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3 (토)

  • 맑음동두천 30.9℃
  • 구름많음강릉 29.7℃
  • 맑음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31.4℃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조금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많음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30.8℃
  • 구름많음제주 29.8℃
  • 맑음강화 30.0℃
  • 구름많음보은 31.1℃
  • 구름많음금산 31.1℃
  • 구름많음강진군 30.0℃
  • 맑음경주시 32.0℃
  • 구름조금거제 31.1℃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S-OIL 정유사업이익 2300억 감소...회사실적도 들쑥날쑥

2분기 영업이익 905억 적자...분기마다 '흑·적자 반복'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S-OIL이 올해 2분기에 적자가 났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4분기에 적자가 났다가 지난 1분기에 흑자로 돌아섰지만, 또 한 분기만에 적자 회사가 됐다. 과거 국제 유가와 정제마진이 출렁일때 보였던 '들쑥날쑥' 실적이 다시 재현되는 모양새다.


S-OIL은 24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2019년 2분기 잠정 영업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6조2573억원, 영업손실 905억원, 당기순손실 147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4.2% 증가해서 미미한 증가세를 보였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적자로 전환됐다. 직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한 분기만에 15.3% 증가해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하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한 분기만에 적자 전환됐다. 


지난 1년간의 실적을 분기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3분기에는 3157억원의 영업이익이 났지만 4분기에는 3335억원 손실이 나더니, 올해 1분기에는 2704억원의 흑자를 냈다가 이번 2분기에 다시 905억원의 손실을 내는 등 분기마다 흑자와 적자를 반복하고 있다.


이렇게 매분기마다 흑자와 적자를 번갈아 내고 있는 모습을 보이자 업계에서는 자산 16조원 연간매출 25조원의 대기업 영업추이로는 매우 불안정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 주사업인 정유사업, 국제유가 변동 그대로 흡수


회사의 실적이 이렇게 변동이 심한 것은 주사업인 정유사업부문이 국제유가와 국제 정제마진 등 영업환경을 여과없이 흡수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회사가 발표한 실적보고자료에 따르면 S-OIL은 정유사업과 석유화학사업 그리고 윤활기유 사업으로 구분된다.


이 가운데 정유사업의 매출이 5조18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79.9%를 차지하고 있고 석유화학사업이 9112억원으로 14.6%, 윤활기유사업이 3443억원으로 5.5%를 차지한다.


이렇게 정유사업이 회사의 주요 매출원임에도 불구하고 정유사업의 실적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 회사전체의 문제점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정유사업은 이번 2분기에 1361억원의 손실을 내서 회사가 적자로 전환하게 된 주요 이유가 됐다. 지난 1분기에는 908억의 이익을 냈지만 한 분기만에 영업이익이 2269억원이나 줄어들었다. 정유사업은 지난해 4분기에도 3520억원의 손실을 내서 역시 회사를 적자회사로 만들었다.


석유화학사업과 윤활기유사업은 정유사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정된 모습이다. 하지만 매출과 이익 비중이 작아 아직은 회사 전체 실적에 큰 공헌을 하지 못하고 있다.  




정유사업이 이렇게 수천억원 이익에서 수천억원 손실 사이를 오가는 이유는 사업구조가 국제 유가와 국제 정제마진 등에 거의 그대로 노출돼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회사가 대규모 적자를 낸 2014년에는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 대에서 20달러 수준으로 폭락하고 정제마진도 5달러선에 머물렀기 때문이다. 그후 2018년까지 회사는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에 없던 대규모 영업이익을 실현했는데 유가는 많이 안올랐지만 정제마진이 8~10달러 선으로 급상승했기 때문이었다.


지난해 4분기 대규모 적자가 난 것도 정제마진이 8달러 대에서 1달러 대까지 급락했기 때문이고 올해 1분기 다시 흑자로 돌아 선 것도 정제마진이 1달러 대에서 6~8달러 선으로 올랐기 때문이다. 그리고 올해 2분기 다시 적자가 난 것도 정제마진이 1~3달러 선으로 추락했기 때문이다.


 


■ 유가변동 극복을 위한 노력 지속 


S-OIL은 이렇게 유가에 따라 들쑥날쑥하는 영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사업다각화, 생산효율화, 판매선 다변화 등의 노력을 수년간 이어오고 있다. 


S-OIL은 지난 4년 동안 실현한 4.8조 원의 영업이익과 동일한 규모의 금액을 투입해 잔사유 고도화 시설(RUC)과 올레핀 하류시설(ODC)을 완성했고 지난해 말부터 상업가동을 시작했다.


또, 사업다각화를 위한 다음 단계로 울산 온산공장 부지 40만㎡를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매입했으며 2023년까지 총 5조원 이상의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S-OIL은 지난 6월 모회사인 사우디 아람코와 잔사유 고도화 컴플렉스(RUC)와 올레핀 다운스트림 컴플렉스(ODC) 설비 준공식을 가졌다. 


최신 정제기술이 적용된 이번 설비로 에쓰오일의 프로필렌, 가솔린 등의 고부가 석유화학제품 비중이 8%에서 13%로 높아지게 된다.


S-OIL은 또, 60억 달러 규모의 스팀 크래커 및 올레핀 다운스트림 프로젝트 협업에 대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이 프로젝트는 2024년 완공 예정이며 세계적인 수준으로 평가받는 스팀 크래커는 나프타와 부생가스를 원료로 에틸렌 및 기타 석유화학 원재료를 생산하게된다. 


회사는 이러한 노력으로 변덕스런 유가변화에 취약한 사업구조를 개선하고 회사경영을 안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S-OIL 관계자는 "정유분야에 치중됐던 사업구조를 석유화학으로 분산하고 기존 석유화학 비중을 14%에서 19%까지 확대하겠다"며 "올해부터 이 시설들이 본격 가동되면서 진정한 ‘사업다각화’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