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오일터미널 매각 대금을 친환경 미래 사업에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3월, 현재 85% 수준인 정유사업 매출 비중을 2030년까지 45%로 낮추고 화이트 바이오, 친환경 화학소재, 블루수소 등 3대 친환경 미래 사업의 영업이익 비중을 70%까지 높인다는 내용의 ‘비전 2030’을 발표한 바 있다.



2012년 설립된 현대오일터미널은 울산과 평택에서 석유제품 탱크 임대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452억 원과 당기 순이익 109억 원을 기록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기존 정유 사업 구조 개편과 친환경 미래사업 집중을 위해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현대오일뱅크는 매각작업 이후에도 중국과 일본 지역 수출 확대를 위해 평택과 울산 터미널을 이용하는 등 현대오일터미널 측과 제휴관계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그동안 국제유가 등 영업환경 변화에도 불구하고 늘 일정 수준 이상의 이익을 실현하면서 다른 정유사들의 부러움을 샀는데,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유가하락, 국제정제마진의 하락을 견디지 못하고 IMF 이후 20년만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현대오일뱅크가 시장에 공시한 2020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회사는 2020년에 13조6899억원의 매출과 5933억원의 영업손실, 3598억원의 당기순손실을 시현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S-OIL 등 국내 모든 정유사들이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기 때문에 현대오일뱅크의 적자전환도 크게 눈에 띄지 않았다.

SK이노베이션은 2조5688억원의 영업손실을 시현했고, S-OIL이 1조877억원, GS칼텍스가 9192억원의 영업손실을 시현하는 등 정유4사가 모두 전례 없는 대규모 손실을 기록해 상대적으로 현대오일뱅크의 손실은 작게 느껴졌다.

하지만, 현대오일뱅크가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은 IMF 사태가 발생했던 2001년 이후, 20년 만의 손실이라 다른 정유사의 손실 발생과는 또 다른 의미를 갖는다. 영업손실 규모도 2001년에는 117억원에 그쳤지만 이번에는 6000억원에 가까운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지난해 초 코로나19와 산유국 증산경쟁으로 유가가 배럴당 20달러 대까지 급락하였으나, 2분기 말부터 OPEC의 감산 이행 및 미국 원유생산 감소, 글로벌 경제 정상화 기대감 등으로 지속 상승하여 2020년 말 기준 배럴당 49.8달러를 기록"했다면서,

"제품 마진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해 전 제품에서 약세를 보였으며, 특히 각 국가의 폐쇄 정책으로 인한 항공 산업 마비로 인해 항공유 마진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손실 발생 이유를 설명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이러한 시장변동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미국, 일본 등으로의 시장확대와 함께 생산 고도화에 오랫동안 투자해왔다. 지난해말 현재 일산 8만6천배럴의 중질유 분해시설 등을 보유하여 고도화율 41.1%를 확보했다. 업계 최고 수준으로 알려졌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회사는 고도화 시설의 안정적인 운영과 도입원유의 다변화, 신규 시장 개발, 생산성 향상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또한 정유 사업에 편중된 사업구조를 다양화하기 위해 유류저장, 윤활기유, 석유화학 등 다양한 신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양한 신규 사업을 통해 수익 구조를 다변화함으로써 사업 환경 변화에도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구축하고, 추가 수익을 확보하면서 미래 성장 기반을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