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흐림동두천 19.5℃
  • 맑음강릉 20.3℃
  • 흐림서울 21.4℃
  • 구름조금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23.8℃
  • 흐림울산 21.8℃
  • 구름조금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1.6℃
  • 구름조금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21.8℃
  • 구름조금보은 22.2℃
  • 흐림금산 21.7℃
  • 구름많음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빙그레, 1Q 매출 ‘창사 최대’ 손익 120.2%↑..비결과 전망은?

2019년 1Q, 전년 동기대비 매출 4.4%↑영업익 120.2%↑
‘냉동·냉장·해외’사업 호조..영업익은 2012년 1분기 이후 최대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빙그레가 올 1분기 경기 침체 장기화에도 불구, 국내외 빙과 및 냉장사업부 선전에 힘입어 매출은 역대 1분기 최대, 영업이익은 지난 2012년 1분기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더욱이 이 회사는 지난해 외형과 영업이익 모두 호 실적을 시현한데이어 올 1분기에도 호조세를 이어감에 따라, 그 비결은 무엇이고 향후 영업전망은 어떠할 지에 대해 투자자는 물론 유가공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Q 연결매출, 1774억(4.4%↑)으로 역대 최대치...빙과·냉동·해외사업’ 골고루 힘 보태 


빙그레 1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연결 재무제표기준 1분기 매출은 1774억 원으로 전년 동기 1698억 대비 약 4.4% 신장해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하는 선전을 펼쳤다. 

이 같은 호실적의 배경으로는 이 회사의 양대 사업부문인 빙과와 냉장사업부의 고른 성장과 더불어 상하이, 미국 등 해외법인의 성장세가 가세한 때문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IBK투자증권 김태현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냉장사업 매출의 41.6%(2018년 기준)를 차지하는 바나나맛우유 가격 인상분이 2월부터 반영됐고 흰우유 실적이 개선되며 성장을 견인했다”며 “냉동사업부 역시 가격정찰제로 경쟁 강도가 완화되면서 평균판매단가의 상승과, 아이스크림 할인 전문점 증가 등으로 비교적 큰 폭의 성장세를 시현했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1분기보고서에 따르면 냉장부문 매출은 지난해 1분기 1083.8억 원 대비 약 2.4% 증가한 1110.1억을 시현했고, 같은 기간 냉동 부문에선 614.2억 원에서 올 1분기 663.3억으로 8.0% 가량 신장된 것으로 나타나 증권사 분석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특히 올 1분기 기준 사업부문별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냉장 부문이 전년도 63.8%에서 62.6%로 1.2%포인트 줄어든 반면에 냉동은 36.2%에서 37.4%로 1.2%P가 늘어나 빙과류가 포함된 냉동사업부문이 전사 성장에 더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1Q 해외법인 매출 전년 동기대비 30.9%↑, 순이익 35.4% 급증...상하이 주도 
 

이에 더해 ‘브라질·상하이·미국’ 등 3개 해외법인의 합산 실적 선전까지 가세함으로써 역대 최대 분기 매출과 손익향상에 서로 힘을 보태며 이 같은 호 실적을 합작해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최근 3년 이들 해외법인의 합산 영업실적을 살펴보면 2017년 1분기에 매출 약 66억에 8.1억 순이익을, 2018년 매출 67.4억에 순이익 7.6억, 그리고 올해 1분기에는 88.3억 매출에 10.3억 원의 순이익을 올려 연결 실적 향상에 힘을 보탰다.

특히 상하이법인의 경우 올 1분기 52.1억의 매출과 3.98억 원의 순이익을 올려 지난해 1분기 대비 매출은 33.8%, 순이익은 무려 328%나 급증해 해외법인 합산 실적 향상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모았다. 

1Q 영업익, 120.2% 급증 9년 만에 가장 많아...향후 전망도 긍정적

4.4% 성장한 외형에 이어 올 1분기 62억 원의 연결 영업이익을 시현, 전년 동기 28억 대비 120.2%나 급증, 양호한 성적표를 시장에 내놨다. 

특히 지난 2012년 1분기에 기록했던 65.8억 원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는 선전을 펼친 셈이다. 

배경으로는 지난해 1분기 냉동밥(헬로빙그레), 젤리 등 상품 비중 증가에 따른 광고선전비 급증 등 상대적으로 높은 원가 부담이 기저효과로 작용한데다가, 

바나나맛 우유 가격 인상과 빙과류 판매호조 및 평균판매단가 상승, 또한 상하이법인의 손익 급증이 가세한 때문이라는 것이 증권가의 분석이다. 

빙과류 프리미엄 신제품의 판매 호조와 함께 아이스크림 가격 정찰제가 안정화되면서 경쟁부담이 완화되면서 평균판매가격(ASP)이 상승했고, 

이에 더해 ‘JJ아이스크림’, ‘훈이네 아이스크림’과 같은 아이스크림 판매 전문 매장 설립이 러시를 이루는 등 빙과판매의 구조적 개선이 큰 역할을 했다는 설명이다. 

한국투자증권 이경주 연구원은 ‘강한 브랜드에 날개를 달았다’라는 한 보고서에서 “빙그레의 빙과 부문 대체재 대비 가격 경쟁력은 사상 최고 수준이며 가격 정찰제 안정화로 ASP도 올라가고 있다"며 "게다가 아이스크림 전문매장 확장 등이 근원적 개선 요인에 불을 당겼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빙그레의 향후 영업전망은 대체로 긍정적이다. 

IBK투자증권 김태현 연구원은 “작년 2~3분기 폭염 수혜로 빙과류 판매 실적 개선이 컸음을 상기하면 올해 이익 개선에 대한 부담이 있지만, 주력 제품인 바나나맛우유 가격 인상 및 프리미엄 빙과류 신제품 출시에 따른 평균판매단가(ASP) 상승효과 등으로 올해는 전년대비 매출은 약 4.2%, 영업이익도 7.4%가량 신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동국제강 창립 65주년 '멀티스페셜리스트' 강조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창립 65주년을 맞은 동국제강은 일하는 방식을 전면 재검토하고 멀티 스페셜리스트가 될 것을 다짐했다. 또 창립행사의 하나로 아동센터 등을 방문해 도시락을 나누며 이웃과 함께하는 기업 철학을 실천했다. 동국제강은 지난 5일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 본사에서 창립 65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에서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일하는 방식의 재점검’, ‘소통과 몰입’, ‘멀티스페셜리스트’의 세 가지 키워드를 직원들에게 주문했다. 장 부회장은 최근 5년간 53개의 산을 161번 등반한 자신의 모습을 영상으로 편집해 직원들과 공유하며 “목표를 향한 도전은 오를 산을 결정하는 것과 같다. 정상을 향해 나아가는 등산의 기술, 주변 경관을 즐기며 내려오는 하산의 기술처럼 업무에서도 일하는 방식의 최적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 부회장은 임직원에게 “동료 간 창의적으로 소통하고, 각자의 역할에 충실히 몰입할 것”을 당부하며 “끊임없는 자기 계발을 통해 경쟁력을 갖춘 멀티스페셜리스트로 거듭나달라”고 전했다. 한편, 동국제강은 창립 65주년을 맞아 임직원 모두 함께 기념일을 축하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무엇보다 전 사업장의 ‘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