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1.2℃
  • 구름조금강릉 22.6℃
  • 구름많음서울 22.5℃
  • 박무대전 23.2℃
  • 박무대구 21.8℃
  • 흐림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2.8℃
  • 흐림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4.5℃
  • 구름많음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많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2.0℃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현대차그룹, 에너지저장장치 보급 사업 본격화

한국수력원자력과 협업 2021년까지 총 10MWh 규모 시범사업
“친환경 자원 선순환고리로 글로벌 재생에너시시장진출 앞장”



[산업경제뉴스 김명인 기자] 현대차그룹이 ‘한국수력원자력’과 함께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보급 사업을 전개한다.


또한 에너지저장장치 분야의 전문 제조업체인 ‘파워로직스’와 공동으로 파일럿 생산 라인을 구축,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현대차그룹과 한수원은 지난 27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사업 공동수행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약에 따라 한수원이 추진 중인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연계해 오는 2021년 말까지 총 10MWh 규모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의 시범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번 공동 시범사업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의 핵심 기술 내재화는 물론 실질적인 사업성을 검증하기 위한 차원이다.


먼저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와 한수원이 공동으로 투자해 울산공장 내 구축한 태양광 발전시스템에, 올해 11월까지 2MWh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를 설치하고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한수원이 구축 예정인 태양광시스템과 연계, 2021년 말까지 8MWh 급 에너지저장장치를 추가로 설치 운영하는 시범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2030년에는 한수원의 수상 태양광, 도서 지역 풍력 사업 등 대규모 재생에너지 사업과 연계해 3GWh 급 세계 최대 규모의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보급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현대차그룹은 지난 25일 에너지저장장치용 모듈 및 팩 제조 전문 업체인 ‘파워로직스’와 공동으로 충청북도 청주에 파일럿 생산 라인을 구축, 가동을 시작했다.


이 라인은 연간 200대 분량의 전기차 폐배터리를 1000대의 배터리트레이로 재가공할 수 있는 규모로, 현대차그룹은 추진 중인 대규모 보급 사업에 이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와 연계한 에너지 발전은 기존의 발전 방식보다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이다”라며,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생산부터 폐배터리 처리까지 친환경 자원의 선순환고리를 만들고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