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맑음동두천 -0.4℃
  • 구름조금강릉 2.7℃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4.4℃
  • 구름많음울산 5.3℃
  • 맑음광주 2.6℃
  • 구름조금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0.6℃
  • 흐림제주 7.1℃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2.3℃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현대건설 문화 행보, 이번엔 이원석 사진전 개최

'건설 is 열정 ; 현대적인 삶, 건설적인 사람’ 주제 사진전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현대건설이 2020년 새해를 맞이하여, 회사의 고유 DNA인 ‘열정’을 주제로 사진전을 개최한다.


‘건설 is 열정 ; 현대적인 삶, 건설적인 사람’을 주제로 개최되는 사진전은 지난해 9월 래퍼 키썸과의 ‘건설 is Challenge’에 이어 현대건설이 두 번째로 선보이는 아티스트 콜라보레이션(Artist Collaboration)으로, 공간사진작가 이원석과 함께한다.

전시는 오는 1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서울 종로구 계동에 위치한 현대건설 본사 사옥 1층 로비에서 진행한다.

이번 사진전은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현대건설人의 뜨거운 열정을 ‘사진’이라는 예술작품을 통해 바라봄으로써 건설업에 대한 일반인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전시를 위해 이원석 작가는 현대건설이 현재 시공 중인 ‘서울제물포로지하화’, ‘힐스테이트 신촌’, ‘김포고촌 물류시설’,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터미널’, ‘세종-포천 고속도로’ ‘‘힐스테이트 이진 베이시티’ 등 총 6개 현장을 방문했다.

건설 현장 업무가 시작되는 시간부터 종료되는 시간까지 임직원들과 함께 생활하며, 건설 현장에서 땀 흘리며 일하는 직원들의 모습을 사진작가의 섬세한 관찰력과 감수성 어린 시선으로 촬영했다.

건설 현장과 인물 간의 조화를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킨 30여 점의 사진이 전하는 건설업의 진정성 있는 모습이 남다른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사진전의 기획 의도를 명확히 전달하고자 건설 현장에서 자주 사용하는 ‘비계’를 설치해, 건설 현장에 접근하기 어려운 일반인들에게 사진과 함께 건설업의 특성을 이해하고 새로운 공간을 경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비계(scaffold)는 높은 곳에서 일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임시가설물 및 그것을 지지하는 구조물을 말한다.

이번에 협업하는 이원석 작가는 ‘공간과 철학의 유기적인 조화를 표현하는 사진작가’로 현재 스튜디오 카리야스(KARIYAS Art Base) 대표이며, 미국환경경험디자인협회 SEGD(Society for Experiential Graphic Design Award)에서 수상한 이력이 있다.

이원석 작가는 “건설현장에 가보니 모든 것이 그냥 지어지는 게 아니라 ‘사람을 통해 만들어진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기계보다는 인간이 더 우선시되는 무언가의 휴먼파워가 느껴졌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우리 일상을 구성하는 생활공간과 편의시설 곳곳에 현대건설人의 열정과 장인정신이 녹아있다”며 “2018년 웹드라마와 2019년 래퍼 키썸과의 뮤직비디오에 이은 현대건설의 이번 사진전이 현대건설의 저력과 진정성은 물론, 미래의 가능성까지 엿볼 수 있는 진귀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의 ‘건설 is 열정; 현대적인 삶, 건설적인 사람’ 전시는 티저영상을 통해 먼저 만나볼 수 있다.

영상은 1월 6일, 현대건설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현대건설tv)을 통해 공개되며, 작가의 목소리를 통해 전시의 기획의도와 대표 사진들을 볼 수 있다.

또한, 이번 전시에 대한 다양한 뒷이야기들을 현대건설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HDENC) 및 네이버 블로그(http://blog.hdec.kr), 현대자동차그룹의 SNS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현대百그룹 정지선 회장, “올 한해 절박한 각오 다지자”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지난 2일 열린 그룹 시무식에서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올 한해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침몰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를 다질 것을 주문했다. 더불어 “2020년을 그룹의 새로운 10년의 출발점이자, 성장을 위한 실질적 변화를 실천해 나가는 전환점으로 삼고, 성장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는 비전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정 회장은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침몰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를 다져야 한다”며 “수많은 도전을 통한 실패에 당당히 맞설 때, 비전은 현실이 되고 우리 그룹은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혁신적 사고와 실행을 바탕으로 한 성장전략 추진 ▲고객 가치에 초점을 둔 비즈니스 모델 변화 ▲공감과 협력의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 방침도 제시했다. 성장전략 추진, 비즈니스 모델 변화, 공감·협력의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방침 제시 정지선 회장은 먼저, “비상(非常)이 일상이 된 상황에서는 변화의 흐름을 파악하고 대안을 찾는 ‘혁신적 사고’를 통해 성장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변화의 흐름을 빠르게 읽고 기존 전략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