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8.0℃
  • 맑음서울 10.7℃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1.5℃
  • 구름많음울산 9.5℃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7.3℃
  • 구름조금제주 11.0℃
  • 맑음강화 10.0℃
  • 맑음보은 9.6℃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 저널리즘 교육 2020』 발표

예방적·사전적 차원의 교육 통한 자율심의 효과성 제고 기대
자율심의 참여 매체 대상, 다양한 교육 활동 무료로 제공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인터넷신문위원회(위원장 방재홍, 이하 인신위)는 13일, 자율심의 참여서약사를 대상으로 하는 『인터넷신문 저널리즘 교육 2020』계획을 발표했다.


인신위는 교육계획에서 금년 한 해 동안 ▲서약사 맞춤형 방문 교육 ▲신입기자 기본교육 ▲저널리즘 특강 ▲좋은 기사 작성을 위한 구글 도구 활용 교육 ▲지역 언론인 교육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약사 맞춤형 방문(Out-reach) 교육

인신위는 올해 <서약사 맞춤형 방문(Out-reach)교육>을 신설해 유관단체나 매체가 필요로 하는 주제의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단체나 매체가 필요로 하는 주제에 대해 강사를 추천하며, 강사가 해당 단체나 매체를 방문하여 강의가 이뤄지도록 연계할 방침이다. 단, 방문교육은 최소 교육 참가자가 10명 이상인 경우에 신청할 수 있다.

신입기자 기본교육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신입기자 기본교육>은 입사 1년 미만의 신입기자를 대상으로 상반기와 하반기 각 1회씩 열릴 예정이다.

신입기자 기본교육은 ▲ 정보 검색과 데이터 저널리즘 ▲취재보도를 위한 정보공개 ▲스트레이트 기사 작성 등 인터넷신문 기자에게 꼭 필요한 강의 주제로 2~3일간 진행한다.

저널리즘 특강

<저널리즘 특강>은 ▲올바른 기사문장 쓰기 ▲인포그래픽 제작 ▲모바일 기기 활용 뉴스 촬영 등 인터넷신문 기자들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내용으로 연중 지속적으로 열릴 예정이다. 

자율심의 참여 매체의 윤리의식과 자율심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해 매 교육마다 인터넷신문 윤리 교육도 함께 진행된다.

좋은 기사 작성을 위한 구글 도구 활용 교육

구글뉴스이니셔티브(GNI)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좋은 기사 작성을 위한 구글 도구 활용> 교육은 구글이 제공하고 있는 각종 무료 도구(Tool)의 기초에 대해 배우고 이를 실제 기사 작성에 활용해 보는 실습으로 구성된다. 올해 세 차례 진행할 계획이다.

지역 언론인 교육

교육 참여가 어려운 지역 매체 언론인들을 위해 언론중재위원회와 공동으로 <지역 언론인 교육>을 진행한다. 광주․대구․대전․부산 등 4개 지역에서 열리며 언론 분쟁을 예방하기 위한 법적, 윤리적 교육과 함께 지역 언론인에게 필요한 저널리즘 교육으로 구성된다.

3월 이후 실시되는 인신위의 교육 안내는 인신위 홈페이지(www.inc.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는 사무처를 통해 가능하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철강인 송원 장상태 회장 20주기 추모식 거행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동국제강이 3일 경기도 소재 선영에서 고(故) 송원(松園) 장상태(張相泰) 회장의 20주기 추모식을 거행하고 고인을 추모했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은 추모식에서 “선친께서는 대한민국 철강산업 선진화를 위해 평생 혼신을 다하신 철인(鐵人)이셨다”고 회고하며 “선친의 철강에 대한 열정을 본받고, 경영혁신의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동국제강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유족과 친지 중심으로 추모식을 간소화했다. 장상태 회장은 1956년 동국제강에 입사해 2000년 4월4일 타계하기까지 45년간 철강 외길을 고집한 진정한 철강인이었다. 생전 장상태 회장은 1960년대 부산 용호동 앞바다 갯벌을 매립하고 국내 최대 민간 철강 공장인 부산제강소를 가동하며 한국 철강산업의 현대화를 이끌어냈다. 이후 국내 최초 용광로 가동, 국내 최초 현대식 전기로 가동, 국내 최초 후판 생산 등 선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 또한 장상태 회장은 동국제강그룹을 90년대까지 동국제강, 연합철강(現 동국제강 부산공장), 한국철강, 동국산업, 한국강업(現 동국제강 인천공장) 등을 아우르는 재계 10위권의 철강그룹으로 성장시켰다. 그는 국가 산업발전에 이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