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1℃
  • 맑음강릉 22.1℃
  • 구름많음서울 24.1℃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5.4℃
  • 흐림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조금고창 22.9℃
  • 구름조금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4.0℃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2.7℃
  • 구름조금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4.9℃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ESG 기업공헌활동

해안 환경정화에 삼척 이재민 성금..BBQ 사회공헌 ‘분주’

BBQ 대학생 봉사단 올리버스, 해안 환경정화활동에 이어
패밀리와 본사가 함께 모은 성금 1200만원 삼척시청에 전달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교촌, bhc에 이어 외형 3위를 달리는 치킨프랜차이즈 BBQ가 자사 운영 대학생 봉사단체와 가맹점주(패밀리)를 앞세워 각종 사회공헌 활동에 구슬땀을 흘려 훈훈함을 더해주고 있다.

먼저 BBQ에서 운영중인 대학생 봉사단 ‘올리버스’는 지난달 26일 봄맞이 깨끗한 해안가를 만들기 위해 인천 영종도 자원봉사센터와 왕산 해수욕장과 일대 환경정화활동을 전개했다.

환경부 통계에 따르면 플라스틱 폐기물이 2019년 131만t에서 코로나19 발생 후인 2020년까지 251만t으로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마스크 등 일회용품 사용 폭증으로 해양 폐기물이 함께 증가해 인근 주민과 해안 생물들이 몸살을 앓고 있는 것. 최근 제주해양환경단체는 1회용 마스크 귀걸이 부분이 몸통에 걸려 고통받는 갈매기 모습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올리버스 단원들이 해안가에 쌓여 방치된 각종 쓰레기를 수거하고 ‘플로깅(조깅하며 쓰레기를 줍는 봉사활동)’을 통해 인근 지역 환경정화에 나선 것.

이날 활동에 참여한 한 단원은 “매일 일회용품을 사용하면서도 바닷가에 이렇게 많은 쓰레기가 있을 줄 몰랐다”며 “이번 활동을 계기로 환경보호에 더욱 신경을 기울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28일에는 제너시스BBQ 윤경주 부회장과 사회공헌위원회 패밀리도 강원도 삼척 시청을 방문, 산불 피해 이재민을 돕기 본사와 패밀리가 ‘매칭그랜트’로 모은 성금 1200만원과 산불 진화 현장에서 노고를 아끼지 않은 삼척소방서 소방관들에게 치킨 200인분을 직접 전달했다.

이번 봉사는 최근 개최된 제5기 동행위원회 출범식에서 사회공헌위원장을 맡게 된 김포마송점 송교선 패밀리가 의견을 냈고 모든 참석자들이 깊은 공감을 표하면서 시행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윤홍근 BBQ 회장의 “패밀리가 살아야 본사가 산다”는 상생 경영 철학을 원칙으로 패밀리와 본사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모두 자발적으로 참여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는 것이 BBQ측 전언이다.

이날 김양호 삼척시장은 “오늘 전달주신 소중한 뜻은 정부기관 산하 협회와 적십자의 공동 성금으로 모아 전달해주신 이 마음이 한푼 한푼 소중히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이에 윤경주 부회장은 “불의의 재난으로 실의에 빠진 산불 피해 이재민을 위로하고 이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BBQ는 1997년부터 본사와 가맹점 간 소통을 위해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동행위원회를 운영해오고 있다. 

동행위원회에는 사회공헌위원회 뿐 아니라, 분쟁조정위원회, 마케팅위원회 등을 두고 패밀리의 권익 보호와 사회 공헌 활동을 실시해 본사와 패밀리의 동반 성장을 꾀하는 착한 프랜차이즈의 롤 모델을 지향하고 있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현대건설 거점 오피스 3개소 개설 "편한 곳에서 근무하세요"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현대건설이 유연하고 자유로운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거점 오피스 ‘하이워크(Hi-Work)’를 마련하고 본격 운영에 나섰다. 거점 오피스는 직원들의 편의와 접근성을 고려해 근무지 선택이 가능하며 출퇴근 시간 및 비용을 절감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어 새로운 근무 형태로 주목받고 있다. 현대건설은 서울 역삼동, 대림동과 경기 용인 마북동 등 수도권 세 곳에 거점 오피스를 열었다고 15일 밝혔다. 역삼 오피스는 국내 1위 공유오피스 업체 패스트파이브와 제휴하였으며, 대림과 마북의 오피스는 각각 현대건설 기술교육원 건물과 기술연구소 그린스마트센터에 위치한다. 서울 계동 본사를 기준으로 수도권 각 권역을 분류하여 직원들의 거주지 및 통근시간, 대중교통 접근성, 업무 연관성 등을 고려한 위치다. 거점 오피스는 본사 및 현장 직원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자신에게 최적화된 업무 공간을 선택함으로써 외근·출장 시에도 유연하게 근무할 수 있으며, 특히 서울 및 수도권 현장의 경우 현장사무실 구축 이전에 거점 오피스를 이용하면 필수요소가 갖춰진 사무환경에서 신속하게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 무엇보다 출퇴근에 소요되는 이동시간 단축으로 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