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1 (수)

  • -동두천 0.9℃
  • -강릉 1.7℃
  • 흐림서울 1.4℃
  • 대전 0.9℃
  • 비 또는 눈대구 0.4℃
  • 울산 2.1℃
  • 광주 0.6℃
  • 부산 2.3℃
  • -고창 0.6℃
  • 제주 5.9℃
  • -강화 1.2℃
  • -보은 0.5℃
  • -금산 -0.5℃
  • -강진군 0.5℃
  • -경주시 1.6℃
  • -거제 2.1℃
기상청 제공

삼성물산, 인도네시아 1조원 발전소 수주

해외건설 부진 가운데 일궈낸 대형 수주 성과



최근 우리 건설사들이 해외에서 부진을 겪고 있는 가운데 삼성물산이 인도네시아에서 대형 수주를 따내 업계 분위기가 살아나고 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14일 인도네시아에서 발주처인 특수목적법인(SPC) 자와 사투 파워(Jawa Satu Power. 이하 JSP)와 복합 화력발전 건설 프로젝트의 EPC 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려 왔다. 

삼성물산은 주 기기 담당인 GE Power, 현지 업체인 PT Meindo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공사를 수주한 것으로 전한다. 전체 공사 금액은 한화 약 1조원에 달하는 규모로, 삼성물산의 지분은 전체의 절반을 약간 넘는 5100억원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자바섬 서부,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쪽으로 약 100km 떨어진 칠라마야(Cilamaya) 지역에 1760메가와트(MW)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이 발전소는 인도네시아에서 운영 중이거나 건설 중인 발전소 중 최대 규모로, 준공 후 최대 1100만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공사는 2018년 3월 시작해 2021년 9월에 준공 예정이다. 

2015년 인도네시아 정부가 발표한 3만5천메가와트 전력 확충계획 중 하나인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해 나머지 공사에 대한 수주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삼성물산은 인도네시아에서 1989년 제일제당 공장 공사를 시작으로 라자왈리 빌딩, 무아라따와르 가스터빈 발전소, IFC2 빌딩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이 있다. 

특히 무아라따와르 발전소는 당시 인도네시아 전력청(PLN)이 발주한 공사 중 처음으로 공기 단축을 실현했으며 준공 때까지 무재해를 달성해 인도네시아 부통령으로부터 안전 관리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