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구름많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7.5℃
  • 연무서울 6.8℃
  • 연무대전 7.0℃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10.2℃
  • 연무광주 7.9℃
  • 구름조금부산 11.1℃
  • 맑음고창 6.9℃
  • 연무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5.5℃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6.2℃
  • 구름조금강진군 9.4℃
  • 구름조금경주시 8.7℃
  • 구름많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모니터가 아니라 벽(the wall)" 삼성 219형 스크린 첫 선

CES2019 개막 앞서 '퍼스트 룩' 행사에서 공개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삼성전자가 기존에 상업용으로 주로 판매되던 '더 월'의 디자인과 사용성을 대폭 개선해 본격적인 럭셔리 홈 시네마 시장 공략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CES2019 개막전인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 호텔에서 '삼성 퍼스트룩' 행사를 개최한 자리에서 2019년형 '더 월'을 공개했다.

이날 새로 선보인 '더 월'은 대형 화면에서도 압도적인 몰입감을 제공하며 AI 기반 업스케일링을 통한 화질 최적화와 최대 2,000니트 수준의 밝기 등을 통해 영상을 보다 깊이감·생동감 있게 표현해 준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이번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인피니티(Infinite) 디자인'은 베젤이 없고 슬림한 두께를 갖춰 스크린과
벽이 마치 하나인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개인 취향에 맞는 그림·사진이나 영상 아트 등을 활용해 실내 인테리어와 어울리는 화면을 연출하면 ‘인피니트 디자인’의 장점을 더 효과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이 제품에는 작년에 QLED TV에서 첫 선을 보인 '매직스크린' 기능을 2019년형 '더 월'에 적합한 UX(User
Experience)로 개선한 '월 모드(Wall Mode)'도 새롭게 적용됐다.
 
이 제품은 16:9 비율의 146형(4K)부터 219형(6K), 21:9의 와이드 스크린 등 소비자가 원하는 사이즈, 형태로
설치가 가능하다.
 
한편, '더 월'은 하만 JBL 이나 덴마크 명품 오디오 '스타인웨이 링돌프' 사운드 시스템 등과 협업해 차별화된
사운드 경험을 제공한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대우건설 신입사원 사회첫발은 봉사활동으로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대우건설 신입사원은 봉사활동으로 사회 첫발을 내딛는다. 회사가 신입사원 필수 교육과정으로 사회 공헌 활동을 커리큐럼에 넣어 놨기 때문이다. 올해 대우건설에 입사한 신입사원 78명도 9일 일산에 위치한 홀트일산복지타운을 찾았다. 시설 환경개선, 재활치료 보조 등의 봉사활동을 하기 위해서다. 대우건설은 2008년부터 홀트일산복지타운과 자매결연을 맺고 나눔활동을 지속하고 있으며, 이날 소정의 기부금도 전달하였다. 대우건설은 핵심 사회공헌 타깃층을 ‘장애인’으로 선정해 시설 인프라개선과 전사 릴레이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 또한 신입사원 입문교육 중 필수 프로그램으로 봉사활동을 선정하여 신입사원들에게 사회공헌활동(CSR) 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1월 2일 부로 입사한 신입사원들은 영하 10도 혹한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설 환경미화, 직업재활 보조, 홀트가족들과의 산책, 배식 등의 활동을 실시하였다. 동기들과 땀흘리며 동료애를 쌓고, 봉사를 통해 의미있는 하루를 보냈다. 홀트일산복지타운 후원홍보실 이창신 실장은 “10년이 넘는 긴시간 동안 소중한 인연을 맺고, 따뜻한 가족으로 함께해준 대우건설에 감사드리며, 특히 젊고 혈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