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맑음동두천 13.2℃
  • 구름많음강릉 9.8℃
  • 맑음서울 14.2℃
  • 구름조금대전 13.6℃
  • 구름많음대구 11.2℃
  • 구름많음울산 10.1℃
  • 구름많음광주 14.1℃
  • 구름많음부산 12.2℃
  • 구름많음고창 13.5℃
  • 제주 11.7℃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1.9℃
  • 구름많음금산 12.3℃
  • 구름많음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10.5℃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동국제강 김연극 사장 "안전사고, 모든 질책 받들겠다"

18일 현장 방문해 애도… “안전대책 원점 재검토” 지시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16일 동국제강 부산공장에서 발생한 안전사고와 관련해 동국제강은 안전 대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김연극 동국제강 사장은 18일 부산공장을 방문해, 사고 현장을 점검하고 고인에 대한 깊은 애도와 함께 철저한 재발 방지를 다짐했다.

이 자리에서 김연극 사장은 “절대로 발생하지 말아야 할 사고가 발생한 데 참담하고, 죄송하다”며, “비통한 마음으로 고인의 명복을 빈다. 유족들께 깊은 애도와 사과를 드리고, 모든 질책과 추궁을 받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켜봐 주신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거듭 송구하다”고 전했다.

특히 김 사장은 “안전한 일터를 만드는 대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하며, “일하는 모든 사람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외주, 협력사까지도 빠짐없이 안전시스템을 연결하겠다”고 밝혔다.




김연극 사장은 이날 부산공장에 이어, 포항공장에서 전사 안전담당 팀장들과 환경안전보건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동국제강은 안전경영 강화를 위해 스마트 환경안전 플랫폼 구축, 환경안전보건 투자 확대 등 실질적이고 폭넓은 방안을 실행하기로 했다. 

지난 16일 동국제강 부산공장에서는 50대 노동자가 철강제품을 옮겨가며 포장지를 뜯는 작업을 하다가 코일 사이에 끼인 채 발견됐다. 이 노동자는 비상벨을 눌러 도움을 청했고 동료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했다.

한편, 지난 1월 동국제강 포항공장에서는 식자재 납품업자가 화물 승강기에 끼어 숨지는 등 올해 들어서만 안전사고로 2명의 노동자가 숨졌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포스코, 신임이사로 정창화·유영숙·권태균 후보추천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포스코는 2021년 정기 주주총회에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유영숙 한국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과 권태균 前 駐아랍에미리트 대사를 추천하고, 사내이사로는 정창화 경영지원본부장을 추천했다. 이들 사외이사 및 사내이사 후보는 이날 ‘이사후보추천및운영위원회’와 이사회에서 자격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후보로 확정되었다. 유영숙 사외이사 후보는 생화학 박사이자 환경부 장관을 역임한 환경 분야 전문가로 여성생명과학기술포럼 회장, 과학기술정책연구소 전문위원을 거치며 전문성과 고위공직 행정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도 UN기후변화총회와 같은 국제기구 활동 등 폭넓은 활동을 이어가고 있어 회사의 ESG전문성 강화에 역할이 기대된다. 권태균 사외이사 후보는 아시아개발은행, 駐 OECD대표부 경제참사관, 재정경제부 금융정보분석원장, 지식경제부 무역투자실장, 조달청 청장을 역임하였으며, 駐 아랍에미리트대사관 대사를 지낸 후 현재 국내외 투자 관련 자문 역할을 수행하는 등 금융·투자 분야의 경험과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이사회 운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창화 사내이사 후보는 포스코 대외협력실장, PR실장, 포스코건설 CR센터장, 포스코 홍보실장, POS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