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4.9℃
  • 흐림강릉 25.0℃
  • 서울 25.3℃
  • 대전 29.1℃
  • 흐림대구 31.9℃
  • 흐림울산 30.9℃
  • 구름많음광주 29.8℃
  • 박무부산 28.5℃
  • 구름많음고창 30.1℃
  • 구름많음제주 31.6℃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8.3℃
  • 흐림금산 30.2℃
  • 흐림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31.0℃
  • 흐림거제 27.7℃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S-OIL 2Q, 1조원 손실을 한 분기만에 1600억원으로 축소

2분기 매출 3조4518억, 영업손실 1643억, 순손실 669억
상반기 매출 8조6502억, 영업손실 1조1716억, 순손실 9475억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S-OIL이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 1분기 정유사마다 조 원 단위의 손실을 발표했던 터라 정유사들의 2분기 실적에 업계의 시선이 집중됐다.


S-OIL은 이번 2분기에 1643억원의 영업손실이 났다고 밝혔다. 지난 1분기 1조 73억원의 영업손실과 비교하면 손실규모가 6분의 1로 줄어들었다. 이때문에 하반기에는 실적이 더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정유 빅4 가운데 S-OIL과 함께 또 다른 상장사인 SK이노베이션은 29일에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이 예정돼있다. 그동안 정유사들이 늘 동일한 실적곡선을 보여줬던 점을 감안할 때 SK이노베이션도 1분기 1조 7752억원의 영업손실을 2분기에는 상당폭 줄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S-OIL의 2분기 매출액은 3조 4,51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지난 1분기보다 크게 줄었지만 매출의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어 아직 코로나19 여파가 계속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1분기 매출 5조 1984억원에서 한 분기만에 33.6%나 감소했으며 그 전 분기인 2019년 4분기와 비교하면 46.2%나 감소해 거의 절반가까이 감소한 모습이다. 


영업이익의 적자폭은 크게 줄었지만 매출은 계속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 S-OIL 측은 "회사의 적극적인 판매활동으로 판매량이 6% 이상 증가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유가 하락으로 낮아진 제품가격 때문에 매출액이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고 매출 감소 이유를 설명하고,


"영업이익은 그동안 쌓인 높은 재고부담으로 정제마진 부진이 지속되었으나, 5월 이후 점진적 수요 회복에 힘입은 유가반등으로 전분기 대비 재고 관련 손실 규모가 감소하며 적자폭이 크게 축소됐다"며, "2분기 재고평가손실 규모는 1700억원으로 1분기 7200억원보다 크게 줄었다"고 영업손실이 줄어든 이유를 설명했다.


국제유가는 두바이유 기준으로 4월과 5월에는 배럴당 22달러, 25달러 였지만, 6월에는 38달러까지 상승했고, 정제마진은 4월, 5월, 6월 모두 마이너스 였지만 6월에는 그나마 마이너스 폭이 줄었다.




한편, 1, 2분기를 합친 상반기 매출은 8조 6502억, 영업손실은 1조 1716억, 반기순손실은 9475억원을 실현했다. 


2019년 상반기의 매출 11조 6834억원, 영업이익 1798억원, 반기순손실 338억원과 비교하면 매출은 26%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적자전환, 반기순이익은 적자폭이 크게 늘어났다.


S-OIL의 영업실적을 각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정유 부문은 그동안 쌓인 높은 수준의 재고부담으로 정제마진은 마이너스로 전환했지만 주요 국가들의 이동제한 조치 완화 및 경기부양 정책으로 인해 수요가 회복되기 시작하면서 손실폭을 1조 1900억원에서 3587억원으로 크게 줄였다.


회사 전체 영업손실이 크게 줄어든 것도 정유부문의 손실폭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석유화학 부문은 아로마틱 계열의 경우 파라자일렌 스프레드는 역내 설비 가동률 조정에도 불구하고 신규설비 가동에 따른 공급과잉으로 축소되었으며 벤젠 스프레드는 수요 부진과 중국 내 높은 재고로 인해 급락했다.


하지만 올레핀 계열의 경우, PP 스프레드는 원재료인 납사 가격의 하락과 중국 시장의 견조한 수요로 확대되었고 PO 스프레드는 COVID-19 대유행의 지속으로 인한 수요 부진에도 불구하고 역내 설비의 정기보수가 집중되며 상승해서 화학부문의 영업이익은 지난 1분기 665억원에서 2분기에는 911억원으로 37% 증가했다.


윤활기유 부문은 세계 각국의 이동제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낮은 원료가에 힘입어 윤활기유 스프레드는 견조한 수준을 유지하면서 지난 1분기보다 11% 감소했다.


■ "3분기 코로나 제한 완화로 정제마진 회복 전망"


S-OIL은 2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3분기 영업이익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유 부문은 COVID-19 관련 제한 조치 완화에 따른 지속적인 수요 증가로 인해 정제마진의 회복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6월 말 기준 사우디 원유판매가격이 최저 수준을 유지하면서 그 재고 효과가 3분기에 이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석유화학 부문은 아로마틱 계열의 경우, 파라자일렌과 벤젠 스프레드는 예상보다 느린 수요 회복과 높은 제품 재고로 인해 약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올레핀 계열의 경우에는, PP 스프레드는 중국 내 설비의 대규모 정기보수로 인한 공급 감소 속에 섬유와 포장재 부문의 수요로 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며, PO 스프레드는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하는 가운데 역내 설비의 정기보수 종료로 인한 공급 증가로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윤활기유 부문에 대해서는, 윤활기유 스프레드는 점진적인 수요 회복과 안정적인 원유가로 인해 전분기 수준에서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사업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정유부문이 회복되고, 다른 부문도 시장 상황이 상반기보다 좋아지거나 2분기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회사의 실적도 2분기를 저점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