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5.3℃
  • 구름많음강릉 7.7℃
  • 구름조금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8.0℃
  • 구름많음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9.0℃
  • 흐림광주 9.4℃
  • 구름조금부산 9.6℃
  • 구름많음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9.7℃
  • 구름많음강화 5.2℃
  • 구름조금보은 6.4℃
  • 구름많음금산 7.9℃
  • 구름많음강진군 10.0℃
  • 구름조금경주시 10.7℃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쌍용차, 2019년 매출3.6조 영업적자 2819억...적자 확대

판매 13만5235대 내수 4년 연속 10만대 돌파에도 불구 수출 부진
판매 목표 달성·체질 개선·글로벌 협력방안 가시화 등 경쟁력 제고에 회사 역량 집중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쌍용자동차가 2019년에 △판매 13만5235대 △매출액 3조6239억원 △영업손실 2819억원 △당기순손실 3414억원을 기록했다.


이러한 실적은 내수 판매 선전에도 불구하고 수출 부진으로 인한 매출 감소와 경쟁 심화에 따른 판매 비용 및 투자 확대에 따른 감가상각비 등의 증가로 인해 2018년 대비 적자 폭이 확대된 것이다.

신형 코란도 등 신차 출시에 힘입어 내수가 4년 연속 10만대를 넘어섰음에도 수출 물량 감소로 인해 전체 판매는 2018년 대비 5.6% 감소했고 매출은 제품믹스 개선 효과로 2.2% 감소에 그쳤다.

쌍용차 관계자는 "판매 부진에 따른 매출 감소 영향과 신차 출시로 인한 감가상각비 및 경쟁 심화에 따른 영업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2819억원의 영업손실과 3414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연말부터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추가적인 경영쇄신 방안을 마련하는 등 선제적인 자구 노력에 노사가 함께하며 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시장 침체와 경쟁 심화에도 불구하고 내수에서 4년 연속 10만대 판매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이제는 판매 목표 달성은 물론 근본적인 체질 개선 작업과 미래 대응을 위한 글로벌 협력방안의 가시화 등 경쟁력 제고 방안에도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