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8 (금)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1.3℃
  • 연무서울 25.1℃
  • 흐림대전 26.2℃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1.3℃
  • 흐림광주 24.1℃
  • 흐림부산 22.0℃
  • 흐림고창 24.4℃
  • 맑음제주 24.0℃
  • 흐림강화 23.6℃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1.5℃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기아차, 소형SUV '셀토스' 공개‥사전접수

잠정가격 1930~2480만원‥ 최종가격 출시후 공개예정


[산업경제뉴스 김명인 기자]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소형SUV '셀토스'가 공개됐다.


기아차는 지난 26일 이 차량의 주요 사양 및 가격대를 공개하고 전국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글로벌 소형SUV의 이상적인 이미지를 제시한 콘셉트카 ‘SP 시그니처’를 선보였고, 지난 20일 인도에서 셀토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전세계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냈다.


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 1930~1960만원, 프레스티지 2240~2270만원, 노블레스 2450~2480만원 △1.6 디젤 모델 트렌디, 프레스티지, 노블레스의 범위 내에서 가솔린 대비 190만원 추가해 책정될 예정이다. (※ 최종 가격은 출시 후 공개예정)


외관 디자인은 전장 4,375mm, 전폭 1,800mm, 전고 1,615mm(루프랙 미적용시 1,600mm), 휠베이스 2,630 mm의 볼륨감 있는 차체 크기를 기반으로 강인하고 대담한 외장 이미지를 선보인다.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다크 오션 블루 △마스 오렌지 △그래비티 그레이 △체리 블랙 △스틸 그레이 등 원톤 컬러 6종과 △스타브라이트 옐로우 바디 + 체리 블랙 루프 등 투톤 컬러 5종으로 운영된다.


내장 색상은 △블랙 △플럼 △브라운 3종으로 운영된다.


특히 이 모델은 동급 최고 수준의 2열 및 러기지 공간을 확보해 실내 공간 경쟁력을 자랑한다.


2열에 여유로운 공간을 확보하고 열선 시트/리클라이닝, 에어벤트, USB 충전포트 등을 적용해 편의성을 강화했으며, 동급 최대 러기지 용량 498ℓ(VDA 기준)를 구현하고 2단 러기지 보드 적용으로 적재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엔진은 △1.6 터보 가솔린(최고출력 177 PS, 최대토크 27.0kgf•m)  △1.6 디젤(최고출력 136PS, 최대토크 32.6kgf•m)로 운영된다.


탑재된 ADAS 사양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선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을 전트림 기본 적용했다.


이 밖에도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를 동급 최초로 적용하고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재출발 기능 포함) △고속도로 주행보조 △안전하차보조 경고음 등 첨단 사양을 탑재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이 차량은 7월중 세계 최초로 공식 출시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셀토스는 고급스러운 내외장디자인, 공간, 성능, 첨단사양이 응축된 ‘하이클래스 소형SUV’로 하반기 소형 SUV 시장의 기대주로 새로운 미래를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각 부문 사장단 소집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 신성장동력을 챙기기 위해 각 사업부문의 전략과 투자를 직접 점검하고 있어 재계가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전자계열 사장단을 잇따라 소집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일일이 보고받고 방향 지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이 부회장은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IM부문(모바일 스마트폰 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미래 신성장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고동진 IM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회장은 IM부문의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하고,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도 논의됐다.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그 동안의 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