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4 (화)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5.1℃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4.3℃
  • 구름많음대구 4.4℃
  • 흐림울산 5.6℃
  • 구름많음광주 5.6℃
  • 흐림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4.4℃
  • 제주 4.0℃
  • 구름조금강화 1.3℃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4.9℃
  • 흐림거제 4.1℃
기상청 제공

ESG 기업공헌활동

SK이노베이션, '기본급 1% 행복나눔기금’ 올해까지 164억 조성

2017년 임단협 때 노사 합 ‘매월 기본급 1%’ 기부..,4년차 접어들어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SK이노베이션은 노사합의로 ‘17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1%행복나눔기금’이 올해까지 총 163.6억원이 조성될 예정이며, 이 중 약 97억원을 협력사 상생 및 사회공헌 프로그램에 집행했다고 밝혔다.

‘1%행복나눔기금’은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매월 급여의 기본급 1%를 기부하면 회사도 같은 금액을 기부해 모금하는 방식이다. SK이노베이션 2017년 9월 노사가 임단협을 통해 합의해 그해  10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지난해에만 약 53.8억원이 조성됐다. 지난해까지 조성된 약 107.2억원중 약 10억원은 올 1분기 집행용으로 이월됐다.



또한, SK이노베이션은 올해 회사 매칭그랜트를 포함해 약 56.4억이 ‘1%행복나눔기금’으로 조성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SK이노베이션은 기존 미 참여 구성원의 참여가 늘어났을 뿐 아니라, 회사가 딥체인지를 통해 사업을 확장하면서 구성원 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신규로 입사하는 구성원 대부분이 ‘1%행복나눔기금’의 취지에 공감하면서 참여 구성원 수가 크게 증가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이성훈 SK이노베이션 노조위원장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1%행복나눔’ 참여로 만들어내는 사회적 가치는 다시 선순환 돼 회사 성장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SK이노베이션은 노사 협력을 통해 더 큰 가치를 사회에 환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행복나눔기금’으로 조성된 약 53.8억원 중 회사가 기부한 26.2억원은 협력사 구성원을 위한 상생기금으로 2019년 1월과 8월에 울산과 인천에서 각각 전달되었다. 그리고 나머지는 울산, 인천 및 서울지역의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취약계층 지원, 사회적 기업 일자리 창출사업, 발달장애인 자립지원사업 등 총 15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원하는데 활용됐다.

기금 중 일부는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맹그로브숲 복원사업에 사용했다. 지난해 SK이노베이션은 베트남 짜빈성 인근 약 29헥타르(ha) 부지에 맹그로브 묘목 12만 5천여그루를 식수했다. 이는 축구장 40여개에 해당하는 면적이다. 맹그로브 복원 사업은 올해 미얀마로도 지역이 확대될 계획이다.

SK에너지 울산Complex에서 ‘1%행복나눔기금’후원 사업으로 추진하는 ‘난치병/소아암 아동 치료비 지원’ 후원 아동 부모는 “긴 투병기간 동안 병마와 싸우며 거액의 치료비 부담에 희망을 잃어 갔었는데, SK의 1%행복나눔 기금 덕분에 꼭 필요한 치료를 해줄 수 있어 다시 살아갈 힘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1%행복나눔기금’에 참여하고 있는 SK이노베이션 구성원은 “1%행복나눔 기금으로 운영되는 장애인 자립지원 프로그램인 커리어점프업클래스를 수료해 SK관계사의 바리스타로 취업해 본인의 꿈을 이뤄 낸 유석훈 교육생의 사례를 보고 감명을 받았다”며, “SK이노베이션 구성원으로써 자부심을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현대百그룹 정지선 회장, “올 한해 절박한 각오 다지자”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지난 2일 열린 그룹 시무식에서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올 한해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침몰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를 다질 것을 주문했다. 더불어 “2020년을 그룹의 새로운 10년의 출발점이자, 성장을 위한 실질적 변화를 실천해 나가는 전환점으로 삼고, 성장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는 비전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정 회장은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침몰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를 다져야 한다”며 “수많은 도전을 통한 실패에 당당히 맞설 때, 비전은 현실이 되고 우리 그룹은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혁신적 사고와 실행을 바탕으로 한 성장전략 추진 ▲고객 가치에 초점을 둔 비즈니스 모델 변화 ▲공감과 협력의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 방침도 제시했다. 성장전략 추진, 비즈니스 모델 변화, 공감·협력의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방침 제시 정지선 회장은 먼저, “비상(非常)이 일상이 된 상황에서는 변화의 흐름을 파악하고 대안을 찾는 ‘혁신적 사고’를 통해 성장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변화의 흐름을 빠르게 읽고 기존 전략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