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수)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5.6℃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3.0℃
  • 구름조금대구 5.1℃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7.6℃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5.4℃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쌍용자동차,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 개시 신청

21일 회사재산보전처분 신청, 포괄적금지명령 신청,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결정 신청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쌍용자동차가 12월 21일 이사회를 통해 회생절차 신청을 결의하고, 이날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개시 신청서와 함께 회사재산보전처분 신청서, 포괄적금지명령 신청서 및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결정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15일 경영상황 악화로 약 600억원 규모의 해외금융기관 대출원리금을 연체했던 쌍용자동차는 해당 금융기관과의 만기연장을 협의해 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등 만기가 도래하는 채무를 상환할 경우 사업 운영에 막대한 차질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돼 불가피하게 회생절차를 신청하게 된 것이다.


 
다만 쌍용자동차는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 신청서(ARS 프로그램)도 동시에 접수함으로써 회생절차가 개시되기 전에 현 유동성 문제를 조기에 마무리할 계획임을 밝혔다.
 
ARS 프로그램이란 법원이 채권자들의 의사를 확인한 후 회생절차 개시를 최대 3개월까지 연기해 주는 제도로서, 법원의 회사재산보전처분과 포괄적금지명령을 통해 회사는 종전처럼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영위하고 회생절차개시결정 보류 기간 동안 이해관계자들 사이에 합의를 이뤄 회생절차 신청을 취하함으로써 해당 회사가 정상 기업으로 돌아가게 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쌍용자동차는 당분간 대출원리금 등의 상환부담에서 벗어나 회생 절차개시 보류 기간 동안 채권자 및 대주주 등과 이해관계 조정에 합의하고, 현재 진행하고 있는 투자자와의 협상도 마무리해 조기에 법원에 회생절차 취하를 신청할 계획이다.
 
마힌드라도 ARS 기간 중 대주주로서 책임감을 갖고 이해관계자와의 협상 조기타결을 통해 쌍용자동차의 경영정상화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쌍용자동차 문제로 협력사와 영업네트워크, 금융기관 그리고 임직원 등 이해관계자들을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매우 송구스럽다며 긴급회의를 통해 전체 임원들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고, 더 탄탄하고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지난 11월 내수 9270대, 수출 2589대를 포함 총 1만1859대를 판매했다.

이러한 실적은 내수와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1만1000대를 넘어선 것으로 전달인 10월 기록했던 올해 월 최대 판매를 다시 한번 경신한 실적이다.

특히 신모델 출시에 힘입어 전월 대비 16.3%, 전년 동월 대비로도 10.3%의 높은 증가세를 기록하며 10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전년 동월 판매를 넘어서는 완연한 회복세를 나타냈다.

내수 판매는 올 뉴 렉스턴의 성공적인 론칭에 힘입어 6월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9000대를 돌파했으며, 전년동월 대비 23.1%의 큰 성장률을 기록한 올 뉴 렉스턴이 그 상승세를 이끌었다.

6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는 수출도 전년 동월 대비 71%의 증가세를 기록하며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을 달성했다.

쌍용자동차는 신모델 출시와 함께 내수와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는 만큼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과 해외시장 제품 믹스 다각화 등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이러한 성장세를 계속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언택트 구매 견적 서비스, 안심 마중 시승 서비스 등 다양한 언택트 마케팅 및 비대면 채널 강화와 글로벌 판매 네트워크 재정비 등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장에도 대비해 나갈 계획으로 전한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