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30.6℃
  • 서울 26.5℃
  • 흐림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조금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26.2℃
  • 구름조금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26.3℃
  • 구름조금제주 29.1℃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8.9℃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2018 러시아 월드컵 기념 메달' 출시

조폐공사 한국팀 월드컵 9회 연속 본선 진출 기념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축구 국가대표팀의 FIFA 월드컵 9회 연속 본선 진출을 기념해 최초의 돔형 메달인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공식 기념 메달’을 선보였다. 


조폐공사는 25일 서울 중구 주한 러시아대사관에서 조용만 사장,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공식 기념 메달’ 발표회를 열었다. 

‘러시아 월드컵 기념메달’은 대한민국 대표팀의 9회 연속 본선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기념하고 본선에서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해 조폐공사 최초로 고난도의 압인 기술을 적용한 돔형(Dome Shaped) 메달로 출시하게 된다.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은 6월 14일부터 7월 15일(현지시각)까지 소치 등 러시아의 11개 도시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국 대표팀은 ‘1986 FIFA 멕시코 월드컵’부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까지 9회 연속 본선 진출함에 따라 브라질, 독일, 이탈리아, 아르헨티나, 스페인에 이은 세계 6위의 대기록을 달성했다. 

화폐·메달 전문유통업체인 ㈜풍산화동양행과 함께 기획한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공식 기념메달’은 금과 은 두 종류로 중량은 각각 31.1g이다. 앞면에는 러시아 월드컵의 공식 로고와 공식 패턴을 돔형 메달에 새겨 넣었고, 뒷면에는 태극 문양과 역동적인 형태의 슛 장면 그리고 골인되는 형상을 오목한 형태의 메달에 새겨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판매 가격(부가가치세 포함)은 금메달 319만원, 은메달 15만4천원이다. 메달에는 조폐공사가 순도와 품질을 보장하는 홀마크가 새겨져 있으며 소장 가치를 높이기 위해 금메달 500개, 은메달 1000개 한정 제작 판매된다. 보증서에는 조폐공사가 부여하는 시리얼 번호가 기재되며 금메달 구입 시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공식 기념 색채 동화(銅貨)’도 증정한다. 

5월 28일(월)부터 6월 8일(금)까지 조폐공사 온라인 쇼핑몰과 국민·기업·농협·수협·신한·경남·부산은행, 우체국 전국 지점 및 공식 판매권자인 풍산화동양행에서 선착순 예약 접수를 받는다.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이재용 부회장, '코로나 시대의 워킹맘' 목소리 경청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육아를 병행하고 있는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아 어려움이 커진 '워킹맘'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간담회에 참석한 임직원들로부터 ▲코로나19 이후 직장 및 가정 생활 변화 ▲직장 안팎에서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 등을 경청하고 ▲일과 삶의 균형 ▲남성 임직원들의 육아 분담 활성화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산업은 물론 직장 생활, 가정 생활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코로나로 인해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차제에 기존의 잘못된 제도와 관행은 물론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을 바꾸자. 잘못된 것, 미흡한 것, 부족한 것을 과감히 고치자"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어 "유능한 여성 인재가 능력을 충분히 발휘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고,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조직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자"며 여성 인재 확보와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삼성은 임직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