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흐림동두천 26.2℃
  • 맑음강릉 22.7℃
  • 흐림서울 25.7℃
  • 흐림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7.5℃
  • 구름조금울산 23.4℃
  • 흐림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1.9℃
  • 흐림제주 22.8℃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5.4℃
  • 구름조금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26.2℃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PeopleㆍCompany

CJ프레시웨이, UN WFP와 ‘맞손’..기아퇴치 힘보태

유엔세계식량계획(WFP)와 ‘제로 웨이스트-제로헝거’ 협약
음식물 낭비 줄여 저개발 국가 기아퇴치 일조키로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CJ그룹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 문종석)가 유엔세계식량계획(WFP)과 손잡고 ‘저개발 국가 기아퇴치 사업’에 힘을 보탠다. 


이를 위해 CJ프레시웨이는 지난 8일 서울시 중구 본사에서 문종석 대표를 비롯해 CJ제일제당 민희경 사회공헌추진단장, WFP 우테 클라메르트 대외협력 사무차장, 임형준 서울사무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제로헝거(Zero Hunger) 캠페인'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리나라에서 하루에 쓰레기로 버려지는 음식물은 1만6천톤에 육박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1~2인 가구 증가와 생활수준 향상으로 음식물 쓰레기양이 매년 증가중이며, 2017년 기준으로 하루 1만5903톤이 발생한다. 우리 국민의 연간 1인당 쌀 소비량으로 환산했을 때 26만명 분이 매일 버려지는 셈이다. 

이처럼 낭비되는 음식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이를 통해 기아퇴치를 위한 기금을 조성하는 모델을 구축하고 시행하는 것은 국내에서는 CJ프레시웨이와 WFP가 처음이다. 

특히 하루 약 40만식의 단체급식 제공 사업자로서 낭비되는 음식물을 줄이는 동시에 기아퇴치 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국제연합 구호기관인 유엔세계식량계획(WFP)과 손을 잡은 것.

이날 협약식에서 WFP 우테 클라메르트 사무차장은 “WFP의 모토인 ‘생명을 살리고 삶을 바꾸는’ 목표 달성을 위한 큰 협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CJ프레시웨이는 오는 24일 '유엔의 날'을 기점으로 CJ제일제당 센터 사내 임직원들이 이용하는 단체급식장, '그린테리아 셀렉션'에서 별도의 '제로헝거' 메뉴를 마련해 매주 한차례씩 4주간 운영하게 된다.

'제로헝거' 메뉴는 버려지는 음식물을 최소화하기 위한 덮밥류, 비빔밥류 등으로 구성되며, 임직원 한 명이 이용할 때마다 1000원씩이 기아퇴치를 위한 기금으로 적립된다.

또 급식장 곳곳에서 '제로 웨이스트, 제로 헝거 존(zone)' 운영과 메뉴 이용을 통해 기아로 고통 받는 이들에게 기여하는 부분을 이미지화해 임직원 참여를 높이는데도 협력하기로 했다.

CJ프레시웨이는 4주간의 파일럿 운영을 통해 적립된 기금을 WFP를 통해 기부할 계획이며, WFP는 해당 기금을 아프리카 등 기아로 고통받는 현장에 다양한 물품으로 지원하게 된다.

CJ프레시웨이 문종석 대표는 "우리나라 음식물 쓰레기 중 약 10%가 단체 급식소에서 발생한다”며 “단체 급식장에서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을 통해 음식물 잔반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환경문제 개선과 동시에 저개발 국가의 기아문제 해결에 일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현재 산업체, 오피스, 병원, 골프장 등 전국 550여 곳에서 단체 급식장을 운영 중이며, 지난해에는 잔반 줄이기 캠페인을 실시하는 등 버려지는 음식물을 줄이기 위한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 현대오일뱅크 현장 방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 마무리 현장을 찾아 안전경영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권오갑 회장은 27일(수) 현대오일뱅크가 지난 4월부터 실시 중인 정기대보수 현장을 전격 방문해 안전은 경영의 최우선 가치임을 강조하며 무재해 속에 정기보수를 끝마친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권 회장은 “저유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정기보수를 크고 작은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줘 감사하다”며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대산공장의 무재해 기록이 앞으로도 계속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회장은 이어 ”안전경영에 있어서는 회사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와 함께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의지와 각오도 중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통해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안전경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권 회장은 지난 25일 최근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현대중공업 그룹 전반에 걸친 안전경영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한 달여의 대산공장 정기보수를 마치고 27일부터 본격 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