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8.1℃
  • 구름많음서울 2.2℃
  • 흐림대전 1.7℃
  • 구름조금대구 5.2℃
  • 맑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5.7℃
  • 맑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4.0℃
  • 흐림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1.8℃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6.2℃
  • 구름조금경주시 6.6℃
  • 구름조금거제 8.0℃
기상청 제공

현대건설, 흙막이 붕괴방지 등 현장관리에 IoT 도입

건설업계 최초, 통합 플랫폼 '하이오스(HIoS) 완성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 등을 체계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국내 건설사에 의해 개발됐다.


현대건설은 최근 이슈되고 있는 IoT 기반의 현장안전관리시스템 ‘하이오스(HIoS:Hyundai IoT Safety System)’를 구축하고 실제 건설 현장에 적용해 현장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안전 선진문화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건설의 하이오스(HIoS)는 각종 센서를 통해 축적된 정보를 BLE통신(저전력 블루투스 통신)을 이용해 스캐너로 전송한다.

BLE스캐너는 수집된 센서 정보를 LTE/5G, Wi-Fi 통신 방식으로 통합 플랫폼에 전송한다. 통합 플랫폼 내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위험여부를 판단해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경보/알람을 발생시켜 잠재적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해 예방적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체계적 안전점검이 이뤄지도록 한다.

BLE(Bluetooth Low Energy)란, 저전력 블루투스로 약 10 미터(m) 도달 반경을 가진 2.4GHz 주파수 대역에서 저전력 저용량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한 블루투스 기술을 말한다.



특히, 하이오스(HIoS)는 건설업계 최초로 자체 통합플랫폼을 개발한 형태로서 추가로 개발되는 단위 기술을 플랫폼과 연동해 안전관리 기능을 확대할 수 있으며, 각 현장 요건사항에 맞춰 최적화된 형태로 운용이 가능하다.

이 시스템에는 근로자 위치확인, 장비협착방지,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가스농도감지, 풍속감지, 흙막이 가시설 붕괴방지의 6종 기술이 내재돼 있다.

근로자 위치확인 기술은 근로자 안전모에 장착된 BLE태그 인식을 통해 위험상황 발생 시 근로자의 위치를 즉시 확인할 수 있어 사고 발생 시에 인적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으며, 특정 위험구간에 대한 접근 통제가 가능하여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중장비 근처 일정거리 이내 근로자가 접근 시 알람을 주는 장비협착방지 기술은 운전자가 장비 주변에 근로자가 접근하여 위험한 상황임을 적시에 인지하여 협착사고를 방지한다.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기술은 타워크레인 회전 시 부주의나 사각지대로 인해 인접한 타워 크레인과의 충돌 위험 시에, 운전자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전용 모니터로 타워크레인의 상태를 확인하여 안전한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이 외에도 가스농도, 풍속, 흙막이 계측 센서의 데이터를 실시간 모니터링 해 기준수치 이상 발생 시 위험정보를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제공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한다.



하이오스(HIoS)는 현재 테헤란로 237개발사업 현장에 적용중이며, 터널 및 건축현장에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0년부터는 전 신규현장에 의무적으로 도입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단계별(1단계:고도화(2019년)/2단계:지능화(2020년)) 로드맵을 기반으로 IoT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관리 기술을 발굴하여 고도화할 예정”이라며 “통합 플랫폼에 축적된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활용해 안전사고의 예측이 가능한 지능화된 시스템으로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현장경영에 앞장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대우건설 신입사원 사회첫발은 봉사활동으로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대우건설 신입사원은 봉사활동으로 사회 첫발을 내딛는다. 회사가 신입사원 필수 교육과정으로 사회 공헌 활동을 커리큐럼에 넣어 놨기 때문이다. 올해 대우건설에 입사한 신입사원 78명도 9일 일산에 위치한 홀트일산복지타운을 찾았다. 시설 환경개선, 재활치료 보조 등의 봉사활동을 하기 위해서다. 대우건설은 2008년부터 홀트일산복지타운과 자매결연을 맺고 나눔활동을 지속하고 있으며, 이날 소정의 기부금도 전달하였다. 대우건설은 핵심 사회공헌 타깃층을 ‘장애인’으로 선정해 시설 인프라개선과 전사 릴레이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 또한 신입사원 입문교육 중 필수 프로그램으로 봉사활동을 선정하여 신입사원들에게 사회공헌활동(CSR) 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1월 2일 부로 입사한 신입사원들은 영하 10도 혹한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설 환경미화, 직업재활 보조, 홀트가족들과의 산책, 배식 등의 활동을 실시하였다. 동기들과 땀흘리며 동료애를 쌓고, 봉사를 통해 의미있는 하루를 보냈다. 홀트일산복지타운 후원홍보실 이창신 실장은 “10년이 넘는 긴시간 동안 소중한 인연을 맺고, 따뜻한 가족으로 함께해준 대우건설에 감사드리며, 특히 젊고 혈기