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1.7℃
  • 맑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4.3℃
  • 흐림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2.5℃
  • 흐림부산 21.8℃
  • 구름조금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22.3℃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8.7℃
  • 맑음금산 20.9℃
  • 구름조금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철강업계 '나홀로 호조세' 동국제강, 신용등급도 상향

3대 신평사 기업신용등급 ‘BBB-(안정적)’ → ‘BBB-(긍정적)’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동국제강이 국내 3대 신평사인 NICE신용평가,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로부터 기업신용등급 평가 전망을 ‘BBB-(안정적)’에서 ‘BBB-(긍정적)’으로 상향 조정 받으며 신용등급 향상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 기업 신용등급 전망 상향은 2017년 상향 조정 이후 약 4년만의 변화다. 동국제강은 A급 신용등급으로의 회복을 목표로, 안정적인 현금 흐름 구축과 지속적인 차입금 상환을 통해 재무 구조를 개선해 왔다.

실제로 2018년 이후 동국제강 부채비율은 지속 하락세다. 2016년부터 3년째 40% 안팎을 오가던 순차입금 의존도 또한 33.3%까지 떨어졌다. 특히 동국제강 브라질 CSP 제철소가 1분기 약 1541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 2016년 6월 가동 이후 역대 최대의 실적을 기록하며 적자 폭을 크게 감소한 것이 재무건전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동국제강은 1분기 브라질 CSP 제철소에 대한 출자 종료와 브라질 내수 및 미국 시장 슬래브 가격 호황에 따라 향후 CSP를 통한 긍정적 평가 이익을 기대하고 있다.

NICE신용평가는 동국제강의 기업신용등급 전망 상향 조정의 이유로 ▲2020년 영업수익성 개선 및 운전자금 부담 감소를 바탕으로 한 영업현금 창출로 차입 부담을 축소시킨 점 ▲우호적인 시장환경이 전개되고 있는 점 ▲개선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점 등을 꼽았다.

동국제강은 2018년 연간 1450억원의 영업이익을 실현한 이후, 2019년 1646억원, 2020년에는 2947억원으로 꾸준히 영업이익을 증가시키면서 10년 래 최고 영업이익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렇게 동국제강이 영업이익을 증가시켰던 3년 동안 포스코는 2018년 5.5조원의 영업이익이 2019년에는 3.9조원으로 그리고 2020년에는 2.4조원으로 반토막이 났다.

현대제철도 2018년 1조261억원의 영업이익을 실현했지만, 2019년 3313억원으로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고, 2020년에는 730억원의 영업이익을 실현해서, 회사의 규모로 볼 때 사실상 손익분기점을 경우 맞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렇게 3년 연속 이익 증가를 실현한 동국제강은 올해 들어와서도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

회사가 지난 5월 시장에 공시한 2021년 1분기 연결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매출은 1조3958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13.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094억원으로 무려 94.8%나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276억원으로 지난해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됐다.



동국제강은 2020년 실적발표에서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과제로 ‘재무 건전성 강화’를 꼽고, 신용등급 A 달성을 장기적 목표로 밝혔다. 동국제강은 향후 안정적인 사업기반을 토대로 지속적인 영업이익 개선과 차입금을 축소를 통해 재무 안정성을 제고해 나갈 방침이다.

동국제강의 신용등급은 2012년까지 A+를 유지했다. 철강제품 공급과잉 및 경기둔화에 따라 2015년 투자 부적격 등급 수준인 ‘BB’까지 하락했지만, 이후 수년에 걸친 구조조정 및 수익구조 개선을 통해 2017년 투자적격등급 ‘BBB-’수준으로 두 단계 상향된 바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포스코 김상균실장 등 8人 철강유공자 훈장·표창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철의날을 맞아 포스코 김상균 강건재마케팅실장 등 8명이 동탑산업훈장, 장관표창, 철강 기술상을 수상했다. 한국철강협회(회장 최정우)는 제22회 철의날을 맞아, 지난 9일 철강산업 발전에 기여한 2021년 철강유공자 포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동탑산업훈장을 받은 김상균 강건재마케팅실장은 강건재 신수요를 개발하고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비즈니스 모델 구축에 크게 기여했다.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건설강재 통합브랜드인 이노빌트를 성공적으로 런칭했으며, 중소기업과 개방형 강건재 상생플랫폼을 구축해 강건재 산업 생태계 강건화를 이끌었다. 또한 건축시장의 미래를 선도할 친환경•안전 건축공법인 모듈러 건축기술의 저변 확대와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에 최적화된 장수명•고효율 포스맥 제품 이용 기술 솔루션 개발에 기여했다. 이와 함께 정훤우 광양 도금부장과 김진형 포항 전기강판부장, 배동석 포스코명장(광양 제선부)은 철강기술 개발에 기여한 공로로, 이재헌 에너지소재판매그룹장은 급변하는 시장 속에서 신수요를 개발한 공로로, 박영찬 동반성장그룹장은 중소기업에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는 철강상생협력펀드를 운영한 공로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표창을 각각 받았다. 철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