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5 (화)

  • 구름조금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6.5℃
  • 흐림서울 3.4℃
  • 흐림대전 4.5℃
  • 흐림대구 5.2℃
  • 흐림울산 6.1℃
  • 흐림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8.3℃
  • 흐림고창 5.7℃
  • 흐림제주 9.3℃
  • 구름많음강화 3.1℃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4.2℃
  • 흐림강진군 5.9℃
  • 흐림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GS건설,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크리스마스에 착공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 김현철 청와대 보좌관 참석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GS건설이 미얀마에 건설하는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착공식을 다리의 컨셉에 맞춰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미얀마 주민들과 함께 개최하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GS건설은 24일 미얀마 건설부로부터 수주한 약 1,742억원 규모의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KOREA-MYANMAR Friendship Bridge) 교량 공사의 착공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 사업으로 추진돼 프로젝트 이름도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KOREA-MYANMAR Friendship Bridge)’ 로 명명된 이번 프로젝트는 미얀마 정부 차원에서도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사업이다.

이를 증명하 듯 이날 착공식에는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 우한쪼 건설부 장관, 표민떼인 양곤 주지사 등을 비롯한 주요 정부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렇게 미얀마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현지 반응이다.



우리나라 정부에서도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겸 신 남방정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해 지난 20‘17년 11월 문재인 정부가 천명한 신 남방정책의 의지를 재확인 하는 자리가 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미얀마의 구 수도이자 경제 산업 중심지인 양곤(Yangon)시의CBD(Central Business District)지역과 교통소외지역이자 도시개발계획을 추진 중인 달라(Dala)지역을 연결하는 도로 및 교량 건설 사업으로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이번 착공식은 달라 지역 쪽에서 실시되었으며 교통 불편을 겪고 있는 수많은 달라 지역 주민들이 참석하여 향후 달라 지역과 양곤 도심을 연결하게 될 새로운 교량 건설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현재 달라 지역 주민들은 CBD지역까지 가려면 우회도로로 약 2시간 이상 소요됐으나, 신설되는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를 통하면 약 1시간 30분 가량이 단축돼 보다 빠르고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게 된다.

한편, GS건설은 싱가포르,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에서 수년간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번 우정의 다리 공사를 통하여 미얀마 인프라 건설 시장에 첫 진출하게 됐다.  

착공식에 참석한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 이상기 부사장은 “GS건설의 기술력과 수행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미얀마의 산업 인프라 확충과 경제 발전에도 기여하는 등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가 양 국가간의 진정한 의미의 우정의 다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