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3 (토)

  • 흐림동두천 5.8℃
  • 맑음강릉 9.6℃
  • 흐림서울 6.5℃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9.1℃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7.9℃
  • 맑음제주 10.1℃
  • 흐림강화 6.1℃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9.0℃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모비스, 글로벌 화상 이사회 개최…4천원 배당결정

정몽구 · 정의선 · 박정국 대표이사 선임


[산업경제뉴스 김명인 기자]  창사 최초로 외국인 사외이사를 선임한 현대모비스가 22일, 해외 현지를 화상으로 연결해 글로벌 컨퍼런스 형태로 이사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날 개최된 정기주총에서 모비스는 외국인 사외이사 후보 2명을 모두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통과시키고,  오후에 바로 이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22일 현재 노르웨이 오슬로에 있는 외국인 사외이사 1명을 현지 화상으로 연결했고, 다른 외국인 사외이사 1명은 방한해 이 날 이사회에 직접 참석하기도 했다.  


모비스는 이를 통해 모든 사외이사들 의견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효율적인 이사회를 만들어 갔다고 밝혔다.
 
회사 IR담당 고영석 상무는 “앞으로 해외법인을 활용한 비디오 컨퍼런스 체계를 구축해 글로벌 이사회의 운영 효율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모비스는 이날 열린 주총에서 창사 이래 처음으로 외국인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주총에서는 외국인 사외이사 2명 선임 안건을 포함해, 주당 4천원 배당확대와 사내이사 선임 안건 등 회사 측이 제안한 대부분이 채택됐다.
 
이날 선임된 외국인 사외이사는 칼-토마스 노이만과 브라이언 존스 이다. 이를 통해 모비스는 전문성, 다양성,  독립성 3박자를 두루 갖춘 글로벌 사외이사진을 구축하게 됐다.
 
노이만 박사는 전문 엔지니어 출신으로 다양한 글로벌 기업에서 근무하며 R&D-사업개발-경영 등 산업 전반에 걸친 노하우와 풍부한 현장 실무경험을 가진 인물로 평가 받고 있다. M&A와 투자 분야 최고 전문가인 브라이언 존스도 모비스의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 의사 결정에 필요한 적임자라는 평가다.
 
주총 직후 개최된 이날 이사회에서는 정몽구 회장, 정의선 수석부회장, 박정국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각각 선임했다. 모비스는 3명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되면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한 책임 경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날 이사회에 직접 참석해 “새로 합류한 사외이사진들이 그들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가 시장의 판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펼쳐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