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3℃
  • 구름조금강릉 15.1℃
  • 구름조금서울 17.3℃
  • 맑음대전 20.5℃
  • 구름조금대구 17.2℃
  • 구름많음울산 14.9℃
  • 구름조금광주 17.9℃
  • 구름많음부산 15.1℃
  • 맑음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5.8℃
  • 구름많음강화 15.4℃
  • 맑음보은 19.1℃
  • 맑음금산 18.2℃
  • 구름조금강진군 17.1℃
  • 구름조금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기획PLUS

[서울모터쇼] 소나타 터보 · 하이브리드 모델 공개

180 마력 · 6 T-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탑재
쏘나타 HEV, 친환경에 연비 20km/ℓ 이상 목 표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현대자동차의 신형 쏘나타가 서울모터쇼에서 새로운 라인업인 하이브리드와 1.6 터보 모델의 자태를 공개했다.


현대차는 1일 킨텍스(경기도 고양시 일산 소재)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에서 신형 모델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쏘나타 1.6 터보’를 처음 선보였다.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은 발표를 통해 “신형 쏘나타에 대한 고객의 성원에 부응하고 보다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고자 신형 쏘나타의 신규 라인업을 공개한다”며 “올 여름 본격적으로 출시되는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1.6 터보 모델에도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플레이 현대'라는 콘셉트 아래 모터쇼를 방문한 관람객이 현대차의 브랜드와 상품을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즐겁게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를 기획했다.

종류는 △대한민국 대표 중형 세단 신형 쏘나타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고성능 N △궁극의 친환경차 수소전기차 넥쏘등 세가지 브랜드에 집중한 테마관을 준비함으로써 현대자동차가 지향하는 가치에 공감할 수 있는 특별한 체험형 공간을 구현했다.

 화려해진 디자인에 강력한 동력  신형 쏘나타 1.6 터보

이와 함께, 현대차는 한층 과감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에 다이내믹한 동력성능을 갖춘 신형 쏘나타 1.6 터보를 공개했다.

이 모델은 180 마력의 스마트스트림 G1.6 T-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함께 탑재해 역동적인 동시에 효율적인 주행 성능을 완성했다.

외관은 쏘나타의 아름다운 비례는 유지하면서 전후면 범퍼의 디자인을 변경해 스포티한 이미지를 보다 강조했다.

더욱 화려하고 감각적으로 변신한 1.6 터보의 디자인 특징은 보석의 원석을 기하학적 형태로 깎아낸 듯한 형상의 ‘파라메트릭 쥬얼(Parametric Jewel) 패턴 그릴’이다.

새롭게 적용된 쥬얼 패턴 그릴은 와이드한 비례와 유광 블랙 칼라의 재질을 적용해 과감하고 강렬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와이드하게 뻗은 하단 에어인테이크홀과 공력을 고려한 에어커튼을 통해 강인하고 대담한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에어커튼 외에도 전면 범퍼 사이드에 에어덕트를 배치해 역동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후면부에는 터보 전용 후면 범퍼와 싱글 트윈팁 머플러를 적용해 터보 모델만의 고성능 이미지를 표현했다.

과감하고 강력한 1.6 터보는 오는 7월 공식 출시된다.

■ 신형 쏘나타 HEV, 친환경성·경제성에 연비 20km/ℓ 이상 목표

현대차는 이 모터쇼에서 지난달 21일 공식 출시한 소나타 신형 하이브리드 모델도 처음 선보였다.



신형 하이브리드는 새로운 디자인과 첨단 기술에 친환경성과 경제성까지 더한 것이 특징이다.

외관 디자인은 쏘나타의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미래지향적 감각을 더해 하이브리드 모델만의 친환경 이미지를 구현했다.

또한, 현대차는 최고의 연비 구현을 위한 혁신 기술을 신형 하이브리드에 집약해 이전 모델 대비 10% 향상된 20km/ℓ이상의 연비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특히, 차량의 지붕에 설치한 태양광 패널로 배터리를 충전하는 발전 시스템 '솔라 루프'를 국내 양산차 최초로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적용해 연료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신형 하이브리드는 솔라 루프에서 생산되는 전력으로 1년에 약 130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연료 효율성 향상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를 통한 친환경차 경쟁력 확보와 운전자 사용 편의 향상 등 다양한 긍정적 효과 또한 기대된다.

이 모델은 오는 6월 첨단 기능을 통해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