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7 (목)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4.0℃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3.7℃
  • 맑음광주 2.3℃
  • 구름많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2.0℃
  • 구름많음제주 6.1℃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0℃
  • 맑음강진군 2.6℃
  • 구름많음경주시 3.0℃
  • 구름조금거제 4.4℃
기상청 제공

〔북미 모터쇼〕현대·기아차, ‘벨로스터 N TCR’ 과 '텔라루이드' 첫선

현대차, 벨로스터 · 코나EV 등 총21종
기아차, 텔루라이드 등 총 23 대 전시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이달초 미국 LA에서 펼친 'CES 2019'에서 신기술을 뽐낸데 이어, 이번에는 '2019 국제 북미 모터쇼’에 참가해 현대차는 고성능 경주차 ‘벨로스터 N TCR’ 를, 기아차는 신기술이 탑재된 '텔라루이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 현대차, 고성능 경주차 ‘벨로스터 N TCR’  첫 선 1월 중 판매 예정

 


현대차는 14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 오토쇼' 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고성능 경주차 ‘벨로스터 N TCR’을 비롯, 양산차 ‘엘란트라 GT N Line(국내명: i30 N Line)’을 공개했다.

 

이 모터쇼는 북미 시장을 아우르는 대표적인 국제 모터쇼로, 현대차는 1998년도에 처음으로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참가했으며, 이후 미국 시장에 제네시스 브랜드를 론칭하고 ‘벨로스터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등 북미 시장을 겨냥한 중요한 발표를 이어왔다.

 

현대차 미국법인 마케팅 총괄 딘 에반스 부사장은 “벨로스터 N TCR이 현대차의 북미 지역 모터스포츠 부문에서의 입지를 확장시켜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이날 발표회를 통해, 현대차그룹이 수소 및 수소전기차 연구·개발(R&D) 및 설비 확충에 2030년까지 약 7조 6천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과 더불어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등 미래 기술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음을 강조하며 현대차의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벨로스터 N TCR은 최고 출력 350마력(ps), 최대 토크 45.9kgf·m의 2.0 터보 엔진과 6단 시퀀셜 변속기가 장착됐다.

 

또한,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서 ‘엘란트라 GT(국내명: i30)’ 모델 중 최상위 트림인 ‘엘란트라 GT N Line(국내명: i30 N Line)’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N Line’은 고성능 N 상품 포트폴리오상 기본차와 ‘고성능 N’ 모델 중간에 위치한 모델로, 기본 차량에 고성능 디자인 요소를 반영하고 성능 튜닝을 통해 향상된 주행 감성을 전달한다.

 

이 모델은 기존 차량에 고성능 모델의 스포티한 디자인 요소와 튜닝을 통한 한층 업그레이드된 동력 성능과 섀시를 적용한 모델로서 미국 시장에 1월 중 판매개시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 모터쇼에 1,732㎡(약 524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벨로스터 N TCR 외  △코나EV, 넥쏘, 아이오닉 HEV, 아이오닉 PHEV 등 친환경차 5대 △ 엘란트라 GT N Line, 벨로스터 N, 벨로스터 터보, 쏘나타 등 승용 6대 △ 팰리세이드, 싼타페, 투싼, 코나 등 RV 9대 등 총 21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기아차,  아웃도어 SUV ‘텔루라이드’  첫 선‥ 상반기 출시예정

  
 

기아자동차의 북미 전용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기아차는 14일(현지시간) 이 모터쇼에서 텔루라이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모델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기아 미국 디자인 센터’에서 디자인,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된다.

 

마이클 콜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수석부사장은 “텔루라이드는 대담한 외관과 고급스러운 내장, 강력한 주행성능 등을 모두 갖춘 그야말로 다재다능한 차” 라며 “미국 고객에게 커다란 매력을 선사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 이 모터쇼를 통해 콘셉트 모델로 공개된 바 있는 텔루라이드는 기아차가 북미 SUV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개발한 북미 전용 모델로 오는 상반기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14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모터쇼에서 기아차는, 약 516평(약 1705m²)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텔루라이드 △스팅어, K9, 스포티지 등 양산차 △스팅어 SEMA 쇼카와 ‘뉴욕 패션위크’에 출품됐던 커스터마이징 버전 텔루라이드 등 총 23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또한 이와 별도로 약 509평(18,100ft², 약 1,681m²)의 시승 공간을 마련하고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기아차 전시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은 총 4대의 SEMA 텔루라이드를 시승하며 텔루라이드의 각종 특장점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현대건설 'Dream Tree', 20개국 40개 공헌사업 진행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현대건설이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폭넓은 CSR 활동을 펼치며 세계 곳곳에 사랑․희망․문화 나눔을 실천하며 글로벌 사회공헌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단순 봉사뿐 아니라 건설기술 노하우 전파, 청소년 교육 지원, 꿈키움 멘토링 활동 등 지원 대상자들이 스스로 꿈을 찾아 성취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러한 사회공헌 활동 정신을 바탕으로 작년 국내외 20개국에서 40여개 활동을 펼쳤으며 현대건설 임직원 및 봉사자 등 총 3,883명이 연간 2만3천여 시간을 기여했다. ■ 국내, ‘사회공헌위원회 발족’, ‘서울시 사회공헌대상’ 수상으로 사회공헌의 기틀 확립 현대건설은 단순 일회성 사회공헌 활동에서 벗어나 지속적인 사회공헌 운영체계를 확립하고, 활동 과정의 투명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작년 7월 사회공헌 위원회를 발족시켰다. 교육장학 전문 NGO, 해외 사회공헌 전문기관, 사회공헌 컨설팅 전문기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사회공헌 위원회는 ▲지역/전문 영역별 의견 공유 ▲사회공헌 성과 평가 ▲외부 기관 기부 검토 자문 ▲사회공헌 트렌드 교육 등을 통해 더욱 전문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