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3.9℃
  • 구름많음울산 5.2℃
  • 맑음광주 1.9℃
  • 흐림부산 6.3℃
  • 구름많음고창 -0.4℃
  • 흐림제주 6.9℃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0.9℃
  • 구름조금거제 4.2℃
기상청 제공

신제품 프로모션

‘롯데 월드콘 vs 빙그레 슈퍼콘’..승부수와 당신 선택은?

롯데제과, 33주년 기념 월드콘 기획 제품 출시
빙그레, 손흥민 모델 발탁에 기념 패키지 선봬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국내 빙과류 시장에서 점유율 1, 2위를 기록중인 롯데제과와 빙그레가 본격 여름 시즌을 맞아 콘류 아이스크림 신제품과 스타 마케팅을 각각 앞세워 고객 유치를 향한 한판 승부에 돌입했다. 

각사에 따르면 1위 롯데제과는 지난 25일 자사 스테디셀러인 월드콘 출시 33주년을 맞아 특별 기획제품을, 또 2위 업체 빙그레는 지난해 4월 출시해 빠른 속도로 시장에 안착중인 슈퍼콘의 새 모델로 축구 스타 손흥민을 지난 3월 발탁 촬영한 CF를 최근 선보이며 제각각 시장 공략에 나선 것. 

아이스크림 본격 성수기를 맞아 33살 특별기획 제품과 스타마케팅을 각각 내세운 이들 브랜드의 한판 승부에 우리 소비자들은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33살 기념판 롯데제과 월드콘 VS 빙그레 슈퍼콘 손흥민 패키지 ...당신 선택은?


먼저 롯데제과(대표 민명기)는 자사 베스트셀러 월드콘의 33주년을 맞아 특별 기획 제품 ‘월드콘 아몬드 브리틀’을 지난 25일 선보였다.  

‘월드콘 아몬드 브리틀’은 아이스크림 속에 아몬드 브리틀을 넣어 고소하고 달콤한 맛을 더한 제품이다. 브리틀(Brittle)은 견과류와 설탕 등을 섞어 만든 사탕 과자로 특유의 바삭바삭 씹히는 식감과 캐러멜 풍미의 달콤한 맛이 특징.

이번 제품 출시로 월드콘은 오리지널 바닐라맛과 모카커피맛 등 총 3가지 제품으로 라인업이 확대됐다. 

롯제제과 관계자는 "월드콘은 지난해 약 750억원을 판매하며 20여 년간 유지해온 빙과류 판매 1위를 지키고 있으며 출시 33주년을 맞아 새로운 디자인 적용과 신제품 출시 등 적극적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7~8월 여름 성수기를 맞아 더욱 공격적인 판촉 전략을 통해 작년대비 판매량을 10%이상 늘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빙그레 또한 최근 빠른 속도로 시장에 안착중인 야심작 ‘슈퍼콘’의 상승세를 이끌 선봉장으로 축구 스타 손흥민을 모델로 발탁, 기념 에디션과 CF를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슈퍼콘’은 지난해 4월 출시된 빙그레의 콘 아이스크림 브랜드로, 새로운 제조공법 도입으로 바삭한 식감과 풍부한 토핑, 독특한 포장으로, 출시 1년이 채 안된 시점에서 누적매출 100억 원을 돌파하며, 비교적 빠른 속도로 시장에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3월 손흥민 스페셜 패키지 제품 출시에 이은 손흥민 발탁은 슈퍼콘의 성장세를 공고히 함과 동시에 상승세를 더욱 견인시키겠다는 승부수다. 

손흥민 스페셜 패키지는 기존 바닐라맛과 초코맛에다가 신제품인 딸기맛과 민트쿠키맛을 포함해 총 4종. 더불어 4월부터 영상광고를 선보인데 이어 소비자 이벤트도 지속 펼칠 계획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손흥민 선수가 보여준 최고의 활약이 슈퍼콘이 지향하는 이미지에 부합해 모델로 선정했다”며 “손흥민 스페셜 패키지와 영상광고 등의 마케팅 활동을 통해 슈퍼콘의 상승세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현대百그룹 정지선 회장, “올 한해 절박한 각오 다지자”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지난 2일 열린 그룹 시무식에서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올 한해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침몰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를 다질 것을 주문했다. 더불어 “2020년을 그룹의 새로운 10년의 출발점이자, 성장을 위한 실질적 변화를 실천해 나가는 전환점으로 삼고, 성장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는 비전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정 회장은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침몰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를 다져야 한다”며 “수많은 도전을 통한 실패에 당당히 맞설 때, 비전은 현실이 되고 우리 그룹은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혁신적 사고와 실행을 바탕으로 한 성장전략 추진 ▲고객 가치에 초점을 둔 비즈니스 모델 변화 ▲공감과 협력의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 방침도 제시했다. 성장전략 추진, 비즈니스 모델 변화, 공감·협력의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방침 제시 정지선 회장은 먼저, “비상(非常)이 일상이 된 상황에서는 변화의 흐름을 파악하고 대안을 찾는 ‘혁신적 사고’를 통해 성장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변화의 흐름을 빠르게 읽고 기존 전략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