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8.4℃
  • 구름많음울산 9.1℃
  • 맑음광주 8.9℃
  • 구름조금부산 9.9℃
  • 맑음고창 5.6℃
  • 맑음제주 12.1℃
  • 맑음강화 8.1℃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7℃
  • 구름조금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7.0℃
  • 구름조금거제 11.0℃
기상청 제공

대우건설 "엄마아빠는 어떤 일 하나" 직원자녀 초청

여름방학 맞아 '2018 꿈나무 초대행사', 견학·캠핑 진행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대우건설이 직원 자녀를 건설현장에 초청해 엄마아빠가 어떤 일을 하는 지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는 행사를 가졌다. 


대우건설은 지난달 말 여름방학을 맞은 직원들의 자녀를 대상으로 건설현장과 광화문 본사를 견학하고, 캠핑을 하는 '2018 꿈나무 초대행사'를 진행했다.


이 행사에는 100명의 임직원 자녀가 참여해 부모님 회사와 직업에 대한 설명을 들고, 세운6-3오피스현장을 찾아 안전모를 쓰고 더운 날씨에도 열심히 일을 하는 엄마아빠의 모습을 견학했다. 이후 경기도 양평 미리내 캠프장에서 1박을 하며 물놀이를 비롯해 다양한 레크리에이션 프로그램을 즐겼다.


대우건설은 2004년부터 약 1200명의 자녀를 회사로 초대해왔으며 특히 가족과 휴가를 같이 보내기 어려운 해외 및 국내 현장 직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부모님 초청행사, 가족과 함께하는 봉사활동 등 다양한 가족친화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현장근무가 많은 건설기업 특성상 떨어져 지내는 직원과 가족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 개발하고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철강인 송원 장상태 회장 20주기 추모식 거행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동국제강이 3일 경기도 소재 선영에서 고(故) 송원(松園) 장상태(張相泰) 회장의 20주기 추모식을 거행하고 고인을 추모했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은 추모식에서 “선친께서는 대한민국 철강산업 선진화를 위해 평생 혼신을 다하신 철인(鐵人)이셨다”고 회고하며 “선친의 철강에 대한 열정을 본받고, 경영혁신의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동국제강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유족과 친지 중심으로 추모식을 간소화했다. 장상태 회장은 1956년 동국제강에 입사해 2000년 4월4일 타계하기까지 45년간 철강 외길을 고집한 진정한 철강인이었다. 생전 장상태 회장은 1960년대 부산 용호동 앞바다 갯벌을 매립하고 국내 최대 민간 철강 공장인 부산제강소를 가동하며 한국 철강산업의 현대화를 이끌어냈다. 이후 국내 최초 용광로 가동, 국내 최초 현대식 전기로 가동, 국내 최초 후판 생산 등 선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 또한 장상태 회장은 동국제강그룹을 90년대까지 동국제강, 연합철강(現 동국제강 부산공장), 한국철강, 동국산업, 한국강업(現 동국제강 인천공장) 등을 아우르는 재계 10위권의 철강그룹으로 성장시켰다. 그는 국가 산업발전에 이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