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5℃
  • 구름많음강릉 11.3℃
  • 구름많음서울 11.2℃
  • 구름많음대전 15.3℃
  • 구름조금대구 18.4℃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7.2℃
  • 구름조금고창 14.0℃
  • 맑음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1.4℃
  • 흐림보은 14.2℃
  • 구름많음금산 15.2℃
  • 맑음강진군 17.3℃
  • 구름많음경주시 18.3℃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SK이노베이션-LG에너지솔루션, 기나긴 배터리 분쟁 종결

국내외 쟁송 모두 취하하고, 10년간 추가 쟁송 않기로
양사 CEO, “한미 배터리 산업 발전과 미 친환경 정책 위해 공동 노력”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은 11일 美 ITC에서 진행되고 있는 배터리 분쟁을 모두 종식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9년 4월에 시작해 2년 간 진행된 오랜 소송절차가 마무리 되었다.

양사는 이번 합의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현재가치 기준 총액 2조원(현금 1조원+로열티 1조원)을 합의된 방법에 따라 지급하고, 관련한 국내외 쟁송을 모두 취하하고, 향후 10년간 추가 쟁송도 하지 않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과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은 "한미 양국 전기차 배터리 산업의 발전을 위해 건전한 경쟁과 우호적인 협력을 하기로 했다"며, 

"특히 미국 바이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배터리 공급망 강화 및 이를 통한 친환경 정책에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합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주신 한국과 미국 정부 관계자들에게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양사가 긴 분쟁을 끝내면서 SK이노베이션은 공동 합의문 외에 별도의 추가 입장을 내놨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분쟁과 관련, 미국 정부가 추진하는 친환경 정책, 조지아 경제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더 큰 책임감을 갖게 되었다면서, 2022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을 앞둔 포드 및 폭스바겐 등 고객사들의 변함 없는 믿음과 지지에 적극 부응해 앞으로 더 큰 파트너십으로 발전해 갈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게 된 점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회사는 이번 합의로 미국 배터리사업 운영 및 확대에 대한 불확실성이 제거 되었다면서, 

▲美 조지아주 1공장의 안정적 가동 및 2공장 건설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미국은 물론 글로벌 전기차 산업 발전과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내외 추가 투자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