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23.5℃
  • 맑음서울 25.7℃
  • 맑음대전 26.5℃
  • 구름조금대구 27.8℃
  • 맑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7.0℃
  • 구름조금부산 23.7℃
  • 구름조금고창 27.0℃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23.1℃
  • 맑음보은 25.8℃
  • 맑음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5.3℃
기상청 제공

'항구적 무파업' 동국제강, 임금협상 조기타결

2020년 임금협약 마무리...26년째 상생문화 지속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무파업 경영으로 업계의 시선을 받고 있는 동국제강 노사(대표이사 장세욱, 노조위원장 박상규)가 올해도 임금협상을 조기에 마무리하고 노사가 악수를 나눴다.


동국제강은 3일 인천공장에서 ‘2020년 임금협약 조인식’을 갖고 올해 국내 철강업계에서 처음으로 임금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동국제강 노사는 1994년 국내 최초로 ‘항구적 무파업’을 선언한 이래, 올해로 26년째 상생의 노사문화를 이어가며 신뢰를 지켜나가게 됐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이번 임금협상 타결은 노사가 글로벌 경제 부진 등 철강시장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위기의식을 공유했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박상규 노조위원장은 “동국제강의 상생 노사문화는 대외적 자랑거리다.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100년 영속기업의 기틀을 마련하자”고 말했다.

동국제강은 노사 상호 신뢰와 협력을 회사의 성장저력으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 동국제강 노사관계 일지

- 1994년 산업계 최초 항구적 무파업 선언
- 1995년 국내 최초 무교섭 임금 협상 타결
- 1995년 산업 평화의 탑(금탑) 수상
- 1997년 한국철강협회 노사화합상 수상
- 1997년 노사협력 우량기업 선정(노동부)
- 2001년 노사문화 우수기업 선정(노동부)
- 2001년 산업평화대상(노동부)
- 2008년 국내 최초 그룹사 일괄 노사협상 타결
- 2009년 노사 한누리상 수상(노동부)
- 2013년 경영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공동선언
- 2014년 항구적 무파업 선언 20주년
- 2015년 계열사 유니온스틸 흡수에 따른 통합노조 출범
- 2016년 임금피크제 도입
- 2019년 박상규 노조위원장 평화적 노사관계 기여로 은탑산업훈장 수상
- 2020년 26년 연속 평화적 임금협상 타결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 현대오일뱅크 현장 방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 마무리 현장을 찾아 안전경영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권오갑 회장은 27일(수) 현대오일뱅크가 지난 4월부터 실시 중인 정기대보수 현장을 전격 방문해 안전은 경영의 최우선 가치임을 강조하며 무재해 속에 정기보수를 끝마친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권 회장은 “저유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정기보수를 크고 작은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줘 감사하다”며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대산공장의 무재해 기록이 앞으로도 계속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회장은 이어 ”안전경영에 있어서는 회사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와 함께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의지와 각오도 중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통해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안전경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권 회장은 지난 25일 최근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현대중공업 그룹 전반에 걸친 안전경영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한 달여의 대산공장 정기보수를 마치고 27일부터 본격 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