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10.8℃
  • 맑음강릉 16.9℃
  • 흐림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3.6℃
  • 흐림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13.5℃
  • 흐림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5.2℃
  • 구름많음고창 13.0℃
  • 맑음제주 17.2℃
  • 흐림강화 10.7℃
  • 구름많음보은 10.7℃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9.3℃
  • 구름많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S-OIL, 지난해 1조 손실에도, 4분기 흑자전환에 '희망 불씨'

2020 연간손실 1조877억, 4분기 정유사 유일 931억 흑자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해에 연간 1조원이 넘는 역대 최악의 손실을 기록한 S-OIL이, 4분기에는 흑자로 돌아서면서 올해 실적 회복의 불씨를 남겼다.


S-OIL이 시장에 공시한 2020년 잠정 영업실적에 따르면, S-OIL은 지난해에 매출 16조 8297억원, 영업손실 1조 877억원, 당기순손실 7875억원을 시현했다.


코로나19 발생에 따라 국제유가와 정제마진이 하락하면서 정유사업에서 1조 6960억원의 대규모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가운데도 오랫동안 공을 들인 석유화학부문이 1820억원의 흑자를 기록했고, 윤활기유 부문도 4263억원의 흑자를 실현하면서 그나마 회사전체 손실을 크게 줄일 수 있었다.




정유사의 경영실적이 국제유가와 국제 정제마진에 따라 들쑥날쑥한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지난해에는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석유수요 급감으로 국내 정유4가 모두 역대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각사의 영업손실 규모를 보면, SK이노베이션이 2조 5688억원, GS칼텍스가 9192억원, 현대오일뱅크 5933억원으로 모두 창사 이래 최대 손실을 기록했다.


2018년 배럴당 83달러까지 치솟으며 정유사들에게 역대 최고의 이익을 안겼던 유가는 지난해 상반기 30달러까지 떨어졌고, 2017년에 배럴당 10달러 선을 기록했던 정제마진은 지난해 -1.5달러까지 추락했다.


하지만, 지난해 상반기에 급격하게 하락한 유가와 정제마진은 하반기로 들어서면서 석유제품의 지속적인 수요 증가로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유가는 30달러에서 51달러까지 상승했고, 정제마진도 마이너스에서 벗어나 배럴당 0.8달러로 커졌다. 유가는 올해들어와서도 계속 상승해 지난 주에는 64달러까지 올랐고, 정제마진도 2.1달러까지 상승했다.


정유사들의 손익분기점으로 알려진 정제마진 4달러까지는 아직 멀지만 2020년의 대규모 적자는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가와 정제마진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상승하면서 S-OIL 영업실적도 따라 올라, 4분기에는 영업이익이 흑자로 돌아섰다.


2분기에 3.5조원으로 감소했던 매출은 4분기에 4.3조원으로 23% 증가했고, 1분기에 1조원이 넘었던 영업손실이 4분기에는 931억원 흑자를 실현했다.


4분기에 흑자를 기록한 정유사는 S-OIL이 유일하다. SK이노베이션은 연초의 대규모 적자를 많이 줄였지만 4분기에 여전히 243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GS칼텍스도 512억원, 현대오일뱅크도 78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S-OIL은 지난 4분기 나홀로 흑자로 전환된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물론 유가와 정제마진의 회복이 실적상승의 가장 큰 이유지만, 타 정유사에 비해 가장 빠른 회복세를 보인 것에 대해 S-OIL의 안정적인 사업구조가 큰 역할을 했다면서 별도의 설명자료를 언론에 배포하기도 했다. 


S-OIL은 가장 먼저, 그동안 대규모 투자를 추진해 온 석유화학과 정유 시설의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설명한다.


4분기에 정유사업에서 897억원의 손실이 발생했지만, 석유화학에서 727억원, 윤활기유사업에서 1101억원의 이익을 실현한 것이 반등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S-OIL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세계 석유제품 수요 감소와 정제마진 하락 속에서도 석유화학 원료인 산화프로필렌(자동차와 가전제품의 내장재로 많이 쓰이는 폴리우레탄의 원료), 윤활기유, 최근 각광받고 있는 저유황 선박유(LSFO) 등 수익성이 좋은 제품 생산을 최대로 끌어올린 전략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특히, 작년 4분기 산화프로필렌(PO)의 수익성을 보여주는 스프레드(판매가격에서 원료인 프로필렌 가격을 뺀 수치)는 직전 3분기에 톤당 595달러에서 85% 이상 상승한 톤당 1098 달러를 기록하여 2014년 12월 이래 최고 수준에 올랐다. 


