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21.4℃
  • 흐림서울 22.1℃
  • 흐림대전 21.5℃
  • 대구 21.3℃
  • 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1.7℃
  • 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2.7℃
  • 맑음강화 20.9℃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19.6℃
  • 구름조금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ESG 기업공헌활동

대우건설 "재능 뒀다 뭐해" 어려운 이웃 찾아 노후주택 수리

유기견 보호소, 소방관·집배원 휴계시설 수리로 이어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건설사 직원들이 건설재능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아낌없이 나눠주고 있어 주위의 흐믓한 시선을 받고 있다.


대우건설은 25일 서울시 성북구에 위치한 노후주택을 찾아 나섰다. 어려운 생활고로 노후된 주택을 수리할 수 없는 이웃에게 희망을 전달하기 위해서다.


'한국 해비타트'와 함께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에는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40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노후주택을 도배하고, 장판 및 싱크대를 교체했다. 

작업이 까다로운 단열작업도 개보수해 할아버지 할머니께서 겨울에는 따뜻하게 여름에는 시원하게 지내실 수 있도록 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에도 전통시장, 유기견 보호소, 소방관 휴게시설 환경개선활동 등 이웃을 향한 봉사를 활발히 펼쳤다. 올해도 '희망의 집 고치기'에 이어 하반기에는 우체국 집배원들의 휴게시설 개선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건설업 특성을 살려 노후 사회복지시설 리모델링, 담장 개보수, 배수로 보완공사, 소외계층 노후주택 개보수 등 인프라 개선공사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임직원들은 매달 급여에서 1,000원 미만의 동전을 모아 ‘임직원 동전모아 사랑실천하기’ 기금을 마련하여 이웃들에게 작은 손길을 전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사회공헌 활동을 올해는 전년대비 60% 이상 확대 실시할 계획이며 희망의 집 고치기는 총 여섯 차례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인프라 개선공사 외에도 복지시설 방문 봉사, 무료급식 봉사, 임직원 가족 참여 봉사활동, 김장 나눔 등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여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각 부문 사장단 소집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 신성장동력을 챙기기 위해 각 사업부문의 전략과 투자를 직접 점검하고 있어 재계가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전자계열 사장단을 잇따라 소집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일일이 보고받고 방향 지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이 부회장은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IM부문(모바일 스마트폰 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미래 신성장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고동진 IM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회장은 IM부문의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하고,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도 논의됐다.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그 동안의 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