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2.1℃
  • 대전 24.5℃
  • 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7.6℃
  • 흐림부산 28.5℃
  • 흐림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30.7℃
  • 구름조금강화 22.5℃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6.5℃
  • 흐림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GS건설 지베스코자산운용, 1000억원 개발펀드 유치 성공

첫 자금 조성에 기관투자자인 군인공제회 400억원 포함 1,000억원 유치
주택∙건축∙개발 전문가로 구성된 지베스코의 전문성에 대한 신뢰 바탕
서울, 수도권 및 6대 광역시 및 지역 거점도시 핵심위치에 주거∙건축 개발 프로젝트 추진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건설사가 금융기관대출이나 조합원들의 분담금이 아닌, 외부 펀드를 통해 조성한 자금으로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방법을 도입해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GS건설은 자회사인 지베스코자산운용(이하 지베스코)이 1,000억원의 블라인드 펀드 조성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GS건설은 1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GS건설 본사에서 허윤홍 신사업 부문대표와 심우근 군인공제회 부이사장(CIO) 등이 참석한 가운데 블라인드 펀드인 ‘지베스코 기회추구전문투자사모부동산 1호’ 약정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엄관석 대표(자이S&D), 한태희 대표(지베스코자산운용), 김원규 대표이사(이베스트증권), 이국형 대표이사(한국투자부동산신탁)도 함께 했다.

 

블라인드펀드는 투자 대상을 미리 정하지 않고 자금을 조성하는 펀드로 1,000억원 중 800억원을 외부 기관투자자로부터 유치하며 성공적인 첫 삽을 떴다. 특히, 재무적투투자로 군인공제회가 가장 큰 규모인 400억원을 투자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설립된 지 1년도 되지 않은 신생 자산운용사가 조성하는 첫 블라인드 펀드에 자산규모 14조원을 운용하고 부동산 개발사업 경험이 풍부한 기관투자자가 최대 투자자로 참여한 것은 주택∙건축∙개발 전문가로 구성된 지베스코의 전문성과 전략적투자자(SI)인 GS건설과 자이에스앤디의 디벨로퍼 역량에 대한 신뢰가 바탕이 됐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이번 블라인드펀드는 총 1,000억원 규모로 차등형 구조로 이뤄져 있다. 1종 수익증권은 군인공제회400억원 포함 재무적투자자(FI)가 700억원을 투자한다. 2종 수익증권은 전략적투자자(SI)가 300억원을 출자하는 방식이며, GS건설 30억원, 자이에스앤디 170억원, 이베스트투자증권이 100억원을 출자한다.

지베스코는 블라인드펀드를 통해 서울, 수도권 및 6대 광역시, 지역 거점 도시의 핵심 위치에 주거∙건축 개발 프로젝트에 나설 예정으로 단순 출자자가 아닌 디벨로퍼로서 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GS건설의 상품기획, 시공, 사업관리 역량을 접목해 수익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허윤홍 대표는 “펀드 운용을 맡게 될 지베스코가 개발사업 경험이 풍부한 GS건설과 자이에스앤디, 금융자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참여로 디벨로퍼로서 안정적으로 부동산개발사업을 진행하게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좋은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기관투자자를 유치해 디벨로퍼로서 역량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이호준 상근부회장 취임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이호준 전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조정실장이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3년, 2025년 7월까지다. 중견련은 6월 22일부터 7월 5일까지 서면으로 진행한 2022년 제3차 이사회에서 이호준 중견련 상근부회장 선출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호준 상근부회장은 “중견기업은 4차 산업혁명, 코로나19 장기화, 글로벌 공급망 불안정 등 대내외 도전과 위기 극복의 중심이자, 산업과 기술 혁신을 리드하는 믿음직한 기둥”이라면서, “최진식 회장의 리더십과 회원사의 총의를 바탕으로 중견기업 육성 정책의 법적 토대인 ‘중견기업 특별법’의 상시법 전환은 물론 다양한 업종으로 구성된 중견기업의 당면 현안 해결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할 안정적인 법·제도 환경 개선을 위해 국회, 정부 등 각계각층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을 적극 확대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호준 상근부회장은 30년 간 경제·산업 부처, 대통령비서실을 두루 거친 산업·통상·투자·에너지 정책 전문가다. 1990년 제34회 행정고시에 합격하고 공직에 입문했다. 이 상근부회장은 산업자원부 구미협력팀장, 지식경제부 지역산업과장, 전력산업과장, 에너지자원정책과장,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