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동두천 -6.5℃
  • 구름많음강릉 0.2℃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1.5℃
  • 맑음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7.2℃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5.3℃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소형 SUV 잔존가치 1위는 기아 셀토스...신차가격의 81%

1위 기아 셀토스, 2위 현대 베뉴, 3위 현대 코나 順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국내 소형 SUV 차량 가운데 타던 차를 팔 때 가장 신차가격에 가까운 차량은 기아자동차 셀토스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중고차 경매 업체인 헤이딜러가 경매가 진행된 국산 소형SUV 차량의 잔존가치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소형 SUV 1538대 중 경매 대수가 가장 많은 트림의 풀옵션 차량을 기준으로 2020년형, 2만Km 미만 차량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헤이딜러가 발표한 중고차 시세 데이터에 따르면 기아 셀토스 모델이 신차가 대비 81.4%의 잔존가치를 나타내며 잔존가치율 1위를 차지했다.

현대 베뉴는 75.3%로 2위를 차지했고 현대 코나는 0.1% 차이로 75.2%의 잔존가치를 나타내며 3위에 랭크됐다.

셀토스는 평균 21명 딜러가 입찰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소형 SUV 중에서 인기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헤이딜러는 1위 셀토스의 잔존가치가 2위 베뉴보다 6% 이상 높은 것과 관련해 "소형SUV 간 경쟁이 치열하지만 셀토스의 높은 상품성이 중고차 시장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