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26.6℃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7.9℃
  • 구름조금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조금광주 28.4℃
  • 구름조금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26.9℃
  • 맑음제주 20.9℃
  • 맑음강화 25.1℃
  • 구름조금보은 26.8℃
  • 구름조금금산 27.1℃
  • 구름조금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GS칼텍스, 유가상승에도 4Q 적자...올해는 흑자전환?

재평가이익 3Q 반영 후 4Q 적자...최근 유가 상승세에 기대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해 3분기 국제유가가 상승세로 전환하면서 2971억원의 반짝 이익을 냈던 GS칼텍스가 이어지는 유가 상승에도 4분기에는 다시 적자로 돌아섰다. 유가상승에 따른 재평가이익을 3분기에 반영했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업계에서는, 올해도 유가는 상승하고 있지만 GS칼텍스의 실적 반등은 여전히 불투명 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GS칼텍스는 지난해 3분기에 297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SK이노베이션과 S-OIL이 여전히 손실을 내고 있었고, 현대오일뱅크도 352억원 이익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GS칼텔스의 3천억원에 가까운 영업이익은 눈에 띄는 실적이었다.


업계에서는 재고평가이익을 반영하는 방식이 회사마다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즉 GS칼텍스가 재고평가이익을 3분기에 다른 정유사보다 더 많이 반영했기때문에 이익이 크게 증가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GS칼텍스는 3분기 실적과 관련해서 "주요 사업인 정유사업부문에서 영업이익 2467억원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영업이익이 직전분기 2152억원 손실에서 4619억원이나 증가하며 큰 폭으로 흑자 전환했다"면서,


"유가 회복에 따른 재고관련 이익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사업환경적인 요소 외에도 시황에 따른 탄력적인 운영, 고마진 제품 판매 증진 등에 따라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3분기 다른 정유사보다 큰 이익을 기록한 GS칼텍스는, 4분기에 매출 5조6614억원, 영업손실 512억원으로 한 분기만에 영업이익이 3500억원 가까이 감소하면서 다시 적자회사가 됐다. 


3분기 적자를 냈던 S-OIL은 4분기에 931억원 흑자를 실현했고, 현대오일뱅크도 3분기 352억원 흑자에서 4분기 786억원 손실로 다시 적자를 기록했지만 GS칼텍스 만큼 증감폭이 크진 않았다.  




GS칼텍스는 이렇게 영업이익이 들쑥날쑥 하면서 지난해 연간 9192억원의 손실을 냈다. 창립후 최대 손실이다. 물론 정유4사 모두가 지난해에는 역대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이 2조5천68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에쓰오일이 1조877억원, 현대오일뱅크도 5천93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석유수요가 감소하면서 유가와 정제마진이 모두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유가는 연초 배럴당 60달러에서 상반기에 30달러까지 떨어졌고, 정제마진은 아예 마이너스 수치를 보였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과 백신 보급 영향으로 경제가 활성화되고 석유제품 수요도 늘어나 유가도 정제마진도 상승하는 등 올해에는 실적 반등을 기대하는 모습이다. 


유가는 60달러 대를 넘어 지난 8일 브렌트유 기준 71.4달러까지 올랐고, 정제마진도 지난 2월말에는 2.8달러를 찍기도 했다.




이렇게 유가와 정제마진이 상승 추세를 보이자, 올해 1분기에 정유사들이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3분기와 4분기 실적에서 봤듯이, 아무리 유가가 올라도 회사마다 재고평가 방법 등에 따라 흑자 전환 폭은 크게 차이가 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 코로나19로 차질을 빚었던 정유시설들이 복구되면 공급 부족 현상도 해소되고, 급격한 가격 변동은 향후 하락 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현재 유가 상승과 실적 회복세는 일시적·단기적 요인에 기대 있다"며 "오히려 급격한 가격 상승은 장기적 수요 회복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수요와 정제마진이 안정적으로 회복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분석을 반영하 듯, 유가와 정제마진은 지난해 연초 수준을 회복했음에도 불구하고 GS칼텍스의 이익에 큰 영향을 받는 지주회사 (주)GS의 주가는 아직도 연초 수준에 한참 못미치는 가격에 머무르고 있다.





한편, GS칼텍스는 이러한 정유산업의 불투명성을 극복하기 위해 최근 '에너지플러스'라는 정유소 브랜드를 론칭하며 미래형 주유소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에너지플러스 주유소에서는 주유, 세차, 정비 외에 전기·수소차 충전, 카셰어링, 마이크로 모빌리티와 같은 모빌리티 인프라와 물류거점, 드론배송, 편의점 및 F&B(Food & Beverage) 등의 라이프서비스를 제공한다.


GS칼텍스는 지역별 특성과 고객의 수요에 맞춰 에너지플러스 허브를 연말까지 서울 1곳과, 부산 1곳 등 2개소를 신규 개설하며 앞으로 계속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다가올 전기차 시대에 적극 대응해서 서울 18개소, 경기 10개소 등 전국 49개소에 100kw 이상의 급속충전기 63기를 설치했다.


GS칼텍스 허세홍 대표는 “고객이 차량의 에너지뿐만 아니라 삶의 에너지가 함께 플러스되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공간과 서비스를 바꿔 나갈 것”이라며 사업 지향점의 변화를 강조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