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30 (금)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22.2℃
  • 구름조금서울 20.1℃
  • 박무대전 19.7℃
  • 박무대구 20.3℃
  • 박무울산 20.3℃
  • 박무광주 20.8℃
  • 박무부산 20.7℃
  • 맑음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24.3℃
  • 맑음강화 21.0℃
  • 맑음보은 17.7℃
  • 구름조금금산 17.9℃
  • 맑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기획PLUS

[유통식품 트렌드]⑪닭·돼지·명태..‘특수부위’ 먹거리 열풍

껍데기부터 돼지꼬리, 닭똥집 활용 이색 메뉴 출시 ‘봇물’
특수 부위에 대한 호기심과 희소성 결합...트렌드화 추세

bbq[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최근 외식업계가 닭껍질, 수구레, 돼지꼬리, 명태껍질 등 평상시 음식점에서 자주 접하지 못했던 ‘특수부위’를 활용한 메뉴 출시에 열을 올리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돼지고기, 소고기, 닭고기 가리지 않고 육류와 해산물의 특수부위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특수부위가 업계의 ‘핫 키워드로’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는 업계에서는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메뉴에 대한 호기심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부위에 대한 희소성과 다양해진 소비자들의 입맛 등이 맞물리면서 특수부위의 수요 증가에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닭껍데기, 닭발, 똥집, 돼지꼬리, 명태껍질 등 특수 부위 활용 메뉴 ‘봇물’ 


닭의 특수부위를 활용한 메뉴로는 ‘닭껍질’이 평정한 분위기다. 

KFC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닭껍질튀김’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일부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이 SNS를 통해 화제가 되면서 국내 소비자들의 요청에 의해 판매하게 된 제품으로, 출시 이후 치킨의 아성을 위협할 정도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외식 기업 ㈜디딤이 운영하고 있는 주점 프랜차이즈 ‘미술관’도 여름 시즌 메뉴로 닭껍데기를 바삭하게 튀긴 ‘닭가와튀김’을 출시했다.  

'닭가와튀김'은 기존 닭 튀김요리와는 달리 닭껍질로만 튀긴 후 타래소스를 곁들여 먹을 수 있는 메뉴로 색다른 맛은 물론 안주로도 제격이라는 것이 업체 측 전언이다. 

미술관은 ‘닭가와튀김’ 외에도 닭발을 활용한 ‘닭발짜글이’도 선보여 특별한 닭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치킨 프랜차이즈 ‘노랑통닭’에서는 닭 모래주머니라고도 불리는 닭똥집을 튀긴 메뉴를 판매하고 있다. 

노랑통닭의 ‘똥집감자튀김’은 오독오독한 식감의 똥집튀김과 고소한 감자튀김이 함께 들어가 맥주 안주로 제격이며, 양도 푸짐해 가격 대비 만족도가 높다. 이에 현재 노랑통닭의 인기메뉴 중 하나로 떠오른 가운데 깐풍소스로 볶은 ‘깐풍똥집’도 함께 판매 중이다.

숯불닭갈비 전문 프랜차이즈 ‘숯불에닭’도 다양한 닭 특수부위를 활용하고 있다. 닭목살, 닭치마살 등 고객들이 자주 접해보지 못한 부위를 메뉴화하면서 특별함과 색다른 맛을 선보여 닭을 좋아하는 고객들을 중심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기존 인기 사이드 메뉴인 닭껍데기에 돼지껍데기와 명태껍데기를 추가로 출시해 지난 17일 사이드‘육해공 3총사’를 고객들에게 선보였다. 

‘BBQ 돼지껍데기’는 콜라겐이 풍부한 돼지 껍데기를 바삭하게 튀긴 메뉴로 바비큐 시즈닝과 함께 제공하며, 또 ‘BBQ 명태껍데기’는 간단한 맥주 안주로 사랑 받고 있는 명태껍데기를 고소하고 짭조름한 비비큐 특제 튀김옷을 입혀 튀긴 메뉴이다. 

매콤하고 새콤한 할라피뇨 치폴레 소스가 함께 제공돼 명태껍데기의 쌉쌀한 맛을 잡아준다는 것이 업체 측 소개의 변이다.

돼지꼬리를 구이로 선보이고 있는 곳도 있어 화제다. 서울 공덕동의 ‘용마루굴다리껍데기’에서는 매일 한정 물량으로 저렴한 가격에 돼지꼬리 구이를 선보이고 있다. 

프리미엄 돼지고기 전문점 ‘신도세기’에서는 양념에 버무린 돼지꼬리구이를 판매하고 있다. 한 마리에 100~130g 정도밖에 나오지 않아 확보하기에도 어려움이 있다는 돼지꼬리는 기존 돼지고기집이나 부속고기집을 중심으로 빠르게 늘고 있는 추세다. 


썬앳푸드가 운영하는 브라질 슈하스코 스테이크 전문점 ‘텍사스 데 브라질’은 고객들의 요청으로 올 초 한정 출시했던 ‘Pork 토마호크’를 정식 메뉴로 재출시했다. 

‘Pork 토마호크’는 국내산 돼지고기의 등심과 등갈비 부위를 활용해 뼈가 고기에 붙어 있는 본인(Bone-in) 스테이크의 형태로 일반적으로는 소고기로 즐기는 부위로 알려져 있다. 

평소 접해보지 못한 색다른 부위로 출시 당시부터 큰 화제를 불러모은 ‘Pork 토마호크’는 100% 참숯에 슈하스코 방식으로 구워내 기름기는 적지만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한다고 업체 관계자는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 입맛이 다양해지면서 생존전략의 일환으로 색다른 메뉴를 지속 개발해야 됨에 따라 그동안 관심이 적었던 육류 및 해산물의 특수부위에 주목하고 있다”며 “특수부위로 만든 메뉴는 호기심과 희소성이 높아 최근 닭껍질의 인기처럼 고객 관심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관련기사





롯데제과, ‘2019 레드닷 어워드’ 수상작과 배경은?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빼빼로 캐릭터(빼빼로 프렌즈)를 활용한 기획 제품 패키지로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20일 롯데제과에 따르면 빼빼로 프렌즈는 초코, 아몬드, 화이트 빼빼로 등 각 제품의 특성에 맞게 성격과 스토리를 담아 의인화한 캐릭터다. 이 캐릭터들을 활용하여 축제 분위기를 연출하며 생일 케이크, 폴라로이드 사진 등의 아기자기한 이미지 요소들을 제품 패키지에 적용했다. 이모티콘 사용이 늘고 캐릭터 산업이 성장하는 등 요즘 디지털 세대들의 소비 트렌드에 맞춰, 과자 디자인에도 캐릭터로 스토리를 담아 개성 있게 표현해 낸 것이 국제 디자인 상 수상의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롯데제과는 작년부터 디자인 담당 부서를 디자인 센터로 승격시키고 전문 인력을 확대하는 등 디자인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는데 이러한 노력들이 주효, 4년 연속 국제 디자인상 수상이라는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하고 있다. 특히 2014년 이래 6년간 국제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횟수만 11차례로 이 기간 제과 기업 중에서는 최다 수상 기업으로 전해진다. 앞으로도 롯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