이에 따라, 에쓰-오일은 지난달 28일 잠정실적 발표에서도 “좋은 시황을 이용하기 위해서 생산능력(capacity)이 30만 톤인 산화프로필렌 생산을 3~4만 톤 정도 더 늘리고 있고, 향후에도 가동률을 높게 유지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2018년 말 가동을 개시한 신규 고도화시설(RUC & ODC)은 원가경쟁력과 운영 효율성이 세계 최상위권으로 평가된다고 강조한다.


잔사유 고도화시설(RUC)은 원유보다 값싼 중질의 잔사유를 원료로 휘발유, 고급 휘발유용 첨가제(MTBE), 석유화학 기초원료인 프로필렌, 에틸렌 등을 생산하고, 이 프로필렌을 올레핀 하류시설(ODC)에 투입하여 폴리프로필렌(PP), 산화프로필렌(PO)을 만들어 국내외 석유화학 업체에 공급한다. 


RUC와 ODC 두 시설은 3분기 두 달 동안의 정기보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4분기에는 RUC를 포함한 고도화시설을 ‘풀가동’함으로써 원유정제시설을 100% 가동할 수 있었다. 이는 국내 정유사들이 4분기 가동률을 80% 수준으로 낮춘 것과 확연히 다른 행보라는 것이 S-OIL의 설명이다.




제품 판로에 있어서도 40년 이상 공들여온 해외 네트워크가 큰 역할을 했다. 


전세계 이동 제한이 지속되면서 휘발유, 경유, 항공유 등 연료유 소비가 급감한 전례 없는 악조건에서도 수출 물량을 전년 보다 소폭이지만 0.3% 증대시켰다.


여기에는 대주주인 사우디 아람코의 해외 판매 자회사(Aramco Trading Singapore)와의 협업으로 시장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등 S-OIL만의 장점이 크게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올해 실적 개선이 본격화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규 고도화시설이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데다 주요 생산설비가 지난해 정기보수를 마쳐 올해는 가동중단 없는 공장 운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석유화학 주력 제품인 산화프로필렌, 폴리프로필렌 등 올레핀 품목들이 올해 들어서도 중국을 비롯한 각국의 소비진작 정책으로 인해 자동차, 가전, 포장재 섹터의 탄탄한 수요 회복에 힘입어 강세를 보이고 있다.


S-OIL 관계자는 “세계 각국에서 경쟁력 없는 설비들의 폐쇄가 늘고 있어 설비 증설에 따른 공급 증가 영향이 제한적인 가운데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확산으로 석유제품의 수요가 회복되면서 정제 마진이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 수요가 더 빨리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회사의 경영실적도 빠르게 나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바나나에 매료된 탐앤탐스, 관련 메뉴 봇물..선물은 ‘덤’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토종 커피전문점 탐앤탐스가 바나나를 활용한 음료부터 요거트, 토스트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신메뉴 출시와 동시에 특별 증정품까지 마련하고 소비자 입맛 유혹에 나섰다. 먼저 지난 5일 ‘바나나 홀릭’의 입맛을 사로잡을 시즌 음료인 ‘어게인 바나나 레볼루션(Again BANANA REVOLUTION)’ 3종을 선보였는데, 부드러운 풍미의 생바나나에 각각 달콤한 딸기와 상큼한 키위를 혼합한 ▲딸기 바나나 스무디 ▲키위 바나나 스무디, 그리고 매장에서 직접 발효한 요거트에 생바나나를 갈아 얹은 ▲마시는 바나나 요거트 등 3종이다. 이와 더불어 ▲떠먹는 바나나 요거트 ▲바나나 프렌치 토스트 등 바나나 디저트 두 가지도 함께 선보여 올 봄 ‘바나나 홀릭’들의 시선 끌기에 나선 것. 탐앤탐스는 지난 2014년부터 매 분기 '레볼루션'이라는 이름으로 특별한 맛의 시즌 메뉴 출시와 함께 친환경 캠페인을 펼쳐왔다. 고객들은 레볼루션 음료 주문 시 유리로 된 에코컵 드링킹자를 무료로 받을 수 있어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착한 소비 실천은 물론 선물까지 받을 수 있어 일석이조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또한 탐앤탐스는 ‘어게인 바나나 레볼루션’ 출시를 기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