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2 (토)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3.4℃
  • 연무서울 2.5℃
  • 박무대전 2.7℃
  • 대구 3.0℃
  • 울산 4.6℃
  • 박무광주 3.9℃
  • 부산 5.3℃
  • 구름많음고창 2.3℃
  • 제주 8.3℃
  • 구름많음강화 2.3℃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1.1℃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3.8℃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SK㈜ C&C, 손쉬운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8종’ 선봬

어려운 빅데이터 분석, “올리고 돌리면 끝! 참 쉬워요”
분석용 ’아큐인사이트 플러스 퍼블릭 서비스 8종’ 공개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코딩을 모르는 마케터, 공장 관리자도 손쉽게 빅데이터 분석을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SK㈜ C&C(사업대표 사장 안정옥)가 지난 10일 클라우드 제트 기반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AccuInsight+(아큐인사이트 플러스) 퍼블릭 서비스 8종’을 공개한 것.

이번에 공개된 8종 서비스는 ▲ML모델러(Machine Learning) ▲DL모델러(Deep Learning) ▲데이터 인사이트(Data Insight) ▲BigQL(Big SQL) ▲클라우드 서치(Cloud Search) ▲DHP(Dynamic Hadoop Provisioning, 하둡 동적 배포) ▲배치 파이프라인(Batch Pipeline) ▲실시간 파이프라인(Real-Time Pipeline) 등이다.

이번 서비스 오픈에 따라 비즈니스나 연구 목적에 맞는 데이터를 보유한 기업·기관·대학·연구소 등에서 값비싼 솔루션을 구매하지 않고도 빅데이터 분석 체계를 구성하고, 머신러닝·딥러닝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적용시킬 수 있게 됐다.

클라우드 제트 포털내 ‘아큐인사이트 플러스’ 사이트에 접속해 회원 가입 후 활용 가능하며, 이용을 위해서는 별도 설정 없이 본인이 가지고 있는 데이터만 올리고 필요한 서비스를 클릭해 적용하면 된다. 

비용도 월 과금 기준 ▲‘BigQL’은 데이터량에 따라 1TB당 5000원 ▲‘DHP’는 시간당 1vCore(CPU) 기준 100원 메모리 1GB당 50원 ▲‘데이터 인사이트’는 1년 약정 시 월 9900원 ▲ML모델러 서비스는 학습 데이터 1000줄당 100원 ▲DL모델러는 최신 V100 GPU 분당 150원 등 사용한 만큼 지불하는 방식으로 저렴하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 불량 판별·가격 예측·상품 추천·보험 심사·대기오염 예측 등 활용분야 다양

‘AccuInsight+(아큐인사이트 플러스) 퍼블릭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코딩을 몰라도 사용자의 필요 및 데이터 확보량에 따라 머신러닝과 딥러닝을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며,

데이터를 많이 보유하고 있는 고객은 ML모델러의 자동 모델(Auto Model) 기능 등을 활용해 몇 분만에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구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생산 양품 불량 판별부터 회귀 분석 기반의 각종 거래 가격 예측, 고객 맞춤형 상품 추천 등 광범위한 활용이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특히 DL모델러 서비스는 아마존 세이지메이커(SageMaker)처럼 분석모델 라이프사이클 관리 기능을 제공해 신속한 분산 학습은 물론 여러 모델을 동시 학습한 후 API형태로 즉시 최적의 모델을 배포할 수 있어 분석·운영 시간을 최소화 한다고 강조했다.

비정형 데이터가 많은 기업·기관·연구소 등은 ‘DL모델러’의 ‘빌트인 알고리즘’을 적용한 무제한 분산 딥러닝 환경을 제공 받을 수 있으며, 고객 설문 등을 통한 보험 자동 심사등급분류, 대기오염 지수를 활용한 실시간 대기오염 예측, VOC 상담 데이터를 응용한 고객 마케팅 기법 개발 등에 활용 가능하다.

■ 보기 편한 대시보드 형태의 분석보고서 제공도 가능 

분석 보고서 작성도 ‘데이터 인사이트’가 한번에 해결해 준다.

MySQL, Maria DB, AWS RDS, S3(ICOS), 엑셀 등 다양한 소스의 데이터를 몇 번의 클릭만으로 신속하게 연결·수집·편집해 대시보드 형태로 다양한 차트를 제공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 초대형 데이터를 관리하는 기업이나 기관을 위한 서비스도 있다. 

‘BigQL’은 다양한 포맷(CSV, ORC, Apache Web log 등)의 데이터들을 쉽고 빠르게 검색·분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대규모 운영서버의 로그 모니터링 및 분석은 ‘클라우드 서치’가 맡는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기업은 자체 운영 클라우드 환경인 ‘온프레미스’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 모두에서 대용량의 데이터 배치 작업을 지원하는 ‘배치 파이프라인’과 실시간 스트리밍 데이터 분석을 맡은 ‘리얼타임 파이프라인’ 등을 여건에 맞게 활용할 수 있다. 
 
SK㈜ C&C 김준환 Tech&플랫폼1그룹장은 “아큐인사이트 플러스 퍼블릭 서비스를 활용하면 코딩을 몰라도 누구나 자신의 목적에 맞는 빅데이터 서비스를 쉽게 만들어 낼 수 있다”며 “IT 개발자가 아니라 마케터와 공장 근무자 등 기업 비즈니스 현장에 있는 분들이 데이터 기반 디지털 혁신의 주인공이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큐인사이트 플러스 이용 관련 상세 문의는 클라우드 제트 대표 전화 또는 클라우드 포털 내 ‘온라인 상담·문의’ 코너를 통해 가능하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대우건설 신입사원 사회첫발은 봉사활동으로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대우건설 신입사원은 봉사활동으로 사회 첫발을 내딛는다. 회사가 신입사원 필수 교육과정으로 사회 공헌 활동을 커리큐럼에 넣어 놨기 때문이다. 올해 대우건설에 입사한 신입사원 78명도 9일 일산에 위치한 홀트일산복지타운을 찾았다. 시설 환경개선, 재활치료 보조 등의 봉사활동을 하기 위해서다. 대우건설은 2008년부터 홀트일산복지타운과 자매결연을 맺고 나눔활동을 지속하고 있으며, 이날 소정의 기부금도 전달하였다. 대우건설은 핵심 사회공헌 타깃층을 ‘장애인’으로 선정해 시설 인프라개선과 전사 릴레이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 또한 신입사원 입문교육 중 필수 프로그램으로 봉사활동을 선정하여 신입사원들에게 사회공헌활동(CSR) 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1월 2일 부로 입사한 신입사원들은 영하 10도 혹한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설 환경미화, 직업재활 보조, 홀트가족들과의 산책, 배식 등의 활동을 실시하였다. 동기들과 땀흘리며 동료애를 쌓고, 봉사를 통해 의미있는 하루를 보냈다. 홀트일산복지타운 후원홍보실 이창신 실장은 “10년이 넘는 긴시간 동안 소중한 인연을 맺고, 따뜻한 가족으로 함께해준 대우건설에 감사드리며, 특히 젊고 혈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