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1 (목)

  • 흐림동두천 6.6℃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8.5℃
  • 박무대전 6.0℃
  • 박무대구 7.0℃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5.7℃
  • 맑음제주 12.3℃
  • 구름조금강화 9.4℃
  • 흐림보은 2.4℃
  • 흐림금산 3.7℃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PeopleㆍCompany

롯데제과, ‘2019 레드닷 어워드’ 수상작과 배경은?

빼빼로 캐릭터 기획 제품, 레드닷 어워드 본상 수상
2014년 이래 11번째 국제 디자인상 수상, 국내 제과 기업 중 최다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빼빼로 캐릭터(빼빼로 프렌즈)를 활용한 기획 제품 패키지로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20일 롯데제과에 따르면 빼빼로 프렌즈는 초코, 아몬드, 화이트 빼빼로 등 각 제품의 특성에 맞게 성격과 스토리를 담아 의인화한 캐릭터다. 이 캐릭터들을 활용하여 축제 분위기를 연출하며 생일 케이크, 폴라로이드 사진 등의 아기자기한 이미지 요소들을 제품 패키지에 적용했다. 

이모티콘 사용이 늘고 캐릭터 산업이 성장하는 등 요즘 디지털 세대들의 소비 트렌드에 맞춰, 과자 디자인에도 캐릭터로 스토리를 담아 개성 있게 표현해 낸 것이 국제 디자인 상 수상의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롯데제과는 작년부터 디자인 담당 부서를 디자인 센터로 승격시키고 전문 인력을 확대하는 등 디자인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는데 이러한 노력들이 주효, 4년 연속 국제 디자인상 수상이라는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하고 있다. 

특히 2014년 이래 6년간 국제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횟수만 11차례로 이 기간 제과 기업 중에서는 최다 수상 기업으로 전해진다. 

앞으로도 롯데제과는 친환경 디자인을 확대하는 등 감성 품질 업그레이드를 위한 디자인 경영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한편,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 센터가 주관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55년부터 그 역사를 이어오고 있으며 독일 ‘IF 어워드’,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