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25.5℃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2.8℃
  • 울산 20.7℃
  • 광주 20.3℃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0.2℃
  • 제주 21.9℃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물회·반계탕·김치말이국수..1인용 여름 별미의 ‘유혹’

“나 혼자 즐긴다!” 1인식 여름 별미 메뉴 눈길
1인 가구 늘면서 1인식 메뉴도 다양하게 진화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외식업계가 최근 급증세를 타고 있는 1인 가구와 혼밥족을 겨냥, 1인식 여름철 별미 메뉴를 줄줄이 선보이며 더위에 지친 소비자 입맛 유혹에 나서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1인 가구가 해를 거듭할수록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18년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고용현황'을 보면, 지난해 10월 기준 1인 가구는 578만8천 가구로, 이는 전체 가구의 30%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3가구 당 1곳은 1인가구인 셈. 이런 추세 속에 1인식 메뉴도 점차 다양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미 돈가스, 분식, 피자, 삼겹살, 족발 같은 1인용 메뉴가 활발히 출시되는 상황이지만, 최근 들어 외식과 편의점업계를 중심으로 여름철 별미식 1인 메뉴를 잇달아 내놔 눈길을 끈다.

물회, 보양식 반계탕, 김치말이국수 등 1인식 메뉴 ‘눈길’

 
㈜디딤이 운영하고 있는 해산물 전문점 ‘연안식당’은 최근 여름 시즌 메뉴로 혼자서도 먹기 좋은 ‘연안 해산물 물회’를 선보였다.
 
시원한 육수에 꼬막, 멍게, 한치, 소라, 해삼 등 다양한 해산물이 들어가 바다의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데가 혼자서도 즐길 수 있도록 1인분으로 제공되는 것이 특징이다. 주문 시 소면과 공기밥도 같이 제공돼 보다 푸짐한 식사를 할 수 있다.
 
서울식 국밥 브랜드 ‘육수당’에서는 여름철 보양식으로 혼자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얼큰반계탕’을 새로 출시했다.

 
‘얼큰반계탕’은 닭 한마리가 부담스러운 고객들을 위해 반계를 사용, 혼자 온 여성고객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메뉴다. 특히 일반 삼계탕과는 달리 매콤하면서도 얼큰한 맛이 특징인 육개장을 활용한 국물로 색다른 보양식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1인 고객이 많이 찾는 편의점에서도 여름철 별미를 내놓고 있다. ‘이마트24’는 여름시즌 한정 상품으로 '김치말이국수'를 출시해 손쉽게 여름철 별미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김치말이국수'는 쫄깃한 소면과 김치, 오이, 육수로 구성됐으며, 구매 시 얼음컵을 제공해 더욱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종가집 김치를 사용하여 적당히 익은 김치의 산도(pH4)를 균일하게 유지해 육수와 맛의 균형을 이루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1인 가구가 많아지면서 혼밥을 하려는 고객들도 늘어나 다양한 1인 메뉴가 개발, 출시되고 있다”며 “특히 여름 시즌을 맞아 여름철 별미 및 보양식도 혼자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업계에선 1인 고객을 배려한 메뉴 출시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동국제강 창립 65주년 '멀티스페셜리스트' 강조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창립 65주년을 맞은 동국제강은 일하는 방식을 전면 재검토하고 멀티 스페셜리스트가 될 것을 다짐했다. 또 창립행사의 하나로 아동센터 등을 방문해 도시락을 나누며 이웃과 함께하는 기업 철학을 실천했다. 동국제강은 지난 5일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 본사에서 창립 65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에서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일하는 방식의 재점검’, ‘소통과 몰입’, ‘멀티스페셜리스트’의 세 가지 키워드를 직원들에게 주문했다. 장 부회장은 최근 5년간 53개의 산을 161번 등반한 자신의 모습을 영상으로 편집해 직원들과 공유하며 “목표를 향한 도전은 오를 산을 결정하는 것과 같다. 정상을 향해 나아가는 등산의 기술, 주변 경관을 즐기며 내려오는 하산의 기술처럼 업무에서도 일하는 방식의 최적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 부회장은 임직원에게 “동료 간 창의적으로 소통하고, 각자의 역할에 충실히 몰입할 것”을 당부하며 “끊임없는 자기 계발을 통해 경쟁력을 갖춘 멀티스페셜리스트로 거듭나달라”고 전했다. 한편, 동국제강은 창립 65주년을 맞아 임직원 모두 함께 기념일을 축하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무엇보다 전 사업장의 ‘